코로나19에 취약한 만성질환자, 어떻게 생활해야 할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일반인뿐만 아니라 만성질환자들이 걱정이다.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으로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여서 감염병에 취약한 몸 상태이기 때문...

의사들이 권하는 ‘건강 지키는 생활 습관’

사람들은 늘 건강하게 사는 삶을 꿈꾼다. 의사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의사들에게 물었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이것만은 한다’거나 ‘이것만은 하라’는 것이 무엇인가를. 답을 준 1...

[특집 ③] 의자 높이를 낮추고 등을 펴라

인구의 90%가 일생에 한 번은 경험한다는 허리 통증도 직장인을 괴롭힌다. 허리 통증뿐만 아니라 목과 어깨 통증도 많은 사람이 호소한다. 특정 질환에 의한 통증은 병원 치료가 필요...

건강 위해 보폭 10cm를 넓히려면?

지난 편에선 걸을 때 10cm 보폭 넓히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3가지를 소개했다. 이번에는 보폭 10cm를 넓히는 방법을 설명한다. 보폭을 10cm 더 넓히는 일은 그리 간단하지...

걸을 때 10cm 보폭 넓히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2020년 새해를 맞아 여러 가지 결심이 있겠지만 단연 1위는 건강일 것이다. 재활의학과 의사로서 내년 건강을 책임질 아주 간단하고 효과적인 비법을 2회에 나눠 소개하겠다. 그 비...

목·허리 디스크 있다면 스트레칭 하지 마라

목디스크가 생기면 팔이 저리고 당기고 상당히 불편하다. 어떤 사람은 팔이 떨어져 나갈 것 같다고도 표현한다. 목디스크 환자 대부분은 이런 불편감을 없애기 위해 목을 스트레칭 하거나...

50세가 되면 투잡 뛰어라

“50세부터는 투잡을 뛰어라”라고 하면 “아니, 여태껏 힘들게 일했는데 투잡을 뛰라니? 그리고 나는 아직 은퇴할 때는 안 됐단 말이야”라고 반문할지 모른다. 일자리를 새로 구하라는...

100세 불로장생은 엉덩이에 달렸다

필자는 어느 날 서울 광화문광장을 찾았다. 여러 사람이 세종대왕 동상과 광화문을 구경하고 있었다. 흥미로운 점은 사람들이 너무 멀리 있어 누구인지 알아볼 수도 없고 심지어 뒷모습만...

독감 피하려면…“손으로 얼굴 만지는 습관 버려라”

독감을 감기가 좀 심하게 걸린 것이라고 생각하고 간과했다가는 큰코다칠 수 있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증상은 발열과 기침, 몸살로 감기와 비슷하지만...

남을 위해 사는 것의 즐거움

“안녕하세요. 브라질에서 왔어요.” 밝은 표정으로 진료실로 들어온 사람은 비구니 스님이다. 브라질에도 스님이 있구나 생각하고 어떻게 멀리서 왔는지 물었더니 “상파울루에도 한국 방송...

중년 이후 뇌혈관 검사, 한 번은 해야 하는 이유 

회사원인 45세 A씨는 평소 건강에 자신이 있었다. 젊을 때부터 꾸준히 운동을 해 왔을 뿐만 아니라 고혈압이나 당뇨병 같은 성인병도 없기 때문이다. 감기도 한 번 안 걸리는 사람이...

환절기 불청객 협심증과 심근경색 예방법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조심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이다. 환절기 기온차가 커지면 심장이 받는 스트레스가 커져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심근경색증은 심장에 혈...

대상포진 피하는 법…“면역력 높이고 예방접종하라”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상포진은 통증이 심한 병이지만 초기에 잘 대처하면 2주 정도 만에 대부분 호전된다. 그러나 초기에 대처를 잘못하면 여러 가지 합병증, 특히 대상포진후신경통으...

의사 골탕 먹이는 병 ‘대상포진’

통증이 너무 심해 단지 통증 때문에 입원까지 하는 병, 간과했다가는 평생 극심한 만성 통증에 시달려 불면증이나 우울증이 생기고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병, 바로 대상포진이다. 대상포...

위의 긴장을 풀면 두통도 사라진다

지난 편에서 얘기했듯이 두통은 원인을 찾기 어렵기 때문에 대부분 근본치료보다는 진통제를 써서 증상치료를 한다. 하지만 대체의학 영역에서는 두통의 원인을 조금 다른 차원에서 접근해 ...

“죽음은 새로운 시작…장기 기증, 전 국민적 관심 절실”

1963년 설립된 전국 최초의 정형외과 전문병원이자 사지접합, 수지재건 등 미세수술의 명가로 유명한 부산 세일병원이 최근 한국장기기증협회와 ‘생명 나눔 장기기증’ 업무협약(MOU)...

두통과 편두통은 어떻게 다른가

“아이고 골치야~” 스트레스가 쌓일 때 자주 하는 말이다. 누구나 두통을 경험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두통 환자 수는 2014년 약 71만8000명에서 2018년 91만5...

손저림, 얕잡아 봤다가 큰코다친다

손 저림은 통증보다 참기 힘들 때가 있다. 통증은 한번 잠들면 잘 모를 수 있지만 손 저림은 자다가도 깬다. 의외로 손이 저려서 한밤중에 병원 응급실을 찾는 사람이 많다. 또 손 ...

‘허리 삐끗’ 요통엔 ‘2분 다리 올리기’가 특효

허리 통증은 감기와 비슷한 점이 있다. 인구의 80%가 한 번쯤 경험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또 감기가 약을 먹어도 낫고 먹지 않아도 호전되는 것처럼 요통도 대부분 그렇다. 특정 질...

“근육 있어야 암도 이긴다”

근육량이 많으면 암도 이길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 2016년 의학 학회지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암 환자 중 근육량이 많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생존율이 높은 것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