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비트코인 채굴업체 잘 나간다고 '묻지마 투자' 금물

조유빈·공성윤 기자 ㅣ you@sisajournal.com | 승인 2017.11.12(Sun) 11:00:02 | 1464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비트코인 하나의 가격이 사상 최초로 7000달러를 넘어섰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에서 비트코인의 하루 거래량은 3조6932억원에 달한다. 코스닥 거래 대금과 비슷한 수치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열기가 무섭게 달아오르고, 가상화폐를 획득하기 위한 문의도 폭주하고 있다. 덕분에 금광에서 금을 캐내듯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채굴장’이 새로운 투자처로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에서 운영되는 채굴장 수는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최근 가상화폐 가치가 상승하면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개인이 운영하는 채굴장도 있고, 전문적으로 가상화폐 채굴을 위해 생겨난 기업도 있다. 채굴장을 운영하는 업체들은 일정 금액을 투자하면 채굴기를 임대하는 형식으로 위탁 운영해 주기도 한다. 그러나 최근 채굴기에 돈을 투자하면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며 전국에서 투자자 수만 명을 끌어모은 사기 행각이 최근 드러나, 가상화폐 투자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고수익 미끼로 수만 명 유인한 사기업체 경찰 적발

 

사기 행각이 적발된 M사는 가상화폐 채굴기 4만8000여 대를 운영한다며 투자자들을 모았지만 실제로 운영되는 채굴기는 저가형 제품이었고, 채굴기 수도 1만6000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채굴장을 운영하고 있는 업체들도 이 같은 채굴기 투자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이병주 에스엠 대표는 “가상화폐라는 좋은 기술력을 등에 업고 다단계 행위를 하거나 펀딩 사기를 벌이는 회사들이 많이 있다. 이런 회사들 때문에 비트코인이 곧 사기나 다단계라는 시각이 많아졌고, 연구·개발보다 규제가 더 강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 역시 “실제로 채굴기를 임대해 준다고 하지만 실제로 가보면 채굴기가 없는 경우도 있다”며 “채굴장의 규모와 실제 운영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나는 가상화폐로 3달 만에 3억 벌었다》의 저자 빈현우씨는 개인적으로 채굴을 하는 것은 전기세와 기계 고장 등을 감안할 때 ‘절대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정의하면서도, 채굴장을 운영하는 회사를 통해 채굴기를 구매하는 것은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빈씨는 “(채굴기 관리 회사를 찾으면서) 인터넷 글을 분석했고, 오프라인에서 채굴기 회사와 거래하는 분을 만났다. 또 엑셀로 시뮬레이션을 수십 번 해 본 뒤 회사를 결정했다”고 저서를 통해 언급했다.

 

이정한 코인베스트 대표는 “직접 채굴에 참여하는 사람도 있고, 거래소에 현금을 넣고 시세 차익을 노리는 사람도 있다. 어떤 방식이든 섣부른 투자는 금물”이라며 “1~2년 적금을 넣어놔도 괜찮다고 생각되는 돈만 투자해야 한다. 가상화폐 세계에서 이익은 투자금에 결코 비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Health > LIFE 2018.12.13 Thu
[플라스틱 지구⑤] “플라스틱 대체품, 금속·목재 부적합”
사회 > 지역 > 호남 2018.12.13 Thu
“찬물로 씻으라고?”…조선대 기숙사 엄동설한 ‘찬물 논란’
Health > LIFE 2018.12.13 Thu
목 뻐근하고 오래 걷기 힘들면 목뼈 이상 신호
경제 > 연재 > 주택에 대한 불편한 진실들 2018.12.13 Thu
북유럽 국가들은 정말 다 내 집이 있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2.13 Thu
찾아가는 서비스, 컨시어지 경제
사회 > 연재 > 똑똑, 대사관 2018.12.13 Thu
“핀란드 복지·교육이 부러워? 신뢰 사회부터!”
사회 2018.12.13 Thu
[우리는 행복합니까③] 그래도, 행복은 있다
사회 > 지역 > 충청 2018.12.13 Thu
“청년이 살아야 도시재생 활성화 가능”
사회 2018.12.13 Thu
카풀앱 숨죽이고 있지만 “택시도 그 편리함 인정한다”
LIFE > Health 2018.12.13 목
35세 이상 여성들 중 절반이 생기는 ‘자궁근종’
경제 2018.12.12 수
[단독] 세종공업 오너 일가 골프장에서 파열음 나오는 까닭
LIFE > Health 2018.12.12 수
멀고 먼 암 정복의 길…‘면역항암제’도 아직은...
사회 2018.12.12 수
“도시재생 사업, 긴 안목을 갖고 입체적으로 이뤄야”
갤러리 > 한반도 > 포토뉴스 2018.12.12 수
[포토] 남북, 시범철수 11개 GP 상호검증…‘정전협정 후 처음’
사회 2018.12.12 수
[우리는 행복합니까②] 불행의 조건 ‘소확행·미세먼지·취업난’
경제 2018.12.12 수
“나는 이런 프랜차이즈 CEO가 좋다”
LIFE > Health 2018.12.12 수
7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뇌졸중 발생 위험 높아진다
경제 2018.12.12 수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피해자 보상, 출구가 보인다
국제 > LIFE > Culture 2018.12.12 수
日, 남성끼리 연애 그린 지상파 드라마 인기
국제 2018.12.12 수
TIME ‘올해의 인물’에 ‘진실수호 언론인들’ 선정
정치 2018.12.12 수
한국당, ‘나경원 카드’로 계파 화합 이룰 수 있을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