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골프 女帝’ 고진영 “내년 목표는 무조건 올림픽 금메달”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2020 도쿄올림픽에서 꼭 금메달을 목에 걸고 싶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선배 박인비의 금메달 획득 장면을 TV로 지켜봤던 고진영...

류현진은 다저스 팀내에서 여전히 의문부호인가

10월7일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이후 8번째로 포스트시즌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섰다. 5이닝 동안 2실점을 했지만, 4·5회 두 번의 큰 위기를 잘 넘기며 포스트시즌 통산 3...

류현진, 사이영상에 얼마나 가까이 있나

LA 다저스 류현진의 역대급 시즌이 마지막 고지를 향해 달리고 있다. 지난 애틀랜타 원정에서 주춤하며 5.2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해 4실점하며 50일 만에 패전을 안았지만 그의...

사랑을 던지는 린드블럼…실력도 인성도 최고인 ‘린엔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는 많은 별명이 붙어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 있을 때는 롯데의 전설 최동원 투수에 빗대어 ‘린동원’이라 불렸고, 두산으로 와서는 두산의 원...

류현진 ‘올스타전 선발투수’가 말해 주는 모든 것

1933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홈구장 카미스키 파크에서 열린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별들의 전쟁’으로 야구 팬들의 사랑을 차지해 왔다. 이번 클리블랜드 인디언...

‘올스타전 선발 자격’ 증명한 안정감…류현진, 1이닝 무실점

LA 다저스 류현진이 역사적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선발 등판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뛰어난 안정감으로 왜 그가 선발투수여야 했는지를 증명했다.류현...

‘올스타전 선발’ 출격 앞둔 류현진, 10승으로 전반기 마무리

LA 다저스 류현진이 5차례 도전 끝에 시즌 10승과 개인 통산 50승을 동시에 달성하며 전반기를 마쳤다.류현진은 7월5일(한국시간) 홈구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

류현진, 10승 또다시 무산…“선발투수 역할한 데 만족”

LA 다저스 류현진의 시즌 10승과 통산 50승 수확이 또다시 아쉽게 무산됐다. 그러나 류현진은 선발투수로서 팀 승리에 보탬이 된 데 만족한다며 평정심을 유지했다.류현진은 6월17...

“아, 불펜이…” 류현진, ‘6이닝 1실점’ 호투에도 10승 무산

LA 다저스 류현진이 6이닝 1실점 호투에도 시즌 10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류현진은 6월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무리 흔들어도 우승은 한국!”…US오픈 이정은 우승

헤이니의 한국 여자골프 비하성 발언과 이정은의 US오픈 우승 등으로 이래저래 한국 여자골프는 또 한번 미국에서 조명을 받았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코치 출신인 행크 헤이니...

류현진, 투수 최고 영예 ‘사이영상’ 더 이상 꿈 아니다

역대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가운데 가장 말을 잘한다는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은 ‘차덕스’(차명석+그렉 매덕스)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한다. 차 단장이 현역 시절 패스트볼이 130km...

맨유의 PSG 격파, 한국팬들 유독 열광하는 이유

'한물간 팀'에서 벗어나 예전 명성을 찾아가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드디어 완벽한 부활을 증명하는 경기를 3월7일 선보였다. 맨유는 이날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

‘니느님’ 니퍼트 “1년만 더 뛰고 싶다”

지금은 ‘용병’이라는 표현이 사라졌지만 한때 한국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를 ‘용병’이라고 부른 적이 있었다. ‘용병’은 영혼 없이 경제적인 이득만을 위해 남의 나라 전쟁에 자원하는 ...

프로야구 올해 판세, 전력 평준화로 ‘예측불허’

봄기운이 점점 무르익으며 겨우내 움츠렸던 프로야구도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다. 3월13일 시범경기를 펼치고 24일 2018년 시즌이 개막한다. 시즌 개막이 다가옴에 따라 야구팬은 물...

고진영 “LPGA 신인왕과 메이저대회 우승이 목표”

‘무서운 루키’ 고진영(23·하이트진로)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데뷔전 연착륙에 성공하며 골프 역사를 다시 썼다. 2월18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컨트리클럽(파72·6...

‘슈퍼루키’ 박성현, 신인상에 상금왕까지 싹쓸이 나선다

‘슈퍼루키’ 박성현(24·KEB하나금융그룹)이 세계골프사를 다시 썼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데뷔 첫해에 역사상 처음으로 ‘루키’가 롤렉스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에 등극한 ...

오타니 쇼혜이 “박병호보다 체격이 크지 않은 김현수 상대할 때 더 긴장”

아무리 봐도 만화 캐릭터이다. 더 깊게 파고들면 사기 캐릭터이기도 하다. 일본프로야구(NPB)의 오타니 쇼혜이(大谷翔平·23·닛폰햄 파이터스)를 볼 때마다 비현실적인 외모와 성적,...

KIA·LG 웃고 롯데·SK 울고

야구의 승패는 경기장에서 결정되지 않는다. 경기가 열리지 않는 곳에서 벌어지는 움직임에 의해 승패가 갈리는 게 야구다. 선수들은 훈련으로 경기장에서 최상의 기량을 보여줄 준비를 하...

김인식 감독, “태극마크 달고 들어오는 만큼 사명감 갖고 모였으면 좋겠어”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앞둔 한국 대표팀에 잇단 악재가 불거지면서 김인식 대표팀 감독(69)의 근심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최근 강정호(피츠버그)가 음주운전 사고를 ...

프로야구 승부조작, 그 끝을 보고 싶다면 대만을 보라

“볼을 던졌다고 해서 의심스럽게 볼 수는 없다. 야구는 조작할 수 없는 종목이다”야구를 잘 아는 사람들은 그렇게들 이야기 했다. 프로축구에서 승부조작 사건이 휘몰아치던 201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