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항공여객 766만명, 지난해보다 14.1% 증가
  • 송준영 기자 (song@sisapress.com)
  • 승인 2015.12.30 10:14
  • 호수 136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비용항공사 성장세 두드러져
2015년 11월 항공운송시장 동향. / 자료=국토교통부

11월 항공여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1% 증가한 총 766만명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는 11월 항공여객은 국내선 244만명, 국제선 522만명으로 지난해 11월보다 각각 15%와 13.7%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공항별 국내선 이용객을 보면 김해공항이 지난해 11월보다 26.7%, 제주공항은 15.5%, 김포공항은 10.5% 증가했다. 청주공항과 울산공항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이용 실적이 각각  51.3%, 25.1% 늘었다.

국적 대형항공사 국내여객 운송량은 106만명으로 지난해 11월보다 5.8% 늘었고 저비용항공사는 137만명으로 23.2% 증가했다. 국제선 여객은 저비용항공사 운항 확대와 해외 여행 수요 증가로 성장세가 확대됐다.

국제선 노선별로는 대양주(29.1%), 일본(23.7%), 동남아(13.9%) 노선에서 여객 실적이 지난해보다 10% 이상 늘었다. 유럽(8.3%), 중국(7.7%), 미주(7.2%)는 상승세를 보였다.

국제선 공항별 이용객 추세를 보면 인천공항과 김해공항이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각각 12.6%, 34.8% 증가했다. 양양공항(151.2%), 대구공항(31.6%), 청주공항(24.4%)도 지난해 11월보다 여객 실적이 크게 늘었다.

항공사별 국제선 운송실적을 보면 국적 대형항공사 운송실적은 지난해 11월보다 10.3% 늘었고 국적 저비용항공사는 54.6% 증가했다.

국토부는 11월 이후에도 노선 및 운항 확대, 중국인을 비롯한 외국인 방한수요 증가로 국내선과 국제선 여객 실적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