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총선 이기면 文대통령 탄핵”…與 “금도 넘었다”
  • 유지만 기자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20.02.20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앞두고 격해지는 감정싸움…고민정 “넘어선 안될 선 있어” 경고

4·15 총선을 앞두고 여야 간의 감정싸움이 격해지는 모양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통합당) 원내대표가 총선 승리를 전제로 문재인 대통령 탄핵 추진을 언급했고, 이에 여당 관계자들이 “금도를 넘었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윤건영 전 상황실장,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저널 박은숙
(왼쪽부터)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건영 전 청와대 상황실장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저널 박은숙

심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언급하며 “총선 후 (통합당이) 제1당이 되거나 숫자가 많아지게 되면 탄핵을 추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 스스로 ‘송철호가 당선되는 게 내 소원’이라고 말했고 그에 따라 청와대 조직이 등장해 송철호의 당선을 도왔다”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추미애 당시 당 대표가, 경찰에서는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이 도왔고 기획재정부도 도왔다”며 “이런 모든 조직을 한꺼번에 움직일 수 있는 그 힘, 그 힘이 누구겠느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을 의혹의 ‘정점’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심 원내대표의 발언이 알려지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격하게 반발했다. 최재성 의원과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은 같은 날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최소한의 금도를 넘어선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고 전 대변인은 “16년 전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탄핵을 도모한 이들의 후예가 다시금 그 역사를 반복하려 한다”며 “3년 전 탄핵당한 국정농단 세력들은 국민 동의를 얻지 못한 반민주적 탄핵 기도가 어떤 파국을 맞이했는지 되짚어보라”고 꼬집었다.

윤 전 실장은 “정치에도 금도라는 게 있다.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은 것”이라고 비난했으며 최 의원도 “총선을 탄핵의 발판 삼겠다는 것은 과거에 찾아보기 매우 힘든 위험 발언”이라고 질타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