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브리핑] 도의회 서부경남KTX특위, 정부에 조기 착공 촉구

경남도의회 ‘남부내륙철도(서부경남 KTX) 조기 건설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김현철)는 11월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서부경남 KT...

안희정 충남지사 “노무현이 민주주의 수준 높여서 헌정 유린한 대통령도 탄핵됐다”

약 한 달 반 만에 다시 마주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안희정 충남지사는 달라져 있었다. 1월 중순 서울 강남의 한 호텔 커피숍에서 만났던 그는 막 정치를 시작한 신인처럼 밝고...

무너진 ‘봉하 프로젝트’의 꿈

지난 2006년 1월19일 노무현 대통령이 고향인 경남 김해의 봉하마을을 찾았다. 그는 선영을 참배하고 형 건평씨 집에서 동네 주민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깜짝 놀...

직업도 없이 먹고 산 재주? 왜 이제와서…

청와대가 노무현 정부 핵심 인사들에 대한 내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내부 사정에 밝은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인터넷 '봉하마을 통신' 청와대 "신경쓰이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4월 중순 “나는 이미 당선된 대통령으로 이제 더 이상 내게 정치적 경쟁자는 없다”라고 언급했다. 이대통령의 정적(政敵)으로 자주 거론되던 박근혜 전 한나라당...

맹주 없는 중원 ‘삼국지’ 후편 쓴다

충청권에서는 한나라당과 이회창 후보의 신당, 대통합민주신당의 치열한 3파전이 전개될 것 같다. 이번 17대 대선의 충청권 표심을 정리해보면 충남은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와 이회창 무...

통합신당 밖에서 웃는 사람들

천신만고 끝에 대통합민주신당의 정동영 후보가 대선 후보로 확정되었다. 그런데 이상하게 신당 쪽 분위기는 썰렁하다 못해 한기가 느껴질 정도이다. 정동영 후보와 친하다는 신당의 한 중...

이보다 지독한 ‘리허설’은 없었다

"진검 승부는 16일부터” “지켜보라” “여전히 기회는 있다” 청와대에 근무했고 현재도 모종의 역할을 하고 있는 한 친노 그룹 인사의 장담이다. 그는 “통합신당 최종 주자를 발표한...

“식물 대통령? 꿈도 꾸지마!”

"역대 대통령은 임기 말 ‘뒤뚱거리는 오리’신세였다. 김영삼·김대중 두 전직 대통령은 약속이나 한 듯 ‘식물 대통령’이 되었다. 노무현 대통령의 표현을 빌리자면 ‘송장’이 된 셈이...

‘이수성 신당’, 누구 위해 뜨는가

이수성 전 국무총리가 신당 창당에 나섰다. 신당 명칭은 ‘화합과 도약을 위한 국민평화연대’(가칭)이다. 그는 서울 종로구에 당사로 쓸 사무실을 열었고 창당 발기인 및 중앙위원 모집...

‘가다 서다’ 경선, 죽다 살까

대통합민주신당의 경선이 극한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선거인단 대리 접수 논란이 불법 선거운동 공방으로 확대되면서 경선 일정이 중단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통합’은 간데없고 ‘분열...

‘친노’ 부활 위한 순회 공연 되는가

역시 그랬다. 추석 민심의 화두는 12월 대통령 선거도, 남북정상회담도 아니었다. 단연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가짜 박사 신정아씨 스캔들이 앞 대화의 핵심이었다. 추석 내내 ...

‘4인4색’ 캠프의 두뇌 전쟁

선거는 전쟁이다. 탄탄한 전략과 명민한 전술이 요구된다. 그런 만큼 선거 캠프는 전황을 파악하고 작전을 세우는 일종의 전진 기지나 다름없다. 일단 전쟁이 시작되면 캠프에는 비상이 ...

‘노무현 브랜드’ 복제품 제조하나

청와대가 뜬금없이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나섰다. 그것도 범여권 예비후보 경선일인 지난 9월5일의 일이다. 도대체 노무현 대통령은 무슨 생각을 하...

‘통합의 바다’ 는 멀고 사공은 많으니…

범여권 대통합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싸늘하다. 난삽한 통합 논의가 국민들을 감동시키기는커녕 짜증을 키우고 있어서이다. 이는 전적으로 범여권 대통합을 추진하는 주체 세력들의 책임이다...

불사조 DJ, 범여권 ‘쥐락펴락’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오랜 침묵을 깼다. 노무현 대통령이 6·10 항쟁 20주년 기념사에서 김 전 대통령이 강력히 밀어붙이는 민주당을 포함한 범여권 대통합을 “지역주의에 기대...

‘뿔뿔이’ 범여권 “임은 먼 곳에"

12월 대선이 6개월도 채 남지 않았다. 그러나 열린우리당 등 범여권의 모습은 아수라장에 가깝다. 이래서야 선거를 어떻게 치를지 가늠하기조차 어렵다. 범여권 양대 주주의 한 축인 ...

손학규는 희희낙락 이해찬은 첩첩산중 정동영은 전전긍긍

범여권의 자칭 타칭 대선 후보는 15명이다. 이해찬·한명숙 전 총리, 신기남·김혁규·김원웅 의원, 김두관 전 행자부장관, 손학규 전 경기지사,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 천정배 ...

대선판 비트는 ‘X파일’ 막춤

헌정사상 16번 대통령을 뽑았다. 이번 12월 대선은 제17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이다. 몇 차례의 ‘체육관 선거’가 있었지만 일천한 민주주의 역사치곤 적지 않은 대통령 직접선거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