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럽서 급속 확산…‘팬데믹’ 우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럽에서 급속히 퍼지고 있다. 이탈리아의 확진자 수가 한국을 넘어선 가운데 프랑스와 독일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하는 상황이다. 최근 미국과 중동의 확산세와 더불어...

‘한국發 여행객’ 입국 제한 국가, 52곳으로 늘어났다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2월28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한국...

환경 이슈가 띄우는 ‘우먼파워’

그리스 의회가 1월22일 역사상 최초로 여성 대통령을 승인하면서 최근 잇달아 탄생하고 있는 유럽연합(EU)의 여성 정치지도자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리스 여야 정당의 압도적 지...

[전남동부브리핑] 순천시, 마그네슘클러스터 조성 ‘불씨’ 살려

전남 순천시는 해룡산업단지 전남테크노파크 생산동에 들어설 마그네슘상용화지원센터 구축 사업에 국비 18억4000만원이 반영됐다고 21일 밝혔다.순천시는 마그네슘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거제브리핑] 주한 크로아티아 대사 거제시 방문, 관광분야 협력 논의

다미르 쿠센 주한 크로아티아 대사 일행이 거제시를 방문해 상호 교류와 협력을 위한 논의 시간을 가졌다.지난 6월 18일 거제시를 방문한 다미르 쿠센(Damir Kusen) 대사는 ...

[인천브리핑] 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석탄회 재활용한 ‘에코스톤’ 개발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석탄회 자갈을 재활용해 친환경 원예·조경석 ‘에코스톤’을 개발했다. 영흥발전본부는 에코스톤을 제품화해 시민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기로 했다.14일 ...

꿈의 발롱도르, 여자축구라면 한국도 가능하다

‘발롱도르(Ballon d’Or·황금공)’는 축구선수가 받을 수 있는 최고 권위의 개인상이다. 1956년 프랑스의 축구잡지 ‘프랑스 풋볼’이 창설한 발롱도르는 의미 그대로 그해에 ...

벤투의 축구, 당당하고 강렬했던 첫인상

파울루 벤투 감독이 러시아월드컵의 실망감을 카타르월드컵의 환호로 바꿔야 하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됐을 때 첫 반응 대다수는 실망감이었다. 대한축구협회가 앞서 협상을...

장기기증 대기자, 하루 3명씩 공급불균형으로 사망

“국가가 뇌사(腦死)를 인정하고 장기기증에 관한 법률을 제정한 지 19년이 되었지만 제도의 미비로 살릴 수 있는 생명이 여전히 죽어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장기기증에도 옵트 아...

신임 감독 벤투는 ‘히딩크’가 될 수 있을까

러시아월드컵에서 아쉬운 결과를 남긴 한국 축구는 다음 월드컵을 향한 새 출발에 나선다. 그 시작을 알린 것은 신임 대표팀 감독 선임이었다. 대한축구협회의 김판곤 국가대표 감독 선임...

마크롱은 ‘월드컵 우승 재미’ 못 봤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이 프랑스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프랑스는 1998년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다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대표팀 유니폼의 왼쪽 가슴에 별 하나를 추가했다. ...

러시아 월드컵의 교훈, ‘점유율’보다 ‘속도’

2010 남아공월드컵은 스페인의 우승과 함께 점유율 축구의 도래를 알렸다. 1년 전인 2009년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FC바르셀로나가 트레블(라리가, 챔피언스리그, 코파델레이)을 ...

스웨덴을 홀린 한국영화들

유럽에서 한국영화는 고품격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프랑스나 독일, 이탈리아 등 이른바 세계 3대 국제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가 열리는 나라에서 한국영화는 우수한 작품성과 함께...

레알의 레전드, 명장으로 거듭나다

불과 한 달 전까지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는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었다. 당시 국내 팬들에게 ‘베법사’(베니테스+마법사)로 불리던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의 흑마법(黑魔法)으로 인...

그의 몸 안에는 끔찍한 인격이 여럿 있다

아동학대는 아이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를 각인시킨다. 트라우마가 오랜 기간 반복되면 해리성 정체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 해리성 정체장애는 흔히 다중인격장애라고 부르는 정신...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끝나지 않았다

불굴의 투혼을 말할 때 한국 사람이 먼저 떠올릴 이벤트 중 하나는 2004년 8월29일 열린 아테네올림픽 여자 핸드볼 결승전일 것이다. 국내에서 인기도 낮고 선수 저변도 얇아 ‘한...

독일 축구 ‘10년 프로젝트’ 1조원 쏟아붓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 이 진부한 격언을 독일이 월드컵에서 증명했다. 독일은 7월14일 벌어진 2014년 브라질월드컵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를 1-0으로 꺾고 통산 네 번째 월...

한국 심판은 왜 브라질 못 갔지?

브라질월드컵 개막전 심판은 일본인 니시무라 유이치였다. 이 심판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 때 우리나라의 정해상 심판과 짝을 이뤄 브라질과 네덜란드의 8강전 심판을 본 인물로 우리 ...

“월드컵 출전·개최·우승이 나의 세 가지 소원”

“한국팀은 정말 아시아 최강으로 꼽기에 손색이 없다. 러시아를 맞아 추호도 흔들림 없이 경기를 주도했다.”6월18일 브라질 쿠이아바에서 열린 월드컵 H조 한국과 러시아 경기가 끝난...

“브라질이 FIFA컵에 키스한다”

월드컵 우승팀은 축구의 신만이 안다는 얘기가 있다. 객관적 전력을 손바닥 뒤집듯 하며 이변이 이어지는 무대가 월드컵이기 때문이다. 유력한 도박사의 예상도 참고 자료에 불과할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