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어떤 민족입니까” 배민, 獨에 팔린다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12.13 1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딜리버리히어로, 배민 100% 인수…‘해외 진출’ ‘국내 독식’ 등 기대·우려 교차

국내 배달앱 시장 1위 배달의민족이 독일 기업 밑으로 들어간다. 토종 인터넷기업에 대한 인수합병(M&A) 역사상 최대 규모다. 이번 인수로 한국 배달 서비스의 해외 진출 가능성이 커졌다는 기대와 함께, 외국 기업의 국내 독식에 대한 우려 역시 불거지고 있다. 

12월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우아한형제들 본사 방문자센터로 한 직원이 들어가고 있다. ⓒ 연합뉴스
12월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우아한형제들 본사 방문자센터로 한 직원이 들어가고 있다. ⓒ 연합뉴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는 12월13일 인수합병 계약을 맺었다. DH가 우아한형제들의 투자자 지분 87%를 사들이는 방식이다. 이 몫은 스톤브릿지벤처스,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등 국내 벤처캐피탈과 골드만삭스, 싱가포르투자청 등 해외 투자자들이 나눠 갖고 있다. 

추후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등 경영진이 보유한 나머지 몫 13%도 DH 본사 지분으로 바뀐다. 이로써 DH는 우아한형제들 지분을 전량 인수하게 된다. DH가 평가한 우아한형제들의 전체 기업가치는 40억 달러(약 4조7000억원)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김 대표는 DH 본사 경영진 중 최다 지분 보유자로 등극하게 된다. 

양측은 지분을 절반씩 투자해 싱가포르에 합작회사 ‘우아DH아시아’를 세우기로 했다. 회장은 김 대표가 맡는다. 향후 김 대표는 대만, 태국, 홍콩,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의 사업 전반을 경영하게 된다. 

국내 배달앱 시장은 점차 과포화 상태로 접어들고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젠 거대 기업으로 성장한 쿠팡과 카카오도 배달앱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상황이다. 이를 고려할 때 이번 인수합병은 해외 시장 진출이란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4년 일본에 진출했다가 쓴맛을 본 배달의민족 입장에선 나쁘지 않은 기회다. 

다만 독일 기업이 국내 시장을 장악하게 됐다는 점은 좋은 인상을 주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DH는 이미 국내에서 배달앱 2위 요기요와 3위 배달통을 운영하고 있다. 닐슨코리아클릭의 지난해 1월 발표에 따르면, 배달의민족 국내 점유율은 55.7%로 아직은 과반을 유지하고 있다. DH에 국내 시장을 통째로 내어주게 된 셈이다. ‘우리가 어떤 민족입니까’란 슬로건을 내세우며 키워본 브랜드 이미지도 훼손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우아한형제들은 대신 국내 시장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DH와 손잡고 5000만 달러(약 600억원) 규모의 혁신기금을 설립하기로 한 것이다. 이는 한국의 푸드테크 분야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지원금으로 쓰인다. 또 한국 음식점의 해외 진출을 돕는 데도 사용될 예정이다. 고용과 안전 문제에 놓여 있던 라이더의 복지 향상에도 일부 사용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