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박인비? 이정은?…다시 피말리는 ‘샷 전쟁’이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국 여자골프 판도에 새로운 변수로 등장했다. 올림픽 출전 티켓을 놓고 사활을 건 승부를 벌이던 선수들이 ‘2020 도쿄올림픽’ 1년 연기...

코로나19 사태, 토트넘과 벤투호엔 전화위복 될 수도

전 세계를 공포에 몰아넣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스포츠계도 얼어붙었다. 축구의 경우 국내 프로축구인 K리그가 개막을 잠정 연기한 상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A매치 중...

장인화 부산체육회장 “사단법인 출범시켜 깨끗한 운용하겠다”

“민선 초대 부산시체육회 회장으로서 책임이 무겁다. 부산시 체육인의 권리 증진과 처우 개선에 힘을 쏟으며 사단법인으로 전환시켜 부산시체육회의 안정적인 재정 운용을 위해 노력하겠다....

도쿄올림픽, 가장 현실적 대안 떠오른 ‘1년 연기론’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직격탄으로 갈팡질팡하고 있다. 그동안 올림픽을 방해했던 ‘3대 적’은 전쟁, 테러 그리고 약물복용이었다. 그런데 이번에 ‘바이러스’라는 사상 초유의 강적...

‘김광현vs류현진’ 꿈의 선발 맞대결 이뤄질까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유니폼을 입은 김광현의 출발이 산뜻하다. 지난겨울 두 번째 메이저리그 도전장을 던졌고, 그 결과 첫 번째와는 사뭇 다른 몸값을 받았다. 2년간 800만 달러에...

류현진 맞는 토론토, 불안한 수비와 뒷문이 문제

2019년 류현진은 위대한 시즌을 보냈다. 작년에 기록한 2.32의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였으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올랐다. FA 시장에 나온 류현진은 많...

전쟁으로 멈췄던 올림픽, 바이러스에도 멈출까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국내 스포츠는 별다른 피해를 보지 않았다. 그러나...

아직도 ‘힘의 미국 야구, 기술의 일본 야구’를 믿는가

지난해 하위권 성적이라는 홍역을 심하게 앓았던 기아 타이거즈는 KBO 리그 역사상 3번째 미국 출신 감독인 매트 윌리엄스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 최초 미국인 감독은 아직 국내 ...

“하라는 축구 안 하고 굴러온 복마저 차버리냐?”

10년 만의 귀환은 선수와 팬만의 바람이었을까. 리그 개막을 20일가량 앞두고 세간의 관심사로 떠올랐던 기성용의 K리그 복귀가 결국 물거품이 됐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 C2글로...

노장은 죽지 않는다…두산 베어스의 베테랑 활용법

‘유망주는 유망주일 뿐’이란 말이 예전엔 통용됐지만, 최근엔 유망주의 값이 소위 금값이다. 유망주를 얻기 위해 즉시전력감을 팔거나, 유망주의 자리를 마련해 주기 위해 기존의 베테랑...

‘시스템’이 한국 축구를 바꾸기 시작했다

경자년 한국 축구의 문을 가장 먼저 열고 나간 ‘김학범호’가 우승 트로피를 안고 돌아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월8일부터 26일까지 태...

성민규 단장, 그는 ‘롯데의 저주’를 깨트릴 수 있을까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가 큰 화제를 낳고 있다. 시청률도 9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15%대를 넘기고 있다. 국내 프로야구단의 정규시즌 오픈 전 스토브리그의 긴박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