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한지붕 두가족’ 영풍家, 혼맥도 ‘제각각’

장씨는 재계, 최씨는 정계·언론계와 사돈

박준용 기자 ㅣ juneyong@sisajournal.com | 승인 2017.07.16(Sun) 17:01:00 | 1447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영풍그룹은 독특한 소유 구조를 두고 있다. 한국 재벌로는 드물게 68년간 두 집안이 힘을 합쳐 공동경영 체제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영풍그룹은 황해도 출신인 고(故) 장병희, 고 최기호 두 창업주의 인연에서 비롯됐다. 둘은 합심해 1949년 영풍기업사를 차렸는데, 이 회사가 영풍그룹의 시초다. 영풍은 1960년대 아연광석을 수출하며 승승장구한다. 1970년에는 경북 봉화군에 아연제련소를 준공, 비철금속 제련업에 진출한다. 국내 아연 공급을 위해 1974년 회사를 세우는데, 이곳이 고려아연이다. 1978년에는 아연제련소를 건립했고, 1990년대 이후 전자·반도체 사업에 뛰어들며 규모를 키운다. 이렇게 영풍은 재계 30위권의 대기업이 됐다.

 

1980년대에 창업주가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뒤 장씨 일가 중에서는 장병희 창업주의 장남인 장철진 전 영풍산업 회장, 차남 장형진 영풍 명예회장이 그룹을 이끌었다. 이후 2000년대 초반 장철진 전 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된다. 최씨 일가에서는 창업주 2세 후계자로 최창걸 고려아연 명예회장이 그룹 경영을 주도했다. 2006년부터는 최 명예회장의 동생 최창근 고려아연 회장이 회사의 경영권을 이어받았다.

 

때문에 혼맥 역시 두 가문이 다르게 형성돼 있다. 영풍그룹 일가는 재계뿐 아니라 정계·언론계와 혼맥을 맺고 있다. 장철진 전 회장의 장남 장세욱 시그네틱스 대표는 김종욱 전방 부회장의 딸 김현수씨와 결혼했다. 장철진 전 회장의 딸 장세경씨는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의 아들 허정석 일진전기 대표와 연을 맺었다. 최창걸 명예회장은 유중근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와 결혼했고, 최창근 회장의 장녀 최경아씨는 천신일 세중 회장의 장남과 결혼했다. 최창근 회장의 차녀 최강민씨는 방성훈 스포츠조선 대표와 혼인했다. 아들 최민석씨는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딸인 배우 윤세인(본명 김지수)씨와 결혼했다. 

 

%u24D2%20%uC2DC%uC0AC%uC800%uB110%20%uBBF8%uC220%uD300

ⓒ 시사저널 미술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정치 2017.07.25 Tue
[단독] “KAI 감사에 대한 외압 너무 심하다”
한반도 2017.07.25 Tue
“北, 남북 군사당국회담 거부하긴 힘들 것”
LIFE > Sports 2017.07.25 Tue
‘특급 신인’ 박성현의 화려한 신고식
지역 > 경기/인천 2017.07.25 Tue
‘불법 정치자금 재판에 판사 아들 몰카까지’ 홍일표 의원 사면초가
정치 2017.07.25 Tue
[Today] 오뚜기를 바라보는 재계의 복잡한 시선
ECONOMY > IT 2017.07.25 Tue
아이폰 다음으로 애플은 AR을 노린다
국제 2017.07.25 Tue
“정권 바뀌며 조선학교 관심도 달라졌죠”
사회 2017.07.24 Mon
[단독] 검찰, 軍 ‘밀리토피아 입찰 비리’도 칼 겨눠
사회 2017.07.24 Mon
공익제보자에 ‘보복성 징계’, 반드시 응징하는 軍
갤러리 > 포토뉴스 2017.07.25 화
‘제2의 이태원’ 평택
사회 2017.07.24 월
수도권은 ‘물폭탄’ vs 남부 지역은 ‘최악의 가뭄’
정치 2017.07.24 월
청와대가 독상(獨床) 차려주길 바랐나
OPINION 2017.07.24 월
[Up&Down] ‘첫 우승’ LPGA 박성현 vs ‘들쥐 발언’ 김학철 충북도의원
사회 2017.07.24 월
탈북자 재입북 막을 방법 없나
정치 2017.07.24 월
김종대 “KAI, 朴 정권의 비호 받았다”
정치 2017.07.24 월
 [Today] ‘추경’ 끝났으니 이제는 ‘증세’
ECONOMY > 정치 > 경제 2017.07.24 월
재계 100위권 오뚜기, 문 대통령 간담회에 왜 포함됐나
정치 2017.07.23 일
쏟아지는 청와대 문건, 여름 정국 ‘블랙홀’
연재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07.23 일
“불면 지속되면 치매 가능성 커져”
ECONOMY > 경제 2017.07.23 일
2세 이어 3세도 재벌가와 혼맥 구축한 SPC 일가
LIFE > Health 2017.07.23 일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