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NC 다이노스 현역 코치 ‘체포’…공무집행방해 혐의

프로야구단 NC 다이노스의 현역 코치가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했다가 현행범인으로 체포됐다.인천 남동경찰서는 NC 다이노스 코치 A씨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최동원vs선동열’ 같은 전설적 맞대결, 또 볼 수 있을까

재작년까지의 KBO는 연일 흥행의 절정을 달리고 있었다. 2016년 833만 명의 관중을 동원하며 8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다. 2017년에는 840만 명을 기록하며 역대 최다 관...

신작의 저주?…‘리니지2M’ 출시에도 엔씨소프트 주가 하락

엔씨소프트가 11월27일 신작 모바일게임 ‘리니지2M’을 출시하고도 주가 하락을 면치 못했다. 이날 엔씨소프트 주가는 50만5000원으로 전일 대비 3.07%(1만6000원) 떨어...

허삼영·허문회 감독 파격 발탁, 이런 이유 있었다

미국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다양한 스태프들과 데이터를 다루는 세이버 메트리션(야구통계 전문가)들을 고용해 그들이 분석해 낸 결과를 현장에서 활용하기 시작한 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다...

말은 제주도로, 야구선수는 서울로

준플레이오프 진출팀을 가리는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LG가 이기면서 프로야구 38년 만에 처음으로 수도권 4팀만이 ‘가을야구’ 축제를 벌였다. 한국 프...

[단독] 정몽규 HDC그룹 회장, 中企 갑질로 국감 증언대 설까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올해 국정감사에서 증언대에 설 위기에 처했다.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 수주 과정에서 중견 유통업체인 엔터식스를 상대로 갑질을 벌였다는 논란 때문이다. ...

‘차세대 거포’ 기대되는 강백호, 최근 인성 논란으로 ‘성장통’

어느 분야나 마찬가지지만, 특히 프로 스포츠에서는 스타 선수들의 끊임없는 순환이 필요하다. 팬들의 박수갈채를 한 몸에 받았던 스타도 세월은 이길 수 없는 법. 언젠가는 내리막길을 ...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이 18일 폐막한 ‘2019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은 올해 첫 대회(순창군수배) 우승에 이어 두 번째 우...

감독과 선수들의 소통이 프로야구판 뒤집었다

현재 10개팀으로 구성되어 있는 KBO리그에서 가장 막내로 리그에 참여한 팀은 2015년 첫발을 뗀 KT 위즈다. 신생팀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창단 후 3년은 예상대로 리그 최...

사랑을 던지는 린드블럼…실력도 인성도 최고인 ‘린엔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는 많은 별명이 붙어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 있을 때는 롯데의 전설 최동원 투수에 빗대어 ‘린동원’이라 불렸고, 두산으로 와서는 두산의 원...

롯데 양상문·KIA 김기태 감독 전격 퇴진 뒷얘기

이제 올스타전이 끝나고 프로야구는 반환점을 돌았다. 이미 팀당 치른 경기 수는 절반이 훌쩍 넘어 가장 적은 경기를 끝낸 팀도 94경기니 팀당 50경기 이하로 남은 셈이다. 여러 가...

경남선관위, 정의당 농구장 선거운동 논란 “조사 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축구장 유세 논란이 정의당을 넘어 민주당까지 비화되고 있다. 지난 달 27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후보의 경남FC 경기장 유세와 관련해 4월 1...

너무 일찍 시작돼 버린 ‘용규 놀이’…이용규는 어디로?

프로야구에 때아닌 ‘용규 놀이’가 한창이다. 원래 ‘용규 놀이’는 한화 이글스 톱타자 이용규 선수가 타석에 들어서서 자신이 타격감이 좋지 않다고 느끼거나 마음에 들지 않는 공이 들...

한국 야구의 운명, ‘Sun’에서 ‘Moon’으로

2018 프로야구는 ‘외화내빈’이라는 표현이 어울렸던 한 해였다. 2017년에 비해 5%가량 감소하긴 했지만, 3년 연속 8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중견기업 밥그릇 빼앗는 현대산업개발 ‘갑질’ 논란

중견기업을 상대로 한 HDC현대산업개발(현대산업개발)의 ‘갑질’ 논란이 최근 불거졌다. 진원은 중견 유통업체인 엔터식스. 주택개발사업 수주를 위해 자사를 끌어들인 뒤, 막상 사업을...

프로야구 ‘FA 한파’ 탓하기 전, ‘사회적 책무’에 힘써야

KBO리그가 2019년 시즌을 향해 슬슬 기지개를 켜기 시작했다. 1월30일과 31일 10개 구단 모두 스프링캠프지로 떠나며 팀 전력 극대화에 시동을 걸었다. 다만 모두가 봄바람을...

허구연 “체육계 지도자들, 폭력 심각성 몰라”

2018년 KBO리그는 참으로 다사다난했다. 이장석 전 히어로즈 대표는 횡령·배임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고, 선수들의 일탈과 승부조작의 그림자도 사라지지 않았다. 자카르타-팔렘방 ...

넥슨 김정주, 그가 말한 ‘좋은 사람’은 어디로 갔나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는 국내 게임업계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그가 1994년에 만든 넥슨은 수많은 게임을 통해 신화적인 역사를 만들어 나갔고,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

‘니느님’ 니퍼트 “1년만 더 뛰고 싶다”

지금은 ‘용병’이라는 표현이 사라졌지만 한때 한국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를 ‘용병’이라고 부른 적이 있었다. ‘용병’은 영혼 없이 경제적인 이득만을 위해 남의 나라 전쟁에 자원하는 ...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11월19일 오전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 옛 마산지역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마산야구장명칭사수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이들은 작심한 듯 “(창원시) 해당 부서의 일방적 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