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지키려면 10cm 더 길고 빠르게 걸어라
  • 성기홍 바이탈식스랩 대표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11.13 10:00
  • 호수 15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예측.예방하는 ‘브레인 워킹’…걸음걸이 속도가 중요

최근 걸음 속도가 혈압, 맥박, 호흡, 체온 및 통증과 함께 신체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여섯 번째 생체신호임이 밝혀졌다. 걷는 행위는 매우 단순해 보이지만 실은 타고난 신체 조건과 후천적 능력이 결합해 기능하는 신체의 복잡한 활동이다. 그런 이유로 걸음걸이나 걸음 속도를 분석하는 것만으로도 현재와 미래의 건강 상태와 사망률을 파악할 수 있고 치매 예측과 예방을 비롯해 낙상 예방과 치료까지 가능하다.

ⓒ 시사저널 최준필
ⓒ 시사저널 최준필

걸음 속도는 건강 바로미터

1시간에 평균 4km(1초당 약 1.1m)를 걸을 수 있어야 하는데 신체적인 근육 강도와 연령에 따른 노화와 노쇠 문제가 따라오면 이 속도를 유지할 수 없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뇌의 인지능력이 떨어지면 가장 첫 번째로 걸음 속도가 떨어진다는 사실이다.

미국 피츠버그대학 연구에 따르면 65세 이상 3만5000명의 데이터를 수집해 1초당 걸음 속도가 0.1m 증가하면 사망 위험이 12% 감소하는 것을 발견했다. 예를 들어 75~84세 여성 중 가장 빠르게 걷는 보행자의 92%(1.4m/sec 이상)는 다른 이들에 비해 10년을 더 살았다. 반면 가장 느리게 걷는 보행자(0.4m/sec 이하)의 경우 10년 후 35%만이 생존했다. 미국 보스턴 메디컬센터 버기즈 박사는 1초당 1m를 못 걸으면 경도인지장애, 1초당 0.6m 미만으로 걸으면 예비 치매(pre-dementia) 혹은 비정상이라고 했다. 예비 치매에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은 다른 사람들보다 12년 이내에 치매에 걸릴 확률이 2배 높았다.

치매를 예측하고 예방하는 방법으로 ‘브레인 워킹’을 추천한다. 브레인 워킹은 뇌의 인지기능을 회복시켜주고 기억력을 재생시키며 뇌 손상을 늦추는 데 도움을 준다. 방법이 매우 간단하고 부담이 되지 않는 운동법이므로 누구나 쉽고 즐겁게 계속할 수 있다. 브레인 워킹으로 몸이 가벼워지면 마음도 편해지고 머리도 맑아진다. 브레인 워킹은 평소 걸음보다 보폭을 10cm 정도 크게 하고 어깨에 힘을 주지 않고 팔을 흔드는 것이 특징이다. 스마트폰으로 관련 앱(브레인워크 1.36)을 이용하면 이해하고 실천하는 데 도움이 된다. 다만 브레인 워킹을 실천할 때 주의할 점은 다음과 같다.

● 보통 걸음 속도보다 조금 빠르게(1.36m/sec 이상) 걷는다.

● 일정 기간이 지나면 속도를 조금씩 높이면서(6.4km/h) 변화를 준다.

● 걷기와 중량 운동을 병행한다.

● 팔을 강하게 흔들되 어깨에 힘이 들어가지 않게 한다.

● 숨이 차거나 몸에 부하가 생기지 않도록 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