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차 전세기 투입하나… 오후 대응 방안 논의
  • 유지만 기자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20.02.09 10: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국 제한 지역 확대도 함께 검토 예정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남아있는 재외국민을 데려오기 위한 추가 전세기 투입 방안을 논의한다. 또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한 추가 조치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8일 오전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현황을 보고 받은 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8일 오전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현황을 보고 받은 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9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에 따른 추가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전날 정 총리는 보건복지부, 외교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장관 및 실무자들과 비공개 대책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추이와 관련 대책을 사전에 조율했다.

오늘 확대 중수본 회의에서는 전날 논의를 바탕으로 결론을 낼 것으로 전해졌다.

우선 중국 우한에 3차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정부는 이미 2차례에 걸쳐 우한에 있는 교민 701명의 귀국을 지원했지만, 현재 200여명의 교민이 남아 있는 상태다. 추가 전세기를 운영할 경우 중국 국적을 가진 교민의 가족까지 포함할지 여부도 검토 대상이다.

또한 입국 제한 조치를 중국 후베이성 방문자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지도 관심사다. 현재 4일 0시를 기해 14일 이내에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체류한 외국인의 출입은 금지돼 있다. 하지만 감염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며 입국 금지 조치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졌다.

정부는 입국 지역 확대보다는 특별입국절차를 싱가포르나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국가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중국 외의 지역에 대한 신종 코로나 발생 동향을 보고 있고,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여행자제 같은 조치를 중앙사고수습본부를 통해 외교부와 협의해 조치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