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슈퍼여당’ 막아도 갈 길 간다

슈퍼여당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전쟁이 시작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효자’를 자처하고 있는 열린민주당 등 대(對)검찰 강경파에서는 벌써부터 윤 총장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

선거 끝나고 다시 시작된 ‘검찰의 시간’

21대 총선과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멈췄던 검찰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다. 검찰은 선거 전에 관련자들을 기소한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

대세가 된 ‘이낙연 대세론’…2년 버틸 맷집이 관건

“선거는 감성전이다. 맞느냐 틀리냐의 논리 문제가 아니고, 누구의 감성을 건드리느냐의 문제다.” 총선 뚜껑을 열기 전 야권에서 유일하게 미래통합당의 참패 가능성을 언급했던 박형준 ...

초유의 공룡여당 등장…윤석열 총장의 운명은?[시사끝짱]

21대 총선에서 여당이 180석을 차지하는 압승을 거두면서, 여권과 대립해 온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검찰개혁에 탄력을 받은 여당이 윤 총장 사퇴를 압박하고...

4년 만에 확 돌아선 민심에…호남 거물들의 ‘쓸쓸한 퇴장’

4·15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호남 민심은 더불어민주당을 택했다. 호남 민심은 평균 66.9%라는 투표율과 함께 집권당인 민주당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4년 만에 완전히 돌...

[총선 격전지-호남] 舊민주와 新민주의 진검승부

21대 총선은 사상 유례없는 선거로 기록될 듯하다. 그야말로 안갯속이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사태라는 돌발 변수가 덮쳤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는 ...

[단독] ‘윤석열 사수’ 최재경, ‘울산 선거 개입’ 황운하 돕는 이유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으로 기소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경찰인재개발원장)이 검찰 내 대표적 ‘특수통’이었던 최재경 변호사에게 법적 도움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진격의 윤석열…얼마 남지 않은 시간

누구도 윤석열 검찰총장을 막을 수 없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 신임 검찰 간부들이 반대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감찰 가능성까지 언급했지만, 윤 총장은 청와대 관련 수사의 핵...

검찰 ‘선거개입 의혹’ 백원우·송철호 등 13명 무더기 기소

울산시장 선거 과정에서 청와대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

靑 겨눈 칼 그대론데…칼잡이 교체 된 檢

현 정권에 뼈아픈 수사를 지휘해온 검찰 간부들이 전보 조치됐다. 앞으로 검찰의 칼끝이 무뎌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법무부는 1월8일 고검장·검사장 등 검찰 고위 간부 3...

“대사는 싫어!” 오사카·LA·상하이 총영사가 ‘꿀 보직’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 수사 의혹에서 ‘총영사’가 튀어나왔다. 민주당 내 후보를 정하는 과정에서 송철호 당시 민주당 후보자의 경쟁자였던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이 청와대 ...

임동호 3차 檢소환…“송병기 수첩 악의적”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당내 경선을 포기하는 대가로 청와대로부터 고위직을 제안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2월30일 검찰에 출석했다.임 전 위...

‘靑 선거개입 의혹’ 임동호, 압수수색 당일 출국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당내 경선을 포기하는 조건으로 청와대로부터 고위직 자리를 제안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검찰 압수수색 당일 출국한 것으...

한국당,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임종석‧한병도 검찰고발

자유한국당은 12월20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된다며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무더기로 검찰에 고발했다.한국당 '울산시장 불법 선거...

“靑, 불출마 대가로 자리 제안” 임동호, 檢조사 뒤 부인

‘선거 불출마 대가로 청와대로부터 자리를 제안받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던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말을 뒤집었다. 임 전 위원은 12월19일 검찰 조사를 받은 뒤 “청와...

[총선, 격전의 현장을 가다] ‘어공’ 靑참모들, ‘어의’까지 노린다

21대 총선이 약 150일 앞으로 다가왔다. 시사저널은 이번 호부터 총선을 준비하는 여야 정치권의 움직임과 각 지역구의 현황 등을 분석하는 ‘총선, 격전의 현장을 가다’ 기획연재를...

[2020총선-호남] ‘2016 녹색 열풍’ 재현될 수 있을까

지난 2016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아성인 호남에서 국민의당 녹색 열풍에 휩쓸려 28석 중 단 3석만 챙기는 ‘대패’를 경험했다. 충격을 받은 민주당은 이후 정부 인사 과정에서...

[조국 프로젝트④] 이제 祖國이 묻고 曺國이 답해야 할 때

청와대에서 민정수석은 권력의 핵심이고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사람 중 한 명이다. 대통령이 민정수석에게 부여한 권한과 정치적 관계에 따라 민정수석의 역할은 이름값 이상이...

내년 총선에 시곗바늘 맞춘 이해찬

“저는 이제 골키퍼예요. 총리 때는 공격수였지만 지금은 축구장 맨 뒤에 서 있는 골키퍼이기 때문에 ‘버럭’해서는 안 되죠.”지난 1월13일 더불어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터뷰’ 인터...

조국 지키기…‘양날의 검’ 택한 文대통령

압도적인 실력을 갖췄다면 한쪽 날로 상대를 벨 수 있지만, 밀리면 반대 쪽 날에 자신이 다칠 수도 있다. '양날의 검'이란 표현이 지닌 뜻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 양날의 검을 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