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 새 코로나19 확진자 15명 늘어…‘신천지 대구교회’서만 10명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20.02.19 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려했던 지역사회 감염 현실화…대구‧경북, 최초 확진자 발생 하루만에 추가 확진자만 13명
서울 성동구, 경기도 수원서도 각각 확진자 1명 발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만 13명의 확진자가 늘어나는 등 하루만에 15명이 추가 확진을 받으면서 국내 코로나19 감염 확진자 수는 46명으로 늘었다.

18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의 한 병원에서 입원 환자들이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최근까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져 방역 당국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고자 이 병원 입원환자들을 대구 의료원으로 이송했다. ⓒ 연합뉴스
18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의 한 병원에서 입원 환자들이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최근까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져 방역 당국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고자 이 병원 입원환자들을 대구 의료원으로 이송했다. ⓒ 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9시 기준 대구‧경북에서 13명, 서울 성동구에서 1명, 경기도 수원에서 1명 등 총 15명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대구‧경북 확진자 중 11명은 전날 31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은 61세 여성과 연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와 동일한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닌 사람이 10명, 병원 내 접촉자가 1명이다. 나머지 2명의 감염경로는 현재 파악 중이다.

또 20번 환자(여‧42)의 딸(11세)이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환자의 거주지는 경기도 수원시다.

서울 성동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87세 남성은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 치료 중이다. 이 환자도 29, 30, 31번 환자와 같이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데다 기존 확진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아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상태다. 현재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