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맞는 토론토, 불안한 수비와 뒷문이 문제

2019년 류현진은 위대한 시즌을 보냈다. 작년에 기록한 2.32의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였으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올랐다. FA 시장에 나온 류현진은 많...

류현진은 ‘AL 징크스’ 극복할 수 있을까

지난 2019년은 류현진에게 잊을 수 없는 한 해였다. 메이저리그 진출 7년 만에 최고의 성적을 거둔 것이다. 14승은 커리어 하이 동률이다. 2.32의 평균자책점으로 메이저리그 ...

류현진, ‘4년 8000만 달러’ 토론토行…‘죽음의 AL 동부’에 도전장

올해 FA(자유계약선수)가 된 류현진이 LA 다저스를 떠나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둥지를 옮긴다. 7년간 몸 담은 다저스를 떠나 메이저리그 2번째 팀으로 이적하게 되는 것이다.미국 현...

류현진, MLB 통상 첫 홈런…6경기 만에 시즌 13승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 출전해 7이닝 3실점으로 13승(5패)을 달성했다. 특히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

‘차세대 거포’ 기대되는 강백호, 최근 인성 논란으로 ‘성장통’

어느 분야나 마찬가지지만, 특히 프로 스포츠에서는 스타 선수들의 끊임없는 순환이 필요하다. 팬들의 박수갈채를 한 몸에 받았던 스타도 세월은 이길 수 없는 법. 언젠가는 내리막길을 ...

스포츠 그 이상의 ‘혈전’ 예고하는 한·일전 경기는?

“일본엔 가위바위보도 져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선수들에게 새겨져 있다. 최대 라이벌인 일본과의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의 각오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

감독과 선수들의 소통이 프로야구판 뒤집었다

현재 10개팀으로 구성되어 있는 KBO리그에서 가장 막내로 리그에 참여한 팀은 2015년 첫발을 뗀 KT 위즈다. 신생팀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창단 후 3년은 예상대로 리그 최...

사랑을 던지는 린드블럼…실력도 인성도 최고인 ‘린엔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는 많은 별명이 붙어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 있을 때는 롯데의 전설 최동원 투수에 빗대어 ‘린동원’이라 불렸고, 두산으로 와서는 두산의 원...

류현진, 6이닝 무실점…천적 밟고 쿠어스 필드 정복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8월1일(한국 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비록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리를 거머쥐진 못했지만, '쿠어스 필드 악...

‘KIA의 반등’이 못내 불안한 양상문 감독

한국 프로야구에는 오래된 설(說)이 하나 있다. 엘·롯·기가 잘해야 프로야구 전체 흥행이 살아난다는 얘기다. 여기서’ 엘’은 LG 트윈스, ‘롯’은 롯데 자이언츠, ‘기’는 KIA...

‘괴물’ 류현진, 시즌 8승 달성…‘이달의 투수상’ 보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시즌 8승째를 챙기며 5월 ‘이달의 투수’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류현진은 5월31일(한국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

류현진, 투수 최고 영예 ‘사이영상’ 더 이상 꿈 아니다

역대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가운데 가장 말을 잘한다는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은 ‘차덕스’(차명석+그렉 매덕스)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한다. 차 단장이 현역 시절 패스트볼이 130km...

류현진, 9이닝 4피안타 무실점 완봉…시즌 4승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눈부신 투구를 펼치며 시즌 4승을 완봉으로 장식했다.류현진은 5월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사라지는 선발투수, 커지는 불펜 부담감

얼마 전 기아 타이거즈의 마무리 투수 김윤동이 경기 도중 어깨 쪽 통증을 호소하며 마운드에 주저앉아 강판당한 이후 불펜 투수들의 혹사 논란이 강하게 제시되고 있다. 사실 최근 추세...

류현진 ‘눈부신 역투’···올 시즌 최다 이닝 소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완벽한 완급 조절과 체인지업으로 올 시즌 최고의 투구를 펼쳤지만 아쉽게 승리는 챙기지 못했다.류현진은 5월2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박찬호 기록 ‘도장 깨기’ 나선 류현진

LA 다저스 류현진 투수가 선배 박찬호 따라잡기에 나섰다. 박찬호는 1994년 LA 다저스와 정식계약을 맺고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가 됐다. 그보다 앞서 미국 프로야구에 진출한 ...

류현진의 도전 ‘MLB 20승’…리그 최고 투수 꿈꾼다

LA 다저스 류현진 투수가 올해 목표로 20승을 내세웠다. 지난 2월17일 미국 애리조나에서 두 번째 불펜 투구를 하고 나서 국내 언론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여전히 20승이 목표...

창단 4년 부산정보고 야구팀, 73년 역사 경남고 꺾었다

“우리 부산정보고가 롯데기 고교야구대회에서 73년 역사의 야구 강호인 경남고를 제치고 우승했습니다. 끈기와 열정으로 우승컵을 들어 올린 선수들이 자랑스럽습니다.” 11월6일 오전 ...

두산의 대항마, 결국은 SK가 되는 걸까

KBO리그에도 가을이 왔다. 10월16일부터 포스트시즌이 시작됐다. 그날 2선승제로 열린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는 넥센이 지난해 챔피언 KIA에 승리하며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이...

[단독] 대진침대에 방사성 물질 폐기 맡긴다?

정부는 방사성 물질이 들어간 ‘라돈 침대’를 매립 또는 소각할 방침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라돈 매트리스를 방사성 폐기물로 보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원안위는 최근 ‘라돈 침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