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 재심 결정

'진범 논란'을 빚어온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에 대한 법원의 재심 결정이 14일 내려졌다. 이로써 범인으로 몰려 20년간 옥살이를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해 온 윤아무개씨(53)에...

화성 8차사건 윤씨, 재심 청구…30년 만에 누명 벗나

모방범죄로 결론 났던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이 다시 심판대에 올랐다. 당시 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아무개(52)씨가 재심을 청구하면서다.박준영 변호사와 법무...

이춘재가 했다는 ‘화성 8차’, 30여 년 만에 재심 열릴까

모방범죄로 결론났던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이 다시 심판대에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당시 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옥살이를 한 윤아무개(52)씨가 재심 청구 의사를 밝히면서다. ...

이춘재 자백으로 뒤집힌 판…‘화성 8차사건’ 윤씨, 진범 맞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가 모방범죄로 알려져 이미 범인이 검거된 8차 사건에 대해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가운데, 이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됐던 윤아무개씨(당시 22...

'화성 연쇄살인' 이춘재, 청주 여성2명 추가살해 자백

화성 연쇄살인의 진범으로 지목된 이춘재(56)가 화성 살인 외에도 청주에서 여성 2명을 연쇄살인했다고 자백했다.10월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씨는 화성 사건의 제8차 사건을 비롯,...

[시끌시끌 SNS] ‘화성 그놈’의 자백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56)가 입을 열었다. 그는 본인의 DNA가 사건 현장에서 나온 것과 일치하는데도 줄곧 범행을 부인해 왔다. 그러다 추가 확보...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 자백…“화성 외에도 다른 범죄 더 있다”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56)씨가 자백했다. 그는 본인의 DNA가 사건 현장에서 나온 것과 일치하는데도 줄곧 범행을 부인해왔다. 그러다 추가 확보된 증...

화성 용의자, 30여 년 전 조사 받고도 수사망 벗어난 이유는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씨가 30여 년 전 사건이 한창일 당시 경찰 조사를 받고도 수사망을 벗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

‘화성연쇄살인’ 유력용의자 혈액형 불일치에 경찰이 한 말

30년 넘게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특정된 가운데, 이 용의자의 혈액형이 과거 경찰이 추정한 범인의 혈액형과 다른 것으로 나타나 혼선이 일고 있다.이...

경찰 "화성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증거물 3건과 DNA일치"

경찰이 장기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마침내 특정했다.경기남부지방경찰청 반기수 화성 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7월15일...

‘화성연쇄살인 사건’ 담당 형사들 “전화기를 잡고 한참 울었다”

“전화기를 잡고 한참 울었습니다.”‘화성연쇄살인 사건’ 수사를 맡았던 김복준 한국범죄학연구소 연구위원이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드러난 가운데 이와 같이 밝혔다.김 연구위원은 9월19...

33년 만에 찾은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처벌 가능성은

건국 이래 최대의 미제 사건으로 불렸던 ‘화성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지목됐다. 부산교도소에 복역 중인 56세 이춘재다. 경찰은 증거물에서 나온 DNA와 이씨의 DNA가 일...

[포토] 33년 만에 용의자 찾았다…화성 연쇄살인사건 경찰 브리핑

한국 범죄 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기록된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33년만에 밝혀졌다. 경찰이 특정한 용의자의 DNA가 화성연쇄살인사건 중 3차례의 사건의 증거물에서 ...

미궁으로 빠진 미제 사건들

지금 우리 사회는 하루에도 크고 작은 사건들이 수없이 발생한다. 대부분의 사건은 해결되고 있으나 공소시효가 지나 영구미제로 남은 사건도 적지 않다.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화성연쇄...

‘미해결 살인사건’ 이미지 갇힌 화성시의 트라우마 극복기

경기도 화성시라고 하면, 미해결로 남은 연쇄살인사건을 떠올리는 이가 적지 않을테다. 이 사건을 소재로 했던 영화 ‘살인의 추억’은 5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히트작으로 남아...

끝내, 화성연쇄살인 공소시효 만료

마침내 15년이 지났다.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을 체포할 마지막 희망이 사라졌다. 1990년 11월15일 화성군 태안읍 능리 김미정양 살해 사건 공소 시효 완료일이 바로 2005년 ...

경찰, 헛다리 짚어 헛심만 뺐네

이번 사건은 영화 과 닮은 점이 많다. 영화 속 조규환(이성재 역)은 지능범으로 ‘묻지마 살해’를 일삼는다. 이번에 검거된 유영철씨(34)의 오피스텔에서도 이 영화 DVD가 발견되...

영화로 돌아온 역사 신파인가, 협잡인가

이건 참으로 이상한 일이다. 깡패들(조폭은 무슨 조폭!)과 엽기적인 연인들과 ‘싸가지 없는’ 10대들이 들끓던 한국 영화가 갑자기 역사에 매달리기 시작했다. 아니, 대중이 우리 근...

노인 연쇄 살해 ‘버팔로 신발’ 의 정체는?

연쇄 살인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 에서 힘 없는 여성들을 차례로 죽이는 살인마의 이름은 버팔로 빌이었다. 요즘 이 버팔로라는 이름이 현실의 연쇄 살인 사건에 다시 등장하고 있다. ...

‘타락 형사’와 ‘정치 형사’

경기도경찰청 하승균 강력계장은 영화 을 남몰래 보며 두 시간 내내 울었다고 한다. 그는 17년 전 화성연쇄살인 사건 때 형사반장이었다. 그가 운 것은 형사의 체질 때문이다. 형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