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세진’ 경찰, 역대 최다 당선자 배출하나

검경 수사권 조정 등으로 힘을 키운 경찰이 기세를 몰아 4·15총선에서 역대 최다(最多) 국회 입성을 노리고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 여파가 총선에 영향을 미쳐 검찰·경찰 개혁이 ...

[시론] 왜 협치는 서로 말뿐일까?

지난해 말 우리 국회는 패스트트랙과 필리버스터라는 낮선 용어만큼이나 초유의 대치정국으로 끝났다. 사실상 20대 국회를 그런 식으로 마무리한 것이다. 20대 국회가 4개월 이상 남았...

목적지 도착한 패스트트랙 1호 열차…선진화법 자리 잡나

험난한 여정이었다. 한 번도 가보지 못했던 길이었다. 뻥 뚫린 고속도로일지, 울퉁불퉁한 비포장도로일지도 불확실했다. 출발할 때부터 삐걱거렸고, 여정 중간에 멈춰서는 일도 많았다. ...

새해 벽두부터 전운 감도는 국회…이번엔 ‘검경 수사권 조정’

국회가 1월6일 본회의를 열고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인 형사소송법과 검찰청법 표결을 시도한다. 지난해에 이어 여야 간 강대강 대치모드가 계속될 것...

이준석이 말하는 새로운보수당 미래와 유승민 대구 출마 선언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선거법 개정안, 개혁인가 개악인가…이태규가 분석한 ‘연동형’ 득과 실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2월24일(...

한국당, ‘선거법 기습상정’에 文의장 檢 고발

자유한국당이 문희상 국회의장을 검찰에 고발하고 문 의장이 상정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및 임시회기 결정 안건 상정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한국당은 12월26일 ...

50시간 만에 끝난 필리버스터…선거법 곧 처리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가 12월26일 0시 임시국회 회기가 끝나면서 자동으로 종료됐다. 이에 따라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

단식에, 24시 농성에…황교안 또 입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월24일 건강 악화로 입원했다.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2대 악법을 막기 위해 1...

국회 ‘필리버스터 대결’ 현장…화장실 문제로 발끈하기도

자유한국당이 국회에서 필리버스터를 신청하자 더불어민주당도 ‘맞불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다. 이후 한국당보다 더 길게 발언하는 이례적 상황이 연출됐다. 필리버스터는 통상 소수 정당이 ...

본회의 개의부터 필리버스터 돌입까지…긴박했던 ‘2시간’의 재구성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이 12월23일 우여곡절 끝에 국회 본회의에 상정됐다. 그간 중단됐던 패스트트랙 열차가 다시 달리기 시작한 셈이다. 멈춘 열차에 다시 시동을 걸기까...

4+1 협의체, 선거법 사실상 최종 합의…국회 ‘폭풍전야’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통합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협상이 12월23일 사실상 타결됐다. 협상에서 배제된 자유한국당이 강...

심재철 “민주당 하수인 文의장 안 만난다…사퇴결의안 제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월16일 오전 11시로 예정됐던 3당 원내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간 회담에 불참하고, 문 의장에 대한 사퇴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심 원내대...

“전력 질주” vs “죽기 각오”…패트 두고 여야 강대강 대치

여야는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12월15일, 사활을 건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2월1...

국회, 본회의 열고 패스트트랙 법안 등 상정한다

여야가 12월13일 오후 3시에 본회의를 열기로 뜻을 모았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심재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희...

드디어 시작된 ‘패스트트랙 전쟁’

12월13일 오후 3시부터 선거법과 공수처 설치, 수사권 조정안을 담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본회의 무대에 오른다. 이로써 1년을 넘게 끌어온 국회의 ‘패스트트랙 전쟁’이 본 무대에 ...

512조3000억 규모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한국당 패싱’ 현실화

512조3000억원 규모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자유한국당은 본회의장에서 '독재 타도' 등의 구호를 외치며 의장에게 강하게 항의했지만 예산안 처리를 막진 못했다.국회는 ...

국회 계류중 형제복지원 진상규명…부산시의회 “흔적 찾기는 현재 진행형”

군사정권 시절 부산 지역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인 형제복지원 진상 규명을 위한 법률이 아직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계류 중이지만, 부산시의회의 형제복지원 흔적 찾기는 현재 진행형이다...

한숨 돌린 여야, 새해 예산안 10일 처리 합의

여야가 12월10일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당장 이견을 좁히기 어려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의 상정은 일단 보류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패스트트랙 ‘운명의 한 주’가 밝았다…‘한국당 패싱’ 현실화

여야가 예산안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등 정국 현안을 놓고 운명의 한 주를 맞이했다. 내년도 살림살이를 담은 예산안과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안 등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