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하동군장학재단 이양호 이사장의 남다른 고향 사랑

6년간 장학기금 2억원 넘어…장학사업 꽃 활짝

박종운 기자 ㅣ sisa515@sisajournal.com | 승인 2017.11.14(화) 17:06:08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경남 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적량면 출신 이양호(68) ㈜토명건설 대표의 고향 사랑이 뜨겁다.

 

2011년부터 하동군장학재단 이사로 참여한 이 대표는 매년 일정액씩 지난 6년 동안 2억원 가량의 장학기금을 기탁해 오고 있다. 고향 인재육성을 위한 군장학재단은 물론 출신지인 적량면 장학복지회, 재부하동향우회 장학회 등 기부처도 다양하다.

 

%uC9C0%uB09C%202013%uB144%2012%uC6D4%20%uC774%uC591%uD638%28%uB9E8%20%uC67C%uCABD%29%20%uC774%uC0AC%uC7A5%uC758%20%uCDE8%uC784%uC2DD%20%uBAA8%uC2B5.%20%u24D2%20%uD558%uB3D9%uAD70%20%uC81C%uACF5

 

지난 2010년 7월 적량면 장학복지회 창립총회 때에는 미래의 소중한 자산인 고향 청소년들에게 써 달라며 1억원을 선뜻 출연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또 재부하동향우회 장학회에도 향우 자녀들에게 소중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1500만원을 출연했다. 



장학재단 이사장 취임 이후 솔선수범출연금 10억 돌파

 

지난해에는 대학진학을 앞두고 어려움에 처한 화개면과 금성면 거주 여고생 2명에게 자비로 100만원씩 지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또 지난해 무상급식 중단으로 학부모 부담이 늘어나자 장학재단에서 일부라도 지원하자고 제안해 관내 초·중·고등학생 중 생활이 어려운 690여명에게 2억원의 장학금을 지원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2013년부터 장학재단 이사장을 맡은 이후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솔선하며 기부문화를 확산시켜 지난 한해 장학기금 출연금이 2003년 재단 설립 이후 최고인 10억원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장학사업 규모도 꾸준히 늘어나 2015년 5개 사업에 2억7472만원에 이어 지난해 9개 사업에 4억7573만원으로 확대됐다. 올해는 특기입학생 장학금, 다자녀가구 장학생, 2015년부터 중학생에게만 실시하던 해외문화체험을 고등학생까지 확대하는 등 3개 사업을 신설해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있다.

 

고향의 크고 작은 행사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아 재부하동향우회장을 4년간 역임하면서 향우 간의 화합과 친목으로 전국 최고의 향우회로 올려놨다. 특히 고향 특산품 구입에도 남다른 관심을 갖고 매년 녹차 100통과 배 200상자 등을 구입하고 있으며 올해는 대봉감 100박스를 구입해 고향 농가 소득증대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양호 이사장은 “다양한 장학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고향 하동의 인재들에게 내일을 향한 꿈과 용기 있는 도전, 미래를 여는 희망을 심어주겠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지역 > 영남 2018.02.20 화
민주당 부산시당 성추행 논란 확산…피해자
국제 >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0 화
이방카가 한국에 들고 올 ‘트럼프의 메시지’는
사회 2018.02.20 화
[현지취재] ‘세월호 기울기 원인’ 네덜란드서 찾는다
경제 2018.02.20 화
진대제 “기술은 시속 100㎞로  발전하는데, 정책은 10㎞”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세종] 행정도시 세종시 ‘官心 어디로…’
국제 > 한반도 > ISSUE 2018.02.20 화
이란 여객기 추락, 북한에겐 남의 일 같지 않다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충남] “정당보다  인물 보고  뽑을 거유~”
국제 2018.02.20 화
[뉴스브리핑] ‘총기난사 세대’ 분노한 美 10대들 ‘#MeNext’ 운동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대전] 이상민(민주) 4선 의원 vs 박성효(한국) 전 시장
사회 > LIFE > Sports 2018.02.19 월
'흥행실패' 걱정하던 평창올림픽, '설 특수' 누렸다
사회 > ISSUE 2018.02.19 월
‘현대카드 성폭행’ 고백했다 무고로 피소된 여성, 불기소처분
정치 2018.02.19 월
[지방선거-충북] ‘여당의 무덤’이었던 충북, 분위기 바뀌나
경제 2018.02.19 월
부영그룹 과거 검찰수사 무마  의혹도 밝혀질까
경제 2018.02.19 월
[단독] “4000억대 부영 주식 강탈, 이중근 회장이 주도”
정치 2018.02.19 월
[뉴스브리핑] 이학수 “다스 소송비 대납 요청”…MB 검찰 소환 임박
정치 2018.02.19 월
문희상 “北의 목표는 대화로 얻을 건 얻는 것…지금 그 단계”
LIFE > Sports 2018.02.18 일
영원한 ‘빙속 女帝’ 이상화의 감동 레이스는 계속 이어질까
정치 2018.02.18 일
[3차 남북정상회담] 韓, 속도조절…美, 대북 압박 지속
LIFE > 연재 > Culture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8.02.18 일
한탄강 협곡 따라 걸으며 만나는 철원의 또다른 모습
LIFE > Sports 2018.02.18 일
이상화, 3연패 도전…쇼트트랙·봅슬레이 金 기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