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명이 ‘안철수신당’이라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네 번째로 창당하는 신당명이 ‘안철수신당’(가칭)으로 결정됐다. 안철수 대표측은 2월3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명을 ‘안철수신당’으로 결정했으며, 창당추진기...

내년 총선 최대 격전지 PK, 새 바람 일으킬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은 6월5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제24회 환경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부산·경남(PK) 지역 방문은 올 들어 다섯 번째였다. 당시 내년 PK 총선을...

[보수재편②] 소수의 ‘친황파’가 한국당 좌지우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비록 원외 인사지만, 내년 4월 총선의 공천권을 갖고 있다. 그야말로 현역 의원들의 목숨줄을 쥐고 있는 셈이다. 비판적인 여론에도 불구하고, 당내에서 국회...

‘반기문과 일합’ 태세 갖추는 野 잠룡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5박6일 방한이 남기고 간 대망론(待望論)의 불씨가 야권의 대권주자들에게도 옮겨 붙고 있다. 야권의 대권 잠룡들은 반 사무총장이 방한기간에 보여준 행보에 대...

새누리 잠룡들 눈을 뜨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엿새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5월30일 유엔본부로 돌아갔다. ‘충청 대망론’에 급격하게 불을 붙인 반 총장은 정치권에 큰 파장을 남겼다. 여권에선 대선 잠룡...

대권 향하려면, ‘문재인-안철수’를 넘어야 할텐데...

박원순 서울시장의 최근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박 시장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앞두고 5월12일 2박3일간 광주를 방문한 데 이어 6월3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충청도를 방문...

계파 정치 똑바로 하라

새정치민주연합 정치혁신실천위원회가 ‘계파주의 극복’을 첫 혁신 의제로 내걸었다. 흥미로운 것은 이에 대한 ‘계파’의 반응이다. 세 가지 유형이 있다. 그런데 하나같이 문제다. 당당...

안철수 바라보다 ‘배신의 상처’ 깊어졌다

“그동안 (정의당이) 안철수 위원장 측과 분위기가 좋았던 건 사실이다. 남들이 보면 연애하는 게 아닌지 의심할 만한 상황이었다. 그런데 잘 사귀어보려고 하던 차에 상대방이 갑자기 ...

안철수-문재인, 돌아올 다리 불살랐다

2012년 11월은 야권의 두 유력 대선 후보였던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 양측이 날카롭게 신경전을 벌일 때였다. 18대 대선을 40여 일 앞두고, 두 후보는 전격...

안철수의 '내일', 중간에서 약간 표시 나는 ‘좌 클릭’

안철수 의원의 싱크탱크로 알려진 ‘정책네트워크 내일’이 향후 추구해나갈 정치이념을 공식화했다. ‘진보적 자유주의’를 지향하는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이념 스펙트럼은 ‘중도 좌’ 성향을...

“북한 문제 관련한 애매한 태도는 고쳐야”

“이정희 후보에게 감사장이라도 수여해야 된다.” 지난 대선 직후 새누리당 주변과 박근혜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서 나돌던 얘기이다. 이정희 후보는 통합진보당 대표를 가리킨다. 그랬다...

“민주당, 제정신인지 모르겠다”

“다들 입으로는 비상 시기라고 하면서도 기껏 ‘관리형’ 임시 지도부를 구성하는 데 3주가 걸렸다. 대선평가위원장과 정치혁신위원장 인선에만 또 열흘이 넘게 흘렀다. 도저히 질려야 질...

[2012년 정치 인물] 안철수, 잠시 죽는 것으로 영원히 사는 길 선택했다

“새 정치는 투표 참여다.” “새 정치는 우리(국민)다.” “새 정치는 우리 아이들의 미래다.” 지난 12월15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안철수 전 대선 후보의 문재인 후보 지지 유세...

“안철수, 독자 신당으로 간다”

‘정치인 안철수’가 12월19일 대선 이후 행보에 대해서 “민주당 등 기존 정치권과 다른 독자적인 길을 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전 후보의 공평동 캠프에 참...

“지역별 조직, 언제든 신당 체제 전환 가능”

안철수 전 후보가 대선 후보 출마 선언(9월19일)을 하기 불과 열흘 전인 지난 9월9일, 그는 김민전 경희대 교수와 만나 대선 출마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12월13일 여의도...

‘단일화 중재자’로 누가 나설까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을 앞두고 문재인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를 협상 테이블로 불러들일 ‘단일화 중재자’로 누가 나설지가 주목된다. 현재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를 비롯한...

뚜렷한 강자 없이 유명 법조인들 각개약진

‘차세대 리더’ 변호사 부문에서는 뚜렷한 강자 없이 유명 법조인들이 두루 거론되었다. 판사 출신인 서기호 무소속 의원,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오형근 변호사, 이병주 변...

문재인-안철수 단일화 ‘성공 조건’

이번 대선에서 박근혜·문재인·안철수 세 후보 사이의 혼전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야권 후보 단일화 문제가 대선 정국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후보 등록일을 불과 한 달여 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