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동원‧팔도‧세븐일레븐 참치라면 '합작'

팔도 컵라면에 동원F&B 살코기참치·고추참치 곁들여

고재석 기자 ㅣ jayko@sisapress.com | 승인 2016.03.30(Wed) 10:04:53 | 1381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동원F&B와 팔도가 서로 손을 맞잡고 동원참치 라면을 세븐일레븐 PB제품으로 출시했다. / 사진=동원F&B

자신만의 방법으로 제품을 새롭게 활용하는 모디슈머(Modisumer)가 늘면서 식품가도 적극 대응하고 있다.

동원F&B와 팔도가 서로 손을 맞잡고 동원참치 라면을 세븐일레븐 PB제품으로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동원참치 라면 2종은 팔도에서 생산한 컵라면에 동원F&B에서 만든 동원참치 2종(살코기참치, 고추참치)을 곁들인 라면이다. 라면 마니아와 참치캔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 있는 레시피를 제품화 한 것이다.

이번에 나온 라면 2종은 일반 라면용 가루 스프와 달리 참치 살코기가 그대로 파우치에 담겨있는 토핑 소스다. 동원F&B측은 라면에 담백함과 얼큰함을 더해주는 조리법이라고 밝혔다. 또 참치와 함께 들어있는 카놀라유가 라면의 풍미를 더욱 살려준다고 덧붙였다.

국내 정상급 참치캔 제조업체인 동원F&B는 이번 신제품을 통해 참치의 활용 영역을 라면 시장으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모디슈머 열풍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전략이 주목된다.

팔도와의 제휴도 처음이 아니다. 동원F&B와 팔도는 지난 2013년과 2015년에도 골빔면(골뱅이+비빔면), 참빔면(참치+비빔면)과 같은 공동 레시피 마케팅을 펼쳤었다. 이번에는 최근 성장세가 탄탄한 유통채널인 편의점과 3자 제휴를 통해 활동공간을 넓히는 모양새다.

동원F&B 관계자는 “세븐일레븐, 팔도와의 적극적인 콜라보레이션으로 동원참치 라면 2종을 내놨다”며 “향후 라면을 비롯해 찌개나 볶음밥 등에도 간편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참치의 용도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동원참치 라면 2종의 가격은 2200원이다. 전국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