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잠룡들의 출정식 장소가 특별한 까닭

이재명은 공장에서, 안희정은 소극장에서…대선 출마 선언 장소 의미 각자 달라

조유빈 기자 ㅣ you@sisapress.com | 승인 2017.01.23(Mon) 16:57:3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설 연휴를 앞두고 민심을 잡기 위한 여야 대선 잠룡들의 대선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 1월22일 대선 행보를 본격적으로 밝힌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에 이어 23일에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5일 바른정당 당사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26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출정식을 열 계획이다. 

언제 출정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디서 하는지도 후보들에게는 의미가 깊다. 대권주자들의 ‘출정 장소’를 살펴봐야 할 이유다. 지금까지의 대선출정식이 많은 인원과 다양한 연령대가 찾을 수 있는 공간에서 열렸다면, 이제는 대권 주자별로 자신의 특색이나 대권 목표를 보여줄 수 있는 곳들이 낙점됐다. 소규모 공간에서의 대선행보라도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되면서 더 크게 확산됐다.

안희정 충청북도지사가 1월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한 소극장에서 19대 대통령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희정 충남지사가 고른 곳은 서울 대학로 소극장이었다. 안 지사는 소극장 굿시어터에서 22일 ‘안희정의 전무후무 즉문즉답 출마선언’이라는 행사를 열고 시민들과 5시간 동안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젊은 층이 주로 찾는 대학로 소극장을 장소로 낙점하면서 딱딱한 출마 기자회견이 아닌, 젊은 층과 소통하며 자신의 ‘젊은 리더십’을 보여줄 수 있는 행사를 가졌다. 이 날 안 지사는 폴라티에 가벼운 정장 차림으로 행사에 참여하며 좀 더 가벼운 모습으로 출정식에 임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경기도 성남의 오리엔트 시계공장을 출정식 장소로 결정했다. 이곳은 이 시장이 가난했던 어린 시절에 공장 노동자 생활을 2년 간 했던 곳이다. 이 시장 측 관계자는 “저임금 장시간 노동과 사업장 내 폭력, 산업 재해를 겪었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노동자가 살만한, 존중 받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이곳을 출마 선언 장소로 택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그동안 노동권 보장과 재벌체제 해체 등으로 정책의 차별성을 부각시켜왔다. 최초의 ‘노동자 출신 대통령’에 도전한다는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 ‘공장’을 선택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1월23일 오전 경기 성남시 오리엔트 공장에서 19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을 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시사저널 임준선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대선 출정식 장소로 바른정당 당사를 지목했다. 남 지사의 젊은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는 곳을 장소로 점찍지 않겠냐는 시각도 있었지만, 당사에서 바른정당의 창당 의미와 지향점을 부각하며 경선에 참여하는 의지를 보여줄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남 지사와 같은 날 출정식을 갖기로 했던 유승민 의원은 출정식을 하루 연기해 26일에 열 예정이다. 유 의원은 국회 헌정기념관을 출정식 장소로 택했다. “민주공화국과 헌법정신을 제1가치로 삼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공식적인 ‘대선출정식’ 대신 다른 행사를 통해 대권 출마 의지를 피력한 대선주자들도 눈에 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자신이 추진해 온 정치결사체 ‘국민주권회의’ 출범식에서 출사표를 냈다.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을 맡은 손 전 대표는 발기인과 지지자 등 6000여명이 모인 자리에서 대권 출마 의지를 피력했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도 19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우리가 가야 할 나라, 동반성장이 답이다’ 출판 기념회를 통해 시민들과 정책을 공유하며 대선 출마 의지를 드러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7.09.19 Tue
순직 소방관에게 ‘1계급 특진’이 무슨 의미인가
사회 2017.09.19 Tue
[단독] GKL, 외국인 카지노 불법 사채업 묵인 의혹
한반도 2017.09.19 Tue
日 언론 보도 ‘美·日’ 대 ‘北’ 전쟁 시나리오
정치 2017.09.19 Tue
박범계 “권력적폐, 생활·지역·종교 적폐 제보 많이 들어온다”
정치 2017.09.19 Tue
[Today] ‘금품수수’에 남경필 아들 악재까지…코너 몰린 바른정당
사회 2017.09.19 Tue
[대학언론상] 청춘이 흘린 땀방울, 고스란히 전달됐다
사회 2017.09.19 Tue
[단독] 홈앤쇼핑, 왜 180억 더 비싸게 신사옥 지었나
지역 > 경기/인천 2017.09.19 Tue
도박 자금 마련 위해 범죄에 빠지는 아이들
OPINION 2017.09.19 화
[시끌시끌 SNS] 헌재소장 인준안 부결…국민의당 호남 민심 역풍 맞을까
연재 > 국제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7.09.19 화
‘안심 달걀’ 양계장 주인의 ‘재기 성공’ 스토리
사회 2017.09.19 화
감사원, ‘최순실 국정농단’ 연루 이기우 GKL 대표 해임 요구
OPINION 2017.09.18 월
[Up&Down] 주목받은 이낙연 국무총리 vs 위기 맞은 대한축구협회
정치 2017.09.18 월
김무성·유승민, ‘영혼 없는 입맞춤’ 했나
국제 2017.09.18 월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족에 등돌리는 까닭
국제 2017.09.18 월
에미상 무대에서 백악관 전 대변인 ‘셀프 디스’한 이유
사회 2017.09.18 월
 “사립유치원 휴업, 우리 현안 알렸기에 일단 의미 있다”
한반도 2017.09.18 월
[르포] 北 점령 타깃 서해 최전선 백령도를 가다
정치 2017.09.18 월
김명수 대법원장 표결 앞두고 또 다시 근거없는 메시지 폭탄
정치 2017.09.18 월
[Today] 문대통령의 호소에 고개 돌리는 野
LIFE > 연재 > Culture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9.18 월
21세기는 ‘거대한 가속도의 시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