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24시] “양산시민, 다이옥산 수돗물 마셨다”

식수를 공급하는 양산신도시 정수장에서 1,4-다이옥산이 검출됐다. 먹는 물 기준치 이하지만 식수에서 발암물질인 1,4-다이옥산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양산시민들은 다이옥산이 들...

코로나 시대, 오프라인 중심엔 ‘리셀’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비 패턴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지고 있는 가운데, 리셀(resell)이 오프라인 시장의 촉매제로 자리 잡고 있다. ‘나만의 것’...

[언택트 시대] 비대면 소통하는 콘텐츠가 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우리 삶의 방식을 언택트(Untact·비대면)로 바꾸면서, 기존 개념의 혁명적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무조건 ‘오프라인’ ‘현장’이라고 생...

신혜성 와디즈 대표 “‘좋은 투자’가 더 많은 성장과 가치 창출…新 시대 열렸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다 계획이 있었다.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2012년 창업한 신 대표는 불과 8여 년 만에 와디즈를 국내 최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으...

하지수 스타일쉐어 CPO “크리에이터 중심 ‘라이브 커머스’ 키울 것”

‘스타일의 발견’이라는 가치에 집중하고 있는 기업이 있다. 말 그대로 스타일을 다루는 패션 플랫폼 스타일쉐어다. 10대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이자 차세대 유니콘 기업으로 꼽히는 ...

[차세대 유니콘(1) 스타일쉐어] ‘스쉐러’의 시대, 스타일을 발견하다

오늘 입은 옷을 사진 찍어 올린다. 그 옷과 관련된 정보를 공유한다. 10대들의 ‘패션 놀이터’다. ‘ㅈㅂㅈㅇ(정보좀요)’ ‘ㄷㅇㄱㅇ(담아가요)’라는 말들로 공유와 교류 문화가 만...

시장 규모 20조, 중고장터의 '이유 있는' 변신

‘중식 대가’ 이연복 셰프도 중고 거래를 한다. 이연복 셰프는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중고 거래를 해 본 적이 있다”면서 자신이 중고로 판매하고 싶은 물건들을 소개했다. 성능 테스...

중나좋체·나눔의 날…중고 거래 플랫폼들의 색다른 나눔

시장조사기관 트렌드모니터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중고·리퍼 제품 구매’를 선호하는 소비자는 68.3%(복수응답)에 달했다. 더 이상 중고 거래를 어색하게...

MZ세대, 콘텐츠와 쇼핑의 경계를 허물었다

29초라는 짧은 시간 동안 하나의 영상이 재생된다. 선택한 영상은 ‘직장인 출근 룩’이다. 한 가지 코트를 두 번에 걸쳐 입으면서 두 가지 콘셉트를 보여준다. 영상에 등장하는 패션...

MZ세대가 가장 사랑한 브랜드는 이것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아울러 부르는 말, ‘MZ세대’. 이들이 소비 트렌드를 움직이고 있다. 많은 브랜드가 주 소비층으로 부상하는 MZ세대에게 맞춘 다양한 마케팅을 시도하고 있...

오팔(OPAL) 세대, 은퇴는 없다

시니어 모델로 최근 주가를 높이고 있는 김칠두씨와 유튜브 채널 ‘차산선생 법률상식’을 운영하는 박일환 전 대법관. 언뜻 보면 두 사람은 닮은 점이 없다. 인생 궤적도 전혀 다르다....

‘펀슈머 시대’ 그들은 재미와 경험, 조합을 산다

“소비자를 즐겁게 하면 팔린다.” 펀놀로지(Funology·Fun+technology)의 개념이다. 재미를 주는 상품과 서비스가 소비를 발생시키는 현상을 일컫는다. 효율성과 필요,...

황희두“내 역할은 욕받이” 총선기획단은 이런 곳이다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황희두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2월3일(화)...

“혐오를 팝니다”…‘혐오 비즈니스’에 빠진 대한민국

새로운 천 년이 시작되기 전, 그러니까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인 1999년, 사람들은 ‘도토리’를 선물했고 ‘파도’를 탔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Z세대는 무슨 얘기인가...

U-20팀, 축구 그 자체를 즐기는 ‘Z세대’…1983년과 비교 불가

1983년 박종환 사단이 멕시코에서 쓴 세계청소년선수권(현 U-20 FIFA 월드컵) 4강이라는 성과에는 신화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월드컵 본선에 오르는 것도 버거웠던 한국 축구가...

디지털 B급 광고로 밀레니얼 세대 모시기 나선 기업들

시대가 변하면서 광고의 채널과 형태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 TV나 신문, 라디오 등 전통적인 광고 채널은 전반적인 약세를 보이는 반면, 유튜브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새...

[밀레니얼 세대] 꼰대, ‘밀레니얼 세대’ 이해해야 산다

아침 8시58분. ‘아슬아슬하게 세이프’다. 그런데 싸늘하다. 가슴에 비수가 날아와 꽂히는 기분이다. 저만치 부장님의 도끼눈이 들어온다. 상관없다. 정시 출근보다 무려 2분이나 먼...

‘아재 브랜드’ 휠라는 어떻게 ‘10대들의 핫템’으로 날아올랐나

패션 감각이 부족한 ‘아재’들이 입는 브랜드, 옛날 유행 메이커, 고루한 이미지. 그동안 휠라가 받아왔던 수식어였다. 큰 글씨로 휠라 로고가 새겨진 가방이나 티셔츠는 ‘촌스럽다’며...

‘짧게, 더 짧게,’ 시간차 공격 모델 뜬다

“운전은 앞을 볼 수 있는 이들에게 국한된 활동이라고 많은 사람들은 믿었습니다. 앞을 보지 못하는 사람이 독립적이고 안전하게 운전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

‘10대 맞춤형’ 마케팅 펼쳐라

인터넷과 디지털 기술의 빠른 발전은 이를 토대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는 10대들을 새롭게 주목하게 한다. 요즘 10대는 인터넷과 디지털 기술이 여전히 낯설게 느껴지는 기성세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