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행복‧포용적 성장 준비” 부산시 내년 예산 12조5910억
  • 부산경남취재본부 김기웅 기자 (sisa512@sisajournal.com)
  • 승인 2019.11.12 08: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보다 9249억원 증가…청년 지원·출산·보육, 골목상권 활성화 투자

부산시의 2020년도 예산안은 ‘시민행복, 포용적 성장’이라는 기조 아래 ‘지역혁신 중심’, ‘사람 중심’, ‘글로벌 경쟁력 중심’ 등에 역점을 두고 편성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2조5910억 원 규모의 2020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월11일 시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시는 문재인 정부의 경기활성화를 위한 확대 재정기조에 맞추어 내년 예산안은 올해의 본예산 11조 6661억 원보다 9249억 원(7.9%) 늘어난 규모로 일반회계 9조 7098억 원, 특별회계 2조 8812억 원이다.

세입여건은 지방소비세 증가 등으로 지방세가 올해 대비 3671억 원(9.1%) 증가했으며, 국고보조금은 정부 확장적 재정(513조5000억원, 증 9.3%) 운영에 따라 4812억 원(12.7%) 증가했다.

부산시청전경. ©부산시
부산시청전경. ©부산시

일반회계 9조7098억 원‧특별회계 2조8812억원

예산의 규모는 일반회계 지방채를 지난해 같은 기간 1296억 원 대비 73.8% 증가한 3053억 원을 발행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의 확대재정(일반회계, 증가율 10%)을 단행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편성했다.

확장적 재정수요 등을 고려하더라도, 채무비율 20.8%의 재정건전성을 유지하여 지속가능한 재정 여력을 확보하는 노력도 기울였다.

세출수요는 ‘지역혁신’ ‘사람’ ‘글로벌 경쟁력’ 중심에 역점을 두고 △활력있는 지역경제 해양수도 기반구축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복지와 문화 △안전하고 살기좋은 도시환경 등의 3대 분야 13개 과제에 중점 투자한다.

먼저 ‘청년’은 취업 지원을 위한 디딤돌 카드, 중소기업 취업 청년을 위한 기쁨카드 지원, 주거월세지원 등 ‘화이팅 부산청년 3종 세트’ 사업을 추진하고, 청년, 신혼부부의 주거에 대한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한 행복주택 지원사업에 대한 예산을 마련했다.

 

해양수도 기반‧복지‧문화‧도시환경 등에 중점 투자

지역대학의 지원사업은 대학 연구개발(R&D) 씨앗기획사업, 대학혁신연구단지(I-URP) 조성 사업, 연구개발(R&D) 선순환 생태계 구축 사업 등을 편성했다.  ‘출산·보육’은 난임부부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부산형 무상보육 실현하기 위한 출산축하금, 아동수당, 가정양육수당, 영유아 보육료, 누리과정, 모든아이 차액보육료 등의 공보육 수당 예산을 촘촘히 편성했다. 또한 시는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역에서 돌고 도는 부산 지역화폐 발행 사업을 추진할 예산도 편성했다. 

시는 결혼에서 출산, 보육–청년–신중년–노년에 이르는 ‘탄생의 순간부터 평생동안~’이라는 기치 아래 생애단계별 맞춤형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수평적으로 나열된 사업을 수직적으로 연결, 시민이 체감하는 성과 창출이 되도록 효율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부산시
©부산시

오거돈 부산시장은 “2020년 예산안은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미래부산발전 희망의 예산”이라면서 “부산이 사라질 위기에 놓여있음을 느끼며, ‘위기는 곧 기회다’라는 각오로 편성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시민 여러분과 함께 끊임없이 공감하며 부산발전의 희망을 이루어 가겠다”며 “시의회에서 예산안이 확정되면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