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누가 더 엉망인지 돌려막기 경쟁하는가

여야 지도부의 7·30 재보선 ‘배 째라’식 난장판 공천

신율 |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ㅣ 승인 2014.07.16(Wed) 15:32:15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미니 총선’이라 불리는 7·30 재보선 공천 과정에서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은 각각 다른 공천 룰이 있음을 확실히 보여줬다. 새누리당의 경우는 “들이대면 다른 데라도 생각해준다”는 법칙이고, 새정치연합은 “그냥 배 째라”라는 것이 바로 이번 공천의 법칙이었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두 정당의 공통점도 있다. 이른바 ‘돌려막기’가 그것이다. 그런데 돌려막기에는 이유가 있어야 한다. 예를 들어 카드를 돌려막는 경우는 돈이 없어서다. 그런데 두 정당의 돌려막기에는 이유가 없는 것 같다. 선거에서 이기기 위한 돌려막기는 아닌 것 같고, 그렇다고 명분이 있는 돌려막기도 아니기 때문이다.

또 하나 공통점이 있다면, 기분에 따라 재보선 지역 중 일부가 갑자기 전략공천 지역으로 바뀐다는 점이다. 한마디로 그 지역이 왜 전략공천 대상이 돼야 하는지 당 관계자들조차 모른다는 말이다. 물론 이런 공통점에도 불구하고 두 정당 간에도 정도의 차이는 존재했다. 한마디로 ‘엉망의 차이’인데, 누가 더 엉망인가 할 때는 새누리당보다는 새정치연합이 더 엉망인 것처럼 보인다.

새정치의 ‘돌려막기’, 새누리의 ‘대타 공천’

전략공천이란 본래 특정 지역에서 자기네 당이 열세일 때, 상대 후보자보다 인지도나 지명도 그리고 능력 면에서 더 나은 사람을 공천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정당은 이미 선거 이전에 전략공천이 필요한 지역을 대충 다 알고 있다. 한마디로 공천이 시작되고 나서 호들갑스럽게 갑자기 특정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바꿀 이유가 없다는 얘기다. 그런데 이번 공천에서는 이 같은 ‘호들갑스러운’ 현상을 드물지 않게 볼 수 있었다. 특히 새정치연합이 그런 모습을 자주 보였다. 중앙당이 특정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사전에 확정하면, 여기에 공천을 신청할 바보들은 없을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공천 후유증도 상당히 줄일 수 있다. 그런데 새정치연합이 보여준 ‘새 정치’는 정말 기가 막힐 정도였다.

   
7월11일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7·30 재보궐 선거 광주 광산 을에 출마하는 권은희 후보에게 공천장을 전달하고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
동작 을의 경우를 보자. 본래 이 지역은 전략공천 지역이 아니었다. 그래서 다수의 정치 지망생들이 공천을 신청한 것이다. 그런데 공천 신청 초반기부터 금태섭 전 대변인을 전략공천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돌았다. 그래서 동작 을에 공천을 신청한 다른 이들은 금 전 대변인을 집중 견제했다. 그런데 난데없이 광주 광산 을에 공천 신청을 했던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동작 을에 전략공천됐다. 그리고 광산 을도 갑자기 전략공천 지역이 됐다. 참 희한한 일이 벌어진 것이다.

일은 거기서 끝난 것이 아니다. 동작 을에서 탈락한 금 전 대변인을 이번에는 수원 정에 전략공천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물론 그 지역도 애초에 전략공천 지역은 아니었다. 어쨌든 이 문제는 당내 반발과 본인의 고사로 마무리됐지만, 이런 과정은 이유를 알 수 없는 전략공천과, 기준을 알 수 없는 돌려막기의 극치를 보여주었다.

물론 이 정도는 아니지만 새누리당에도 돌려막기는 있었다. 평택에 공천 신청을 했던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은 본래 이 지역 여론조사에서 1등을 달리고 있었다. 그런데 그가 공천 컷오프를 통과하지 못하는 일이 발생했다. 그때 새누리당은, 임 전 실장이 지역 연고도 없고, 그렇기 때문에 지역 일꾼을 공천해야 한다는 논리로 그를 떨어뜨렸다. 임 전 실장은 강력 반발했고, 무소속 출마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자 새누리당은 수원 정에 임 전 실장을 전략공천했다. 다행히도 이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새누리당 후보는 없었다. 그러니까 돌려막기는 맞는데, 새정치연합보다는 문제의 심각성이 덜 노출됐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지역 연고가 없다며 평택에서 공천 탈락을 시키고 나서, 무슨 명분으로 역시 연고가 없는 지역에 임 전 실장을 공천했는지는 정말 수수께끼다.

새누리당의 공천 과정에서 또 다른 문제점은 이른바 ‘대타 공천’이다. 동작 을이 그 전형인데, 애초에 새누리당 윤상현 사무총장은 삼고초려를 해서라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모셔오겠다고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김 전 지사는 끝까지 거절했고, 그래서 찾은 카드가 나경원 전 의원이다. 하지만 나 전 의원의 원래 지역구는 서울 중구다. 그럼에도 이완구 원내대표까지 나서 나 전 의원을 동작 을에 출마시켰다.

안 대표, 2017년 대선에만 마음 가 있는 듯

사상 최악의 공천이 선을 보이게 된 이유는 지금 각 당의 당내 사정 때문이라는 생각이다. 새누리당의 경우는 지금 비대위 체제라서 7·14 전당대회까지는 어수선한 상태가 지속될 전망이다. 심각한 것은 새정치연합이다. 새정치연합의 ‘새 정치’가 이 모양 이 꼴이 된 것은 당내 파벌 이익 때문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한마디로 안철수 공동대표는 2017년 대선에만 생각이 가 있어, 야권에 정통성을 부여할 수 있는 광주 지역에 박원순 시장의 측근이 진출하는 것을 막고 싶었던 것 같다. 그래서 동작 을의 공천까지 망쳐버렸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뿐만 아니라 광주에서 천정배 전 장관 같은 중진이 출마하는 것도 꺼렸으리라는 추측이다.

어쨌든 천 전 장관은 공천에서 배제됐고,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이 공천됐다. 권 전 과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한 의혹 폭로로 유명해진 사람이다. 그렇기 때문에 보기에 따라서는 내부 고발자로 볼 수도 있다. 그런데 그가 이번에 공천을 받았다는 건 두 가지 차원에서 문제를 발생시킨다. 첫 번째는, 이번에 공천을 받음으로써 권 전 과장의 폭로에 마치 무슨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처럼 그 순수성을 의심받을 수 있는 여지를 제공했다는 점이다. 두 번째는, 권 전 과장의 정치 입문이 다른 내부 고발자들에게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렇듯 새정치연합의 이번 공천 과정은, 공천을 받았든 아니든, 많은 사람을 망쳐놓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공천은 공천(公薦)이어야지 사천(私薦)이어서는 안 된다. 만일 공천이 사천이라는 생각을 유권자들이 갖게 되면 반드시 그 정당 혹은 후보자는 패배하게 된다. 유권자는 정치인들보다 훨씬 더 현명하기 때문이다. 이기고 싶다면 정정당당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새 정치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9.20 Thu
김정은의 서울 방문, 가장 극적인 이벤트 될 것
사회 > 지역 > 영남 2018.09.20 Thu
연극계 ‘미투’ 이윤택·조증윤, 유죄 선고 잇따라
Health > LIFE 2018.09.20 Thu
초기 전립선암, 수술 없이 초음파로 치료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09.20 Thu
갈수록 진화하는 무인 상점…암호 하나로 모든 쇼핑을
지역 > 경기/인천 2018.09.20 Thu
이재명 경기지사, 정부 일방주도 주택정책에 제동
경제 2018.09.20 Thu
[단독] 현대리바트, 가구 원산지 ‘은폐 의혹’에 입주민 ‘분통’
경제 >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9.20 Thu
 경영진에 직원의 언어를, 회사에 고객의 언어를 통역해서 알려주는 게 컨설팅 역할
경제 2018.09.20 목
외국계 증권사에 휘둘리는 한국 반도체
국제 > 한반도 2018.09.20 목
“평양 정상회담은 ‘허위 회담’” 美 매체의 혹평, 왜?
국제 2018.09.20 목
한국도 두손 들게 만드는 영국의 치열한 대입 경쟁
경제 2018.09.20 목
전기차 경쟁 뒤에 숨은 충전기 표준화 전쟁 가열
사회 2018.09.20 목
‘쿵쿵쿵’ 명절에 폭발하는 층간소음 갈등
한반도 2018.09.19 수
문대통령이 워싱턴에 전할 ‘플러스알파’ 메시지 주목
한반도 2018.09.19 수
北 동창리 발사장 폐쇄 “비핵화 본질적 측면선 무의미
정치 > 포토뉴스 2018.09.19 수
[동영상] 문재인-김정은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LIFE > Health 2018.09.19 수
추석 때 집중되는 비브리오 패혈증…상한 어패류 조심 또 조심
한반도 2018.09.19 수
[팩트체크] ‘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 정상은 합의했지만…
사회 2018.09.19 수
죽은 퓨마가 가죽 대신 남긴 교훈 ‘매뉴얼 마련’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