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 안전 위해 책임 분담하겠다”
  • 경기취재본부 서상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20.02.10 2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우한교민’ 임시 거주처, 이천 국방어학원 결정…이재명 경기지사, 정부결정 존중...
“철저한 다단계 검역 통해 감염증 유입·확산 차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차 귀국’ 우한 교민의 임시 거주시설을 이천시 국방어학원으로 결정한 정부 발표와 관련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책임을 분담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0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차 우한 교민 임시 생활시설 운영에 대한 도의 입장을 발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이 10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우한 교민(3차) 임시 생활시설 운영에 대한 경기도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이 10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우한 교민(3차) 임시 생활시설 운영에 대한 경기도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이 지사는 “도는 정부의 이번 결정이 국가의 최우선 의무를 다하는 과정에서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것이라 생각한다”며 “전국 최대 지방정부 경기도는 정부 결정을 존중하고 협력함으로써 국가 공동체의 안전에 대한 책임을 분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천시민 여러분, 특히 인근지역 주민들께서 감염증의 유입에 대해 갖게 되실 우려를 충분히 헤아리고 있다”며 “그러나 여러 차례에 걸친 철저한 검역을 통해 증상이 없는 교민들만 시설에 입소하기 때문에 감염증의 유입과 확산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주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 지사는 임시 생활시설 운영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경기도의 대책도 소개했다. 도는 국방어학원 인근에 현장 상황실을 설치하고, 중앙정부 및 이천시와 함께 합동지원단을 편성할 계획이다. 해당 시설 및 인근 지역에 대해 매일 방역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인근 주민들에게 마스크 및 손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을 지급하는 한편 임시 생활시설 내 동향 및 방역 현황도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도는 특히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관리기금 및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하고,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경영자금 지원 등 선제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성숙한 공동체 의식이야 말로 이 위기를 극복하는 최고의 방법”이라며 “우리는 이미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에서 우리 국민들의 공동체 의식을 봤다. 경기도민 여러분께서도 누구보다 성숙한 공동체 의식을 발휘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결단을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 주시고, 경기도의 대응을 신뢰해주신다면 이번 사태도 극복할 수 있다”며 “여러분께서 충분히 신뢰하실 수 있도록 주어진 책무를 빈틈없이 이행해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중국 우한시에 잔류하고 있는 재외국민과 직계가족을 국내로 안전하게 이송하기 위해 3차 임시항공편을 추가 투입한다고 발표했다.

3차 귀국자 150여명이 생활하게 될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은 이천시 장호원읍에 위치한 곳으로, 군 장교와 부사관에 대한 어학교육을 전담하는 군용 교육시설이다. 지상 4층 건물에 353실을 갖추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