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총선, 이 인물 - 김해갑①] 민홍철 “국민 고통 해소할 실용주의 노선 추구”
  • 부산경남취재본부 이상욱 기자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20.02.24 11:00
  • 호수 158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3선 도전 “한·미 의회 간 동맹 강화 교류 시스템 만들 것”

[편집자 주]

오는 4월15일 치러질 21대 총선을 앞두고 부산·울산·경남(PK)에서 후보자들이 표심 공략에 나섰다. 시사저널 부산경남취재본부는 부산(18개), 울산(6개), 경남(16개) 선거구에 출사표를 낸 인사들을 만나 전략과 공약 등을 들어본다. 지역에서 주목받고 있는 화제의 정치인과 여야 주요 접전 지역 출마자들이 그 주된 대상이다.

21대 총선 경남 김해갑에서 3선 도전에 나선 민홍철 민주당 의원(58)은 2월17일 “3선이 되면 우리나라 정치 구도 속에서 실질적인 정치를 펼칠 수 있다”며 “국민들의 고통을 해소할 수 있는 실용주의 노선을 걸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해가 국제적인 도시로 성장되도록 매진하려 한다”며 유권자들을 만나고 있다.

21대 총선 경남 김해갑에서 3선에 도전하는 민홍철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21대 총선 경남 김해갑에서 3선에 도전하는 민홍철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3선에 도전하는 마음가짐은.

“2012년 19대 총선을 통해 정치에 입문했다. 돌이켜보면 ‘정치가 과연 이래서 되겠느냐‘며 화를 낸 적이 많았다. 상생과 타협을 못 하고 당리당략에 빠진 모습 때문이다. 특히 문재인 정부 3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야당은 개혁 작업에 동의하지 않고 있다. 아쉽다. 3선은 나에게 큰 의미다. 3선이 되면 우리나라 정치 구도 속에서 실질적인 정치를 펼칠 수 있을 것 같다. 진심으로 국민을 바라보는 실용주의 노선 말이다. 국민들의 고통을 해소할 수 있는 정치를 펼치고자 다시 도전한다.”

현재 우리나라 정치 지형에서 실용주의 노선을 걷는 게 쉽지 않을 텐데.

“민주당의 개혁적인 노선은 큰 그림 안에서 동의한다. 다만 민생 문제만큼은 국민의 아픔을 해결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실용을 강조했다. 지금 국회에선 민생법안 200여 개가 여전히 통과되지 않고 있다. 전적으로 당리당략 때문이다. 국회의원은 국가 미래를 위한 개혁 작업에 당연히 앞장서야 한다. 그러나 당장 어려운 국민들의 삶, 이것을 해결하는 법안 작업에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내야 한다.”

3선 도전에 거는 지역민들의 기대가 크다.

“김해는 최근 급속히 팽창하면서 도시 규모가 커졌다. 이에 걸맞은 다양한 콘텐츠가 필요하다. 그런 일은 경험과 능력, 진정성을 가진 힘 있는 의원이 적합하다. 할 일이 많다. 특히 남북철도가 연결된다면 김해는 동남권 광역경제권 5개 도시의 중심이 된다. 국제 물류 도시, 관광 역사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고 있다. 김해가 국제적인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매진할 것이다.”

현재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한 후보 진영은 잘 갖춰졌나.

“경남의 경우 그 부분이 참 아쉽다. 경남 16개 선거구 유권자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경남 출신 또는 능력 있는 일꾼들을 다방면으로 살펴봤다. 최근 김두관 의원을 양산을 지역구에 모셨다. 누구보다 경남을 잘 알고 자신을 희생할 줄 아는 중진이다. ‘경남에 내려와서 경남을 위해 일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경호 전 경남부지사도 진주에 모셨다. 일당 독점 지역인 진주에 변화의 계기를 마련해 줄 수 있는 인재다.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도 영입해 양산갑에 배치했다. 영입 인재가 아니더라도 오랫동안 열심히 뛰고 있는 주자들도 있다. 조심스럽게 분석해 볼 때 경남 낙동강 벨트와 해안 벨트에서 6~7명은 승리할 것으로 예상한다.”

6~7석 승리를 예상하는 근거는 무엇인가.

“경남은 어려운 지역임에 틀림없다. 어쩌면 대구·경북보다 더 어렵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당선자가 나오는 이유는 무엇인가. 보수 강세 지역에서 항상 민주당이 2~3석을 차지할 수 있었던 건 뛰어난 인물을 배치했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인물 대결로 승부한다. 물론 경남은 전국 다른 지역에 비해 대통령 지지도가 낮은 편이다. 그러나 이번 총선은 대통령선거가 아니라 지역 일꾼인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다. 능력 있고 차별화된 후보로 선거운동을 펼치면 6~7석은 가능하다고 본다.”

이번 21대 총선은 왜 중요한가.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매우 중요한 선거다. 산업화와 민주화를 거친 우리나라가 제대로 된 국가로 발전할 수 있느냐, 민주주의가 성숙한 문명국가로 진입하느냐를 결정하는 선거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최근 다소 국민들로부터 질타를 받고 있지만, 사회 개혁 등 방향성은 여전히 옳다고 믿고 있다. 조국 사태로 인해 오히려 사회 공정성, 기회 균등, 반부패 부분은 역설적으로 성공했다. 아픔을 겪었지만 대한민국이 제대로 정립되는 기회임에 틀림없다.”

3선에 성공하면 어떤 의정활동을 펼칠 건가.

“정치다운 정치를 한번 펼칠 예정이다. 군 출신으로서 국가안보 부문을 제대로 연구하려 한다. 특히 한·미 동맹 분야에서 큰 역할을 하고 싶다. 국회와 미국 의회 간 한·미 동맹 강화 교류 시스템을 만들 것이다. 더 나아가 한반도 주변 4강과 의회 차원의 국방위원회 교류도 추진할 것이다.”

지역 유권자에게 하고 싶은 말은.

“김해는 교통과 물류의 중심 도시로 팽창하고 있다. 이번 총선은 김해를 안정된 도시로 성장시킬 수 있는 인물을 선택하는 선거다. 지역 현안을 풀어가는 노련한 후보를 선택해야 김해 발전 속도가 달라진다. 지금까지 해 왔듯이 김해 시민들에게 진정성을 보여줄 것이다. 3선에 성공하면 약속을 철저히 이행하고 또 다른 큰 그림을 그릴 것이다. 지속적인 성원 당부한다.” 

☞연관기사

[PK총선, 이 인물 - 김해갑②] 홍태용 “민생경제 바로잡는 주치의될 것”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