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공영방송] KBS 《시사기획 창》, 외압이냐 부실취재냐
  • 김도연 미디어오늘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07.22 0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압 논란, 국회로 번져 여야 공방

지난 6월18일 방송된 KBS 《시사기획 창》의 ‘태양광 사업 복마전’편이 허위 보도 논란과 청와대 외압설에 휩싸였다. 《시사기획 창》은 이날 방송에서 “저수지 면적의 10% 이하에 설치하게 돼 있는 태양광 시설이 청와대 태스크포스(TF) 회의 이후 제한 면적이 없어졌다”는 취지로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인터뷰를 보도했다. 태양광 사업 의혹의 중심에 청와대가 있다는 듯한 보도였다. 이후 청와대는 사실이 아니라며 KBS에 정정보도와 사과방송을 요구했다. 청와대 요청 다음 날인 6월22일 재방송이 결방되며 청와대 외압설이 불거졌다. 제작진이 “외압으로 누르려고 하지 마라”며 성명을 발표하는 등 KBS와 청와대의 갈등은 커져 갔다. 하지만 취재기자가 일방 전언을 검증 없이 내보냈다는 비판과 애초 취재원 취재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KBS 안팎에서 이어지면서 ‘부실 취재’ 논란도 가열됐다.

KBS는 8일 “방송 전은 물론 본방송 이후 재방 보류 결정을 내리기까지 보도본부의 제작 책임자들은 해당 프로그램과 관련해 청와대 측으로부터 외압은커녕 어떤 연락도 직접 받은 바 없다”며 공식적으로 청와대 외압설을 부인했다. KBS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3차례 보도위원회를 열고 취재 데스킹 문제, 재방송 보류 결정 적절성 등을 논의했지만 제작진과 보도 책임자의 이견을 좁이지 못하고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국회도 이 문제를 두고 공방이다. 지난 7월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업무보고를 위해 증인으로 채택한 양승동 KBS 사장이 불출석하면서 파행이 빚어졌다. 이날 업무보고에서는 《시사기획 창》의 청와대 외압설 등이 주요 질의로 예상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모독’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KBS 청문회 추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KBS는 “특정 사안의 사실 확인이라는 명목으로 공영방송 사장에 대한 수시 출석 요구가 정당화된다면 궁극적으로 방송의 자유와 독립에 대한 심각한 훼손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이정현 홍보수석은 세월호 참사 당시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보도 외압을 행사했다가 방송법 위반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바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