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화산 폭발…5명 사망, 8명 실종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12.10 1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섬 화산 폭발로 사상자 발생…“생존 징후 없어” 실종자 대부분 사망 추정

유명 관광지인 뉴질랜드 화이트섬에서 12월9일(현지시간) 갑자기 화산이 폭발해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현지 경찰은 “생명의 신호가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는다”며 실종자 대부분이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유명 관광지인 뉴질랜드 화이트섬에서 12월9일(현지시간) 갑자기 화산이 폭발해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 AP
유명 관광지인 뉴질랜드 화이트섬에서 12월9일(현지시간) 갑자기 화산이 폭발해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 AP

AP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와이카토의 브루스 버드 경찰서장은 이날 47명이 섬을 방문했으며 지금까지 5명이 사망하고 8명이 실종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31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3명은 퇴원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항공 정찰기를 동원해 살펴본 결과, 화이트섬에서 더 이상의 생존자 징후는 없다고 밝혀 실종된 8명도 전원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부상자 중에는 호주와 미국, 영국, 말레이시아에서 온 관광객들과 뉴질랜드 주민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한국인 관광객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화이트섬 화산은 이날 오후 2시쯤 갑작스럽게 폭발했다. 전조 현상이 없었던 터라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화이트섬은 연간 1만7000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인기 관광지이다. 이번 폭발은 13년 만이다.

뉴질랜드 당국은 화산 경보 단계를 격상하고 추가 분출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