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실 압수수색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12.06 1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병기,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첩보 의혹 최초 제보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2월6일 김 전 시장의 비위 의혹을 처음 제보한 것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자료 확보에 나섰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12월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한 후 취재진을 피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다. ⓒ 연합뉴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12월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한 후 취재진을 피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다. ⓒ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 울산시청 송 부시장의 집무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문을 잠그고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 재직 당시 교통건설국장으로 지낸 인물로, 지방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던 송철호 현 울산시장 캠프에 합류해 현재 경제부시장까지 지내고 있다. 

송 부시장은 김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제보한 인물로 꼽힌다. 송 부시장은 이와 관련해 전날 기자회견을 갖고 “2017년 하반기쯤 총리실 모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던 중 김 전 시장 측근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얘기를 나눈 것이 전부”라면서 “지방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보했다는 의혹은 양심을 걸고 단언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