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회장 “아시아나항공 인수 해, 말어”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HDC그룹은 축제 분위기였다.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이 될 수 있다는 장밋빛 환상에 사로잡혔다. 그럴 만도 했다. 이전까지 HDC그룹은 H...

일단락 된 《사냥의 시간》 다툼, 극장 생태계 변화 신호탄?

우여곡절 끝에 《사냥의 시간》을 볼 수 있게 됐다. 《파수꾼》(2010)을 만든 윤성현 감독의 신작으로 총 제작비 100억원을 투자한 대작이다. 가까운 미래의 디스토피아, 그곳에서...

《주디》, 시스템에 저당 잡힌 스타의 삶

누가 그랬더라. ‘초년 출세’는 인생의 3대 악재 중 하나라고. 이는 단순히 일찍 성공하면 불행하다는 의미가 아닐 것이다. 중요한 건 성공의 빠르기가 아니라 성공을 받아들일 준비가...

충무로는 왜 외교관과 사랑에 빠졌나

왜 갑자기 외교관인가. 외교관이 충무로 핫 아이템으로 급부상했다. 외교관 소재 영화 3편이 동시기에 제작되고 있는데, 그 면면이 화려하기 그지없다. 가장 먼저 촬영에 돌입한 건 류...

기생충과 BTS, ‘포스트 한류’의 새로운 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그리고 최우수작품상까지 거머쥐며 4관왕을 차지하자 글로벌 흥행에도 파란불이 들어왔다. 아카데미 수상 결과가 나온 후...

[BTS 혁명] 北도 열광하는 BTS…아미가 바꾼 권력 지도

언론의 비판에는 성역이 없다지만, 그래도 암암리에 존재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성(性)과 종교, 그리고 아이돌이다. 간혹 성역을 향한 맹목적 충성은 스스로의 허물을 보지 못하는 ...

[한강로에서] 다이내믹 코리아

그날의 감동은 개인적으로도 특별했다. 마지막 상을 남겨두고 긴장감이 최고조에 다다른 시상식의 무대 위에, 어린 시절 생애 처음으로 극장에서 본 영화의 여자 주인공이 나이 들어 곱게...

[포토] '아카데미 4관왕' 세계에 우뚝 선 영화 '기생충' 기자간담회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이 ...

《기생충》, 92년 아카데미의 역사를 바꿔놓다

역사가 새로 쓰였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지난 2월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4관왕을 기록했다. ...

세계에 通했다…보편성 획득한 ‘봉준호 월드’

이제 한국 영화사는 2020년 2월9일(현지시간)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됐다. 역사의 기준점은 만 50세의 봉준호 감독이다. 봉 감독의 일곱 번째 장편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

봉준호…‘역사’를 향해 나아간 도전과 창조의 궤적

‘봉준호 자체가 곧 장르다’(BBC), ‘우리는 봉준호의 세계에 살고 있다’(뉴욕타임스), ‘아티스트적인 면모와 엔터테이너적인 면모를 갖춘 천재’(카이에 뒤 시네마)…. 봉준호 감...

《기생충》 4관왕을 본 국민들의 센스 [시끌시끌 SNS]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2월9일(현지 시각)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외국어영화가 작품상을 ...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달성…오스카도 접수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쓸어담았다. 한국 영화 최초이자 아시아계 영화에서 처음 있는 성과를...

[속보]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4관왕 - 2020 아카데미 시상식

빈부격차를 새로운 형식으로 그린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수상하며 아카데미 주요 부문을 석권했다.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4관왕에 올랐다. 《기생충》은 이...

봉준호의 쾌거…《기생충》, 아시아계 최초 각본상 수상 [2020 아카데미 시상식]

빈부 격차라는 주제를 새로운 방식으로 다룬 봉준호 감독의 영화《기생충》이 9일(현지 시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했다. 한국은 물론 아시아계 영화로는 최초다.시...

스웨덴에서 영화계 젠더 평등의 미래를 보다

젠더 이퀄리티(gender equality). 제43회 예테보리국제영화제(1월24일~2월3일)의 가장 중요한 목표였을 뿐 아니라, 스웨덴 영화산업을 시작으로 전 세계가 가담하고 있...

“야구 몰라도 재밌다” 《스토브리그》 깜짝 성공의 비결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시청률이 무려 16.5%까지 치솟았다. 지난 설 연휴 때 많은 드라마들이 결방했는데 유독 《스토브리그》에 대해서만 큰 반발이 ...

캣우먼부터 할리 퀸까지…여성 히어로는 어떻게 자립했나

혹평 세례 속에서도 《수어사이드 스쿼드》(2016)가 남긴 게 하나 있다. 바로 마고 로비가 연기한 할리 퀸이다. 자멸하는 이야기에 아랑곳하지 않고 혈혈단신 존재감을 과시하며, 전...

풍성한 설 극장가 상차림, 뭘 봐야 풍족할까

설 연휴를 앞두고 극장가 차림표를 보다가 문득 든 생각. 극장가 명절 특수는 유효한가. 극장가 비수기와 성수기의 경계가 옅어지면서, 명절 대목도 사라졌다고 바라보는 시선이 적지 않...

골든글로브에서 빛난 《기생충》, 이제 오스카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지난해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후에도 연일 최초의 기록을 경신 중이다. 지난 1월5일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