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예향 밀양' 자부심 상징 된 '밀양아리랑아트센터'

개관 1주년, 나노융합 산업과 문화 공생 발전 자족도시 성장 기반

김완식 영남취재본부 기자 ㅣ sisa512@sisajournal.com | 승인 2017.09.18(Mon) 18:27:37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지난해 9월 개관한 경남 밀양아리랑아트센터가 불과 1년 사이에 주민에게는 문화놀이터로, 관광객에게는 필수 관광 코스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밀양문화재단은 지난 1년 동안 밀양아리랑아트센터가 전시는 물론 공연장 가동률 64%, 객석 점유율 89%를 기록해 타 시ㆍ도 문화회관 평균(공연장 가동률 60%)를 웃돌았다고 18일 전했다.

중앙의 공모사업에도 적극 나서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과 ‘문화가 있는 날 사업’ 그리고 ‘지역축제 나눔활성화 사업’ 등을 유치하는 성과도 거뒀다. 상당수 지자체가 문화예술회관 적자 운영을 고민하는 것과 달리 '예향'(藝鄕)이란 지역적 특성을 한껏 활용,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게 밀양아리랑아트센터의 설명이다.  

지난해 9월1일 열린 개관식에서 이사장인 박일호 밀양시장이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의 문화 수준 높이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힌 그대로 아리랑아트센터가 지역문화를 대표하는 상징물로 자리잡고 있는 모양새다.


%uBC00%uC591%uBB38%uD654%uC7AC%uB2E8%uC740%20%uC624%uB294%2024%uC77C%uAE4C%uC9C0%20%uBC00%uC591%uC544%uB9AC%uB791%uC544%uD2B8%uC13C%uD130%20%uAC1C%uAD00%201%uC8FC%uB144%20%uAE30%uB150%20%u20182017%20%uC62C%uD574%uC758%20%uCD94%uCC9C%uC791%uAC00%20%uC870%uB9DD%uC804%u2019%uC744%20%uC5F4%uACE0%20%uC788%uB2E4.%20%u24D2%20%uBC00%uC591%uC2DC%20%uC81C%uACF5

 

밀양아리랑아트센터 개관 1주년에는 또 다른 의미가 있다. 개관 당시 밀양시 산외면 출신인 태광실업 박연차 회장이 밀양아리랑아트센터 개관을 기념하고 고향 발전의 염원을 담은 조형물을 기증했다.

 

 

밀양 출신 태광실업 박연차 회장 조형물 기증

 

아트센터 광장 대공연장 입구에 버티고 서있는 이 조형물(밀양아리랑/TS2G’)<점선안 사진>은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등재로 국내의 문화를 뛰어넘어 세계 속의 아리랑으로 발전하길 기원하고 있다. '다함께(together), 아리랑의 정신으로(spirit), 세계속의 밀양으로(global), 발전성장(growth)'하기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런 밀양아리랑아트센터 운영을 진두지휘 하고 있는 이봉도(62) 상임이사는 “밀양아리랑과 밀양백중놀이 등 유구한 민속문화에서부터 현대의 밀양연극촌에 이르기까지 멋과 풍류가 넘치는 예향이자 문화도시 밀양의 전시·공연 공간을 넘어 예향의 자부심을 곧추세우는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소도시에서 재정 여건과 공연단체, 관객 수 등을 고려한다면 800석 이상의 공연장을 갖추기란 쉽지 않았다. 그러나 대도시에서만 볼 수 있는 품격 높은 공연을 유치하고, 지역민의 문화적 삶의 질 향상, 미래 수요 등을 고려해 밀양아리랑아트센터가 세워졌다.

모두 450여억 원이 투입된 밀양아트센터는 연면적 9811㎡에 지상 4층 규모다. 810석의 대공연장과 256석의 소공연장, 전시실, 야외공연장, 아리랑전수관, 교육장등의 시설을 갖췄다. 

 

밀양문화재단은 밀양아리랑아트센터 개관 1주년을 기념해 ‘2017 올해의 추천작가 조망전’을 전시실에서 오는 24일까지 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역 내·외에서 활발한 창작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 70인의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는 자리다. 전시 도우미들은 다양한 연령이 참여할 수 있는 연계 프로그램인 ‘시민 예술체험 교실’과 작품에 대한 10가지 주요 감상 포인트를 친절히 소개하며 관람객의 이해를 돕고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7.10.23 Mon
[2017 차세대 리더-정치①] 안희정 ‘독주’ 이재명 ‘약진’ 안철수·심상정 ‘추격’
정치 2017.10.23 Mon
[2017 차세대 리더-정치②] 박주민 오세훈 나경원
국제 2017.10.23 Mon
“야당이 분열하며 자민당이 압도했다”
정치 2017.10.23 Mon
‘서울시장 출마說’ 황교안, 지방선거 행보 시작하나
국제 2017.10.23 Mon
절대 권좌에서 ‘중국의 꿈’ 외치다
사회 2017.10.23 Mon
도마에 오른 ‘반려견’ 관리 규제
ECONOMY > IT 2017.10.22 Sun
 “인간의 지식은 필요 없다”는 알파고 제로
경제 > ECONOMY 2017.10.22 Sun
이수영 OCI그룹 회장 별세…후계자는 누구?
Culture > 연재 > LIFE > 김유진의 시사미식 2017.10.21 Sat
멸종 위기에 놓인 ‘집밥’
연재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10.22 일
흑요석은 고조선 사람들의 '성공 조건'이었다
ECONOMY > 경제 2017.10.22 일
미래에셋 3세 대주주 미래에셋컨설팅이 승계 변수될까
ECONOMY > 경제 2017.10.22 일
국내 흑연광산 및 제조시설 현지 르포
LIFE > Culture 2017.10.22 일
김선아 “박복자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열심히 놀 계획”
OPINION 2017.10.22 일
[시론] 실질금리 마이너스 시대에 살아가기
ECONOMY > 경제 2017.10.21 토
비싼 삼성 휴대폰이 가계통신비 부담 주범?
LIFE > Culture 2017.10.21 토
한국영화의 새로운 장르 ‘마동석’
한반도 2017.10.21 토
‘죽음의 백조’가 전한 트럼프의 경고 메시지
ECONOMY > IT 2017.10.21 토
테슬라, ‘생산량’ 수렁에 빠지다
ECONOMY > 경제 2017.10.21 토
“천연흑연 채광·정제에 정부 지원 절실”
ECONOMY > 경제 2017.10.21 토
세계는 지금 ‘흑연 확보 전쟁 중’
국제 2017.10.20 금
스페인-카탈루냐, 마주 달리는 폭주기관차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