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소리’ 아이콘 된 박용진…“유시민에 여전히 동의 안 해”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10.23 15: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진 의원, 유시민 이사장과 설전 이후 시사저널TV서 소회 밝혀
“당시 유 이사장 발언 적절치 않다고 생각…서울대 학생들 조롱한 것”
“조국 정국에 대한 당의 조치, 미숙하고 아쉬움 남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 과정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신경전을 벌인 것에 대해 “여전히 유 이사장의 발언에 동의할 수 없다”면서 “중요한 본론이 아닌 것에 ‘화딱지 난다’고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0월22일 시사저널TV 《시사끝짱》에 출연해 조 전 장관의 임명 과정에서 공개적으로 쓴 소리를 냈던 것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는 유시민 이사장과 설전을 벌인 것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특별히 갈등을 해소할 건 없다”면서도 “여전히 유 이사장의 발언은 적절치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유 이사장의 당시 발언은 분노한 학생들을 조롱한 것이었고, 지금도 이 발언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유시민이나 박용진이나 젊었을 때부터 저항 노선에 있었던 게 아니라 당시 정권이 백주대낮에 쇠파이프로 사람을 죽이는 잔혹함에 분노했던 것”이라고 설명한 뒤 “지금 집회에 나선 청년들도 불공정하고 정의롭지 못한 사회에 분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어른들은 책임을 져야 하지, 조롱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과 유 이사장은 지난달 서울대에서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반대하는 촛불집회가 열린 것과 관련해 언쟁을 벌인 바 있다. 유 이사장이 먼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집회에 참여한 대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박 의원은 다른 TV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민주당원이 아니다”라며 “편 들어주는 것은 고맙게 생각하지만 오버하지 마라”고 대응했다.

두 사람의 신경전은 이후로도 계속됐다. 유 이사장은 다시 한 유튜브 방송에 나가 박 의원에 대해 “그런 식으로 토론하면 안 된다”면서 “내가 민주당원인지 아닌지가 무슨 상관이냐. 소속 정당의 입장을 정확히 대변해야 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이런 식으로 대응하는 것을 보고 화딱지 났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다시 TV방송에 출연해 “꽤 지난 일인데 굳이 방송에 나와 뒤끝작렬 발언을 한다”며 받아쳤다.

한편 박 의원은 당내에서 쓴 소리를 했단 이유로 불이익을 당하는 게 아니냐는 세간의 우려를 일축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은 그런 당이 아니다”라면서 “일개 초선의원일지라도 자유롭게 의견을 표현할 수 있는 분위기다. 그렇기에 김해영, 금태섭 의원도 비슷한 의견을 낸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 의원은 조국 정국에서 정부여당의 소통 방식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박 의원은 “결과적으로 볼 때 뼈아픈 지점이 있다”면서 “대통령 말씀처럼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 열망을 확인한 계기가 되었다는 점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많은 손해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을 파악하고 국민 정서에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정당정치 측면에서 미숙했고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내용은 시사저널TV 유튜브(youtube.com/시사저널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