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한 방울로 암을 찾는 종양표지자 검사 활용하는 법

직장인 윤근심씨(가명·46)는 올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실시하는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몇 주 뒤 AFP 수치가 높게 나타난 건강검진 결과표를 받았다. 일반인에게 AFP는 간암 표지자...

강아지 구충제로 말기암 완치?…간독성 부작용 사례 발견 

강아지 구충제로 말기암을 완치했다는 내용이 해외 블로그를 중심으로 확산 중이다. 9월4일 유튜브에는 2016년 말 소세포폐암 진단을 받고 이듬해 1월 암세포가 전신에 퍼져 3개월 ...

40대 이상 남성 80%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다”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은 전립선암 검진을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대한비뇨기의학재단과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전립선암 바로 알기 인식주간(매년 9월 셋째 ...

건강검진 100배 활용 노하우

건강검진을 받기 좋은 시기는 가을이다. 병원업계에서는 10월 이후를 건강검진 성수기라고 부른다.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는 이유는 뚜렷하다. 병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기 위함이다....

[대전브리핑] 지역 약수터, 라돈 수치 점검 실시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19일부터 9월 말까지 지역 약수터와 민방위비상급수시설을 대상으로 자연방사성물질인 라돈 실태를 조사한다고 밝혔다.최근 지하수에서 우라늄, 라돈 등 방사...

택시기사 5명 중 1명, 만성폐쇄성폐질환·천식 의심

미세먼지에 노출이 많은 택시기사 5명 중 1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나 천식 등 폐 질환 소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아산병원은 최근 50대 이상 택시기사 159명을 ...

인천지역 종합병원, 급성·중증질환 성적표 ‘천차만별’

인천시내 종합병원들의 진료 수준이 ‘천차만별’로 분석됐다. 급성질환이나 중증질환에 적정성 평가 결과가 존재하지 않거나, 종합점수가 비교적 낮은 종합병원들이 많았다.종합병원은 의원이...

[르포] 공장 들어서고 주민 30명이 암, “마을이 전멸했다”

“이 집은 폐암, 그 옆집은 피부암, 또 그 옆집은 부부가 암으로 같은 날 죽었어. 저 집은 유학 다녀온 서른다섯 아들이 위암 걸려 죽고, 2년 뒤 그 아비가 폐암으로 따라갔어. ...

금기창 연세암병원장 “치료 잘하는 병원이 목표”

연세암병원은 '치료 잘하는 병원'을 목표로 삼았다. 올해 3월부터 연세암병원을 이끌고 있는 금기창 신임 원장은 "2014년 개원 후 5년 동안 양적 성장을 해왔다면 앞으로 2022...

대장암 75% 낮추는 ‘시금치·상추·브로콜리’

하루에 시금치 1접시나 상추·브로콜리 2~3접시를 먹으면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루테인·지아잔틴 성분 때문이다. 루테인·지아잔틴은 항산화 기능을 가진 색...

미세먼지, 폐보다 심장·뇌에 치명적이다

호흡기 문제를 일으키는 미세먼지가 폐보다 심장과 뇌에 더 치명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최근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심근경색과 치매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다. 이런 면에서 미세먼지는 ...

알아두면 쓸모 있는 미세먼지 30문 30답

미세먼지 문제는 일상이 됐다. 농도는 과거보다 옅어졌다지만, 미세먼지에 대한 걱정은 사계절 내내 이어지고 있다. 체감으로 느끼는 심각성은 과거보다 훨씬 높아졌다. 왜 미세먼지가 많...

인공지능, 의사보다 진단 정확도 9%P 높아

인공지능이 의사보다 진단 정확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와 소프트웨어업체 루닛이 공동 개발한 인공지능의 진단 정확도는 평균 97% 이상으로 나타났다. 영상의학...

[충남 보령 르포] “시방 우린 밥 대신 먼지 먹고 사는 겨”

“‘저것’ 생기고 나서는 밥 대신 먼지 먹고 사는 겨.” 지난 3월25일 찾은 충남 보령시 주교면 고정마을의 주민회관. 벽에 몸을 기댄 김병옥씨(74)가 뿌연 하늘을 가리키며 말했...

암 환자, 뇌졸중 위험 13% 높다

암 환자는 뇌졸중에 잘 걸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의가 요구된다.서우근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수와 이준영 고려대 의학통계학 교수 연구팀은 암과 뇌졸중 간의 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

“잠이 적으면 언젠가 그 값을 치른다”

만병의 근원 비만, 수많은 합병증이 있는 당뇨병, 급사의 원인 심뇌혈관질환, 사망원인 1위 암, 삶의 질이 나쁜 치매 등은 뾰족한 치료법이 없는 질환이다. 세계 의학자들은 이들 질...

국민들은 왜 아직도 ‘라돈 공포’에 시달리나

생활용품에서, 공동주택에서 라돈에 대한 공포가 끊이지 않는다. 무엇이 진실인지 혼란스러운 국민들은 방사능 피폭 두려움에 떨고 있다.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겪었...

‘삼시 세끼’ 무시하지 마라! 운명 바꾼다

18세기 일본의 관상가이자 사상가인 미즈노 남보쿠는 그의 저서 《절제의 성공학》에서 하루 세끼를 어떻게 먹느냐가 운명을 결정한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십여 년 동안 관상을 공부하고...

54세 이상 흡연자, 1만 원에 폐 CT 검사받는다

올해 7월부터 만 54~74세 폐암 고위험군은 1만 원 정도로 폐암 검진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2월13일 국가암검진 대상에 폐암을 포함하는 내용의 관련 법을 입법 예...

주변에 공원 많을수록 심뇌혈관질환 감소한다

심장과 뇌의 혈관에 문제가 생기는 심뇌혈관질환은 세계 사망원인 1위다. 흔히 알고 있는 관상동맥질환과 뇌졸중이 대표적인 심뇌혈관질환이다.이 질환이 공원 접근성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