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단백질 보충, 채식으로도 충분”

노진섭 ㅣ no@sisapress.com | 승인 2010.05.31(Mon) 19:39:3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시사저널 임준선

대구의료원 신경외과장으로 있는 황성수 박사는 18년째 편식을 강조하고 있다. 현미, 채소, 과일만 먹어도 병에 잘 걸리지 않고 협심증, 고혈압, 당뇨, 아토피 등 고치기 어려운 병도 쉽게 완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왜 육류를 먹지 말라고 하는가?

육류에는 단백질이 과다하게 많다. 몸에 필요한 양의 6~7배나 있다. 단백질을 과잉 섭취하면 몸은 산성화되고 알레르기 질환, 골다공증 등이 생긴다. 또, 콜레스테롤이 많다. 동맥경화, 고혈압을 일으킨다. 중성지방도 적지 않다. 비만,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당뇨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 게다가 육류에는 사람에게 필요한 섬유질과 항산화 성분이 없다. 물론 고기를 먹으면 몸은 어느 정도 견딘다. 견디다 못해 40~50대에 성인병으로 나타난다.

우유, 생선, 계란도 먹지 말아야 하는가?

우유는 알레르기 식품으로 분류되어 있다. 우유에는 칼슘도 있지만, 단백질과 지방이 지나치게 많다. 우유를 끊으면 아토피, 천식, 비염이 낫는다. 생선에는 오메가3가 생각보다 적다. 대신 단백질과 중성지방이 많다. 계란도 득보다 실이 많은 식품이다.

성장기 아이, 노인, 환자에게도 해당하는 말인가?

현미에는 단백질이 칼로리당 8% 들어 있는데 모유에는 7% 있다. 태어나서 첫돌까지는 성장 속도가 일생 중에 가장 빠른 시기이지만 유아는 그 사이에 몸무게가 세 배까지 늘어난다. 성장기 아이가 단백질을 과잉 섭취하면 덩치는 커지겠지만 체력은 떨어진다. 의사들이 수술한 환자에게 고기 섭취를 권한다.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등 대다수 질환의 원인이 육류라는 사실을 아는 의사가 그런 처방을 하는 것은 난센스이다.

의료계는 단백질을 필수 영양소로 정해두고 있다.

바꾸어야 한다. 단백질을 적게 먹으면 건강에 해롭다는 근거도 없으면서 칼로리당 20%의 단백질을 먹으라고 정해둔 것은 큰일 날 소리이다.

그럼 무엇을 먹어야 하나?

식물성 식품, 즉 현미, 과일, 채소를 먹으면 된다. 이것만으로도 몸에 필요한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다. 세포가 사멸하면 단백질의 75%는 재사용되므로 25%만 보충해주면 된다. 체중 1kg당 0.5g 이하의 단백질만 필요하다. 60kg 체중인 사람은 30g만 있으면 되는데, 하루 세 끼 현미밥으로 보충되는 양이다.

채식만으로 체력을 유지할 수 있나?

채식하는 사람은 야위어 보이지만 견디는 힘이나 지구력은 훨씬 뛰어나다. 채식도 과식하면 비만이 생길 정도로 칼로리가 풍부하다. 질병에도 강하다. 채식을 하면 면역력도 강해져서 질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 예컨대 감기가 걸려도 가볍게 지나간다.

협심증, 심근경색 등 혈관질환 치료가 가능한 이유는 무엇인가?

혈관에 기름이 끼면 만병의 근원이 된다. 동물성 식품을 끊으면 우리 몸은 혈관의 기름기를 소모해서 혈관이 깨끗해진다. 실제로 15년 동안 협심증 약을 먹어온 환자에게 육류를 먹지 않도록 처방했더니 한 달 반 만에 약을 끊고 8층까지 계단을 올라도 전혀 통증을 느끼지 않을 정도로 호전되었다. 고혈압도 쉽게 완치된다.

아토피와 같은 알레르기 질환도 완치되나?

아토피, 천식, 알레르기 비염은 고기, 생선, 우유, 계란만 먹지 않아도 쉽게 낫는 병이다. 환경도 중요하지만 일단 편식해보라고 권하고 싶다.

현실적으로 실천하기가 쉽지 않다.

물론 쉽지 않다. 그러나 대부분은 두 달만 실천하면 체질이 바뀐다. 그 후부터는 몸이 나쁜 음식을 거부한다. 우유를 마시면 두드러기가 생기고 고기를 먹으면 설사한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ECONOMY 2017.09.21 Thu
현대의 불운은 언제 끝날까
OPINION 2017.09.21 Thu
[한강로에서] 시간은 김정은 편이다
Culture > LIFE 2017.09.21 Thu
이광수의 《유정》은 왜 시베리아를 배경으로 했을까
지역 > 영남 2017.09.21 Thu
[단독] UNIST, '납품대금 입금 실수' 구매팀에 억대 소송
사회 2017.09.21 Thu
현직 목사·전직 신부 운영한 장애인 센터 폐쇄 잠정 결론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09.21 Thu
[평양 Insight] 시누이·올케의 궁중 파워게임 벌어졌나
정치 2017.09.21 Thu
[Today] 김준기 동부 회장, 비서 성추행 둘러싼 100억짜리 공방
경제 > ECONOMY 2017.09.21 Thu
‘금융 논리’ 조선업 구조조정, ‘한진 악몽’ 재현하나
LIFE > Sports 2017.09.21 목
기지개 켠 남자프로골프, 갤러리들 눈길 사로잡다
LIFE > 연재 > Culture > 한가경의 운세 일기예보 2017.09.21 목
엄마손은 약손 아기배는 똥배, 극설교집(克泄交集)
LIFE > 연재 > Culture > 김경민 기자의 괴발개발 2017.09.20 수
증가하는 펫팸족 따라 커지는 펫푸드 시장
ECONOMY > 경제 2017.09.20 수
[기자수첩] 가맹점과 이익 나누는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주목
연재 > 정치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7.09.20 수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우리에겐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합니다
정치 2017.09.20 수
‘4강 외교’ 탈피 노리는 文 대통령
한반도 2017.09.20 수
[취재 後] “전쟁 불안감 조성하려는 게 아닙니다”
LIFE > Health 2017.09.20 수
초가을 극성부리는 알레르기 비염 주의보
사회 2017.09.20 수
2030 청년들이 농촌으로 향하는 이유
정치 2017.09.20 수
[르포] “북한 ‘셋째 뚱보’도 싫고, 한국 사드도 싫다”
정치 2017.09.20 수
[Today] 퇴임 뒤 4년7개월 만에 수사선상 오른 MB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