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출마' 김세연 “한국당 수명 다해...깨끗하게 해체해야”
  •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 승인 2019.11.17 12: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3선 불출마 선언은 처음…“황교안·나경원 앞장서 물러나야”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이 내년 총선에 불출마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대의로 모두 물러나야 한다”며 앞장서 21대 총선에 불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내 3선 의원 중 불출마를 공식화한 경우는 김 의원이 처음으로, 그의 이번 결단으로 인해 당 내 물갈이 여론에도 출마를 고수하고 있는 한국당 중진, 특히 영남권 의원들에 대한 불출마 압박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시사저널 박은숙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시사저널 박은숙

“당, 백지상태서 다시 시작해야”

김 의원은 최근 당 상황에 느끼는 절망감을 자주 측근들에 표해왔던 것으로 알려진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김 의원은 “권력의지 없이 봉사정신만으로 이곳에서 버티는 것이 어렵게 된 사정”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 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고 있다. 창조를 위해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며 당 상황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을 이끌고 있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해 “두 분이 앞장서서 우리 다 같이 물러나야만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민주당 정권이 아무리 폭주를 거듭해도 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 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 한마디로 버림받은 것”이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오전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한 뒤 국회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오전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한 뒤 국회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과거처럼 후회할 일 해선 안 되겠다 다짐”

김 의원은 자신의 지난 정치 활동을 돌아보며 자성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과거 새누리당에서 소극적인 반론만 펼치던 자신의 행동에 대해 ‘비겁했다’며 “또다시 후회할 일을 해선 안 되겠다 다짐했다”고 말했다.

또한 “바른정당 창당에 나서 제대로 된 보수정당을 건설하기 위해 총력을 다했지만 실패했고, 지금 통합된 바른미래당에서 그 흔적조차 지워지고 있다”면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의 동지들을 살려보고자 눈물을 머금고 복당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고 동지들도 살리지 못했다”며 자신의 바른정당 창당과 한국당 복당 과정을 회상하기도 했다.

김 의원의 총선 불출마 결단은 이달 초쯤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다. 그가 이번에 앞장서 총선에서 한 번 쉬어갈 것을 결정 내리면서, 향후 수도권 진출 등 정치인으로서 몸집을 한층 키우고 활동 범위도 넓히게 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김 의원은 18대 국회에 39세 나이로 부산 금정에서 당선돼 국회에 입성한 당내 최연소 3선 의원이다. 당내 대표적인 소장파로 꼽히는 인물로, 2016년 탄핵 정국 당시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 창당에 참여했다가 지난해 1월 한국당에 복당했다. 지난 5월 당내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에 임명돼 활동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