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경남도지사 출마 고심하는 박완수 “정치적 명분이 서야…”

홍준표 대표의 거듭되는 출마 요구에 공식적인 입장 표명 없어

이상욱 기자 ㅣ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18.01.12(Fri) 17:36:0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당 안팎에서 나오는 ‘박완수 경남도지사 차출론’을 놓고 묘한 분위기에 빠져 있다. 

 

지역 행정 전문가인 박 의원이 여러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민주당의 김경수 카드에 대한 가장 적절한 대항마라는 데 이의를 다는 사람은 없지만, 정작 박 의원은 여론 향배를 지켜보며 불출마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홍준표 대표가 기회 있을 때마다 '박완수 차출론'을 언급하고 있어, 한국당 경남도당에선 어느 후보가 나서게 될지 설왕설래가 계속되고 있다. 

 

%uBC15%uC644%uC218%20%uC758%uC6D0%20%u24D2%20%uC81C%uACF5%3D%uC5F0%uD569%uB274%uC2A4



박완수 “현재로선 출마를 염두에 두지 않는다”

 

박 의원은 12일 자신의 창원 의창구 사무실에서 기자와 만나 출마 요구에 대해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지역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한 1년 전 약속을 번복해 다시 출마하겠다는 얘기는 참 하기 어렵다”며 “현재로선 출마를 염두에 두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홍준표 대표가 경남도지사 선거에 나설 것을 권유하고 있다”면서도 “거듭되는 요구에 도리가 아닌 듯 해 최근 홍 대표 측근에게 선거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내가 선거에 나가든 안나가든 한국당이 이길 것"이라며 “경남도지사는 행정을 잘 알면서 도민의 행복을 위해 헌신하는 사람이 돼야 한다는데 공감한다”고도 했다. 

 

듣기에 따라선 ‘선거에 나가든 안나가든’ ‘행정을 잘 알면서’라는 언급에서 출마의 여지를 남겨둔 듯한 늬앙스다. 박 의원은 행정고시 출신으로 경남도청 공무원, 합천군수, 김해부시장에 이어 10년 동안 창원시장을 지낸 경남지역 전문 행정가이기 때문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월 10일 “박 의원을 공천하면 김경수 의원을 포함해 여권에서 누가 나와도 우리가 이길 수 있다”며 박 의원을 경남지사 후보로 공천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 1월 3일 한국당 자체 인터넷방송인 '민경욱의 파워토크'에 출연해서는 “저와 개인적으로 원한관계에 있는 사람도 당선 가능성이 있다면 전략 공천을 할 것"이라며 “제가 경남지사 할 때 저와 극렬하게 대립하면서 두 번 경선했던 사람도 불러서 '경남지사로 뛰어달라' '당신이 경쟁력 있다' 그런 이야기를 했다”며 박 의원을 띄웠다. 

 

 

홍 대표와 당원들의 적극적인 출마 요청 고리로 ‘결단’ 내릴수도

 

이처럼 홍 대표의 권유에도 박 의원이 요지부동하자 한국당 내부에선 박 의원의 경남도지사 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상반된 견해가 나오고 있다.  

 

긍정론 측은 안상수 창원시장의 경남도지사 불출마 선언 이후 뚜렷한 보수 후보가 부각되지 않는데다 경남행정 전문가, 107만 인구의 창원을 지역구로 한 국회의원 등을 감안할 때 박 의원만한 후보를 찾기 힘들다는 것이다.

 

게다가 2012년·2014년 경남도지사 선거 때 당시 새누리당 후보 공천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정도로 인지도가 상당한 만큼 여권 후보를 적극 견제할 만한 인물이라는 점도 그의 선거 출마를 요청하는 배경이다. 

 

하지만 부정론 측에선 선거에 출마하려면 지역구민과 지지층을 이해시키고 설득할 ‘정치적 명분’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과정이 거의 없어 정치적 명분이 부족하다고 설명한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현재 홍 대표의 출마 요구가 당 대표로서 으레 할 수 있는 격려 수준인 것으로 인식한다는 점도 지적한다. 전략공천을 보장할 수 있는 적극적인 구애로 보기 힘들다는 관측이다. 

 

한국당 일각에선 박 의원이 경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위한 정치적 명분을 어느 정도 쌓고, 각종 여론조사 등 선거 상황을 지켜본 뒤 홍 대표와 당원들의 선거 출마 요청을 고리로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1.17 Wed
다급해진 MB가 꺼내든
경제 2018.01.17 Wed
“가상화폐 가격, 향후 1~2년 간 상승세 지속될 것”
경제 2018.01.17 Wed
“정부가 움직일수록 비트코인 가격은 떨어진다”
지역 > 영남 2018.01.17 Wed
ICT 무감각한 석유공사, '시스템 블랙아웃' 5시간 방치
사회 2018.01.17 Wed
버림받은 ‘해외 입양인들’ 설 자리가 없다
경제 2018.01.17 Wed
비트코인, 정부 매 맞을 수록 오히려 쑥쑥 컸다
경제 2018.01.17 Wed
다홍페이 “그래도 가상화폐 시장 전망은 밝다”
한반도 2018.01.17 Wed
‘한반도 조정자’ 노리는 중국
경제 2018.01.17 Wed
코스닥 시장에 스며든 가상화폐
OPINION 2018.01.17 수
[한강로에서] 신기술을 대하는  우리의 마인드
한반도 2018.01.17 수
美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숨 돌리기’일 뿐”
정치 2018.01.17 수
[Today] 가상화폐엔 빨간불, 김영란법엔 파란불
국제 2018.01.17 수
지금 트럼프의 ‘America First’는 아니다
LIFE > Sports 2018.01.16 화
중국 축구 울린 최고 '먹튀'는 테베스
LIFE > Sports 2018.01.16 화
축구 한류는 끝났다…차이나 엑소더스 본격화
갤러리 > 만평 2018.01.16 화
[시사 TOON] 검찰 재수사
사회 2018.01.16 화
'적중률 70%' 예보 근거로 대중교통 공짜 시행한 서울시
경제 2018.01.16 화
해외 가상화폐, 규제는 하지만 어쨌든 ‘인정’
경제 2018.01.16 화
미세먼지 많은 날은 주가도 떨어진다
정치 2018.01.16 화
“정발위 혁신안에 직접민주주의 처음 도입했다”
연재 > 한반도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1.16 화
[평양 Insight] 물꼬 튼  문재인-김정은, 다음은 정상회담?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