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단백질 보충, 채식으로도 충분”

노진섭 ㅣ no@sisapress.com | 승인 2010.05.31(Mon) 19:39:3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시사저널 임준선

대구의료원 신경외과장으로 있는 황성수 박사는 18년째 편식을 강조하고 있다. 현미, 채소, 과일만 먹어도 병에 잘 걸리지 않고 협심증, 고혈압, 당뇨, 아토피 등 고치기 어려운 병도 쉽게 완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왜 육류를 먹지 말라고 하는가?

육류에는 단백질이 과다하게 많다. 몸에 필요한 양의 6~7배나 있다. 단백질을 과잉 섭취하면 몸은 산성화되고 알레르기 질환, 골다공증 등이 생긴다. 또, 콜레스테롤이 많다. 동맥경화, 고혈압을 일으킨다. 중성지방도 적지 않다. 비만,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당뇨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 게다가 육류에는 사람에게 필요한 섬유질과 항산화 성분이 없다. 물론 고기를 먹으면 몸은 어느 정도 견딘다. 견디다 못해 40~50대에 성인병으로 나타난다.

우유, 생선, 계란도 먹지 말아야 하는가?

우유는 알레르기 식품으로 분류되어 있다. 우유에는 칼슘도 있지만, 단백질과 지방이 지나치게 많다. 우유를 끊으면 아토피, 천식, 비염이 낫는다. 생선에는 오메가3가 생각보다 적다. 대신 단백질과 중성지방이 많다. 계란도 득보다 실이 많은 식품이다.

성장기 아이, 노인, 환자에게도 해당하는 말인가?

현미에는 단백질이 칼로리당 8% 들어 있는데 모유에는 7% 있다. 태어나서 첫돌까지는 성장 속도가 일생 중에 가장 빠른 시기이지만 유아는 그 사이에 몸무게가 세 배까지 늘어난다. 성장기 아이가 단백질을 과잉 섭취하면 덩치는 커지겠지만 체력은 떨어진다. 의사들이 수술한 환자에게 고기 섭취를 권한다.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등 대다수 질환의 원인이 육류라는 사실을 아는 의사가 그런 처방을 하는 것은 난센스이다.

의료계는 단백질을 필수 영양소로 정해두고 있다.

바꾸어야 한다. 단백질을 적게 먹으면 건강에 해롭다는 근거도 없으면서 칼로리당 20%의 단백질을 먹으라고 정해둔 것은 큰일 날 소리이다.

그럼 무엇을 먹어야 하나?

식물성 식품, 즉 현미, 과일, 채소를 먹으면 된다. 이것만으로도 몸에 필요한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다. 세포가 사멸하면 단백질의 75%는 재사용되므로 25%만 보충해주면 된다. 체중 1kg당 0.5g 이하의 단백질만 필요하다. 60kg 체중인 사람은 30g만 있으면 되는데, 하루 세 끼 현미밥으로 보충되는 양이다.

채식만으로 체력을 유지할 수 있나?

채식하는 사람은 야위어 보이지만 견디는 힘이나 지구력은 훨씬 뛰어나다. 채식도 과식하면 비만이 생길 정도로 칼로리가 풍부하다. 질병에도 강하다. 채식을 하면 면역력도 강해져서 질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 예컨대 감기가 걸려도 가볍게 지나간다.

협심증, 심근경색 등 혈관질환 치료가 가능한 이유는 무엇인가?

혈관에 기름이 끼면 만병의 근원이 된다. 동물성 식품을 끊으면 우리 몸은 혈관의 기름기를 소모해서 혈관이 깨끗해진다. 실제로 15년 동안 협심증 약을 먹어온 환자에게 육류를 먹지 않도록 처방했더니 한 달 반 만에 약을 끊고 8층까지 계단을 올라도 전혀 통증을 느끼지 않을 정도로 호전되었다. 고혈압도 쉽게 완치된다.

아토피와 같은 알레르기 질환도 완치되나?

아토피, 천식, 알레르기 비염은 고기, 생선, 우유, 계란만 먹지 않아도 쉽게 낫는 병이다. 환경도 중요하지만 일단 편식해보라고 권하고 싶다.

현실적으로 실천하기가 쉽지 않다.

물론 쉽지 않다. 그러나 대부분은 두 달만 실천하면 체질이 바뀐다. 그 후부터는 몸이 나쁜 음식을 거부한다. 우유를 마시면 두드러기가 생기고 고기를 먹으면 설사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ECONOMY > IT 2017.06.24 Sat
IT 거대 공룡 ‘아마존’은 왜 식료품을 고집할까
사회 2017.06.23 Fri
토요일 택배, 집배원 사망에도 강행하는 ‘죽음의 우체국’
국제 2017.06.23 Fri
6년 만에 억만장자 된 18세 소년의 비트코인 투자 비결은?
지역 > 영남 2017.06.23 Fri
성세환 회장 구속 석달째…표류하는 BNK금융지주
사회 2017.06.23 Fri
[단독] 이충희·최란 부부가 억대 부동산 소송 휘말린 사연
연재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6.23 Fri
기후변화와 산림자원 황폐화가 부른 테베의 건국
경제 > ECONOMY 2017.06.23 Fri
직함도 없는 20대 장남이 10조원대 하림그룹  ‘꿀꺽’
사회 2017.06.23 Fri
“20억 건물을 4억에 내놓으라니” 용인시의 황당 행정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06.23 금
몸 따뜻하게 하는 약재로 체질 개선
LIFE > Sports 2017.06.23 금
‘갑툭튀’ 그라운드를 누비다
OPINION 2017.06.23 금
文정부의 교수 사용법
정치 2017.06.23 금
[Today] 책(冊) 때문에 책(責) 잡힌 文의 사람들
국제 2017.06.22 목
‘불통’·‘통제’·‘문고리 권력’… 메이 총리가 보여준 익숙한 그림자
OPINION 2017.06.22 목
인사청문 경과보고서에 법적 효력 줘야
연재 > 사회 > 이민우의 if 2017.06.22 목
최저임금은 있는데, 최고임금은 왜 없을까(上)
LIFE > Sports 2017.06.22 목
독주 사라진 그린, 누가 태풍 몰고 올까
ECONOMY > 경제 2017.06.22 목
소비자가 꼼꼼하고 현명해야 하는 이유
ECONOMY > 경제 2017.06.22 목
‘롯데 수사’ 아직 끝난 게 아니다
정치 2017.06.22 목
 [Today] ‘김현미표’ 초강력 부동산 대책 나올까
사회 2017.06.22 목
“문화·예술계에 블랙리스트 조사권 달라”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