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쇄살인' 이춘재, 청주 여성2명 추가살해 자백
  • 유지만 기자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19.10.06 1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과거 수사기록 토대로 신빙성 검토 중"

화성 연쇄살인의 진범으로 지목된 이춘재(56)가 화성 살인 외에도 청주에서 여성 2명을 연쇄살인했다고 자백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과 관련한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과 관련한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10월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씨는 화성 사건의 제8차 사건을 비롯,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모두 14건의 살인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이 가운데 화성 사건 10건을 제외한 4건의 발생지는 청주와 경기 수원이라고 한다. 각각 2건씩으로 추정된다. 청주에서 벌어진 살인 2건은 1991년 1월과 1992년 6월에 연달아 터진 부녀자 피살 사건으로 확인됐다. 처제 사건은 1994년 1월 발생했다.

이씨가 자백한 청주 살인사건의 첫 번째 사건은 1991년 1월27일 오전 10시50분쯤 청주 가경동 택지조성 공사장 콘크리트관 속에서 방적 공장 직원 박모(당시 17세)양에 숨진 채 발견되면서 알려졌다. 박양은 지름 1m 콘크리트 관 속에서 발견됐으며 속옷으로 입이 틀어 막히고 양손이 뒤로 묶인 상태에서 목 졸려 숨져 있었다. 국과수 부검 결과 박양은 성폭행을 당한 뒤 목이 졸려 숨졌다는 소견이 나왔다.

또 다른 살인사건은 1992년 발생한 가정주부 이모(당시 28세)씨 피살 사건이다. 1992년 6월24일 오후 5시30분쯤 청주 복대동 상가주택에서 주인 이씨는 하의가 벗겨지고 전화줄로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당시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사건 현장에서 나갔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해 주변인을 중심으로 수사했지만 사건을 해결하지 못했다.

이 사건들은 모두 이씨의 행적과 일치한다. 이씨는 1991년 1월부터 직장 문제로 청주를 자주 오간 것으로 파악됐다. 2년 뒤인 1993년 4월에는 청주로 주소지를 옮기기도 했다. 청주 사건은 이씨가 청주를 오간 시점부터 발생했다.

경찰은 현재 이씨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는 이유로 이씨가 자백한 사건을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 사건 수사기록 등을 근거로 이씨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는 중"이란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