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삼성, 朴정부에 이어 MB정부서도 '뇌물 상납 의혹'

이건희 회장 사면된 때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정황’ 시기 일치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0(토) 11: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다스를 쫓는 검찰의 레이더망에 뜻밖에도 삼성이 걸려들었다. 미국에서 다스가 벌인 소송에 들어간 비용을 삼성이 대납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 수사에 들어간 것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와 삼성은 직접적으로 겹치는 사업 분야가 없다. 그럼에도 삼성이 다스를 도와줬다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배후에 있었다는 의혹에 설득력이 더해진다. 삼성으로선 박근혜 정부 특혜 상납 의혹에 이어 이제 이명박 정부서도 똑같은 의혹이 제기된 셈이어서 비상이 걸렸다.

 

서울중앙지검은 2월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과 우면동 삼성전자 연구개발 센터, 그리고 이학수(72) 전 삼성그룹 부회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수사 관계자는 “다스의 미국 소송 과정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이 발견됐는데, 당시 이학수 부회장이 관여한 정황이 나왔다”고 밝혔다. 다스가 미국 법무법인 측에 수임료를 내지 않았는데, 2009년쯤 누군가가 지불했다는 것이다.​ 

 

%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MB 정부, 2009년 이건희 삼성 회장 사면 단행

 

문제의 소송은 다스가 BBK에 투자한 140억원을 돌려받기 위해 BBK 전 대표 김경준씨 등을 상대로 벌인 것이다. 이 전 부회장은 BBK의 설립 과정에도 개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그는 이 전 대통령과 고려대 상과대학 동문이다. 한편 다스가 요구한 140억원은 결국 2011년 다스의 손으로 돌아갔다. 이 과정에서 이명박 정부가 직권 남용을 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다스가 투자금 회수를 위해 삼성을 끌어들인 것이 사실이라면, 둘 사이에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는 상식적인 추론이 가능하다. 삼성이 소송비 대납의 반대급부로 무언가를 요구했을 것이란 뜻이다. 재계 1위 삼성이 2000년대 후반 매출 4000억원대였던 다스에게 금전적인 이득을 기대했다고 보기에는 근거가 부족하다.

 

이와 관련, 이 전 대통령은 당선되고 1년 뒤인 2009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원포인트 사면’한 적이 있다. 앞서 이 회장은 배임과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2008년 항소심에서 징역 3년·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사면 당시 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이건희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러한 배경 때문에 삼성이 이 전 대통령의 혜택을 기대하고 다스에게 도움을 줬다는 관측이 나온다. 사실이라면 뇌물죄로 얽힐 가능성도 있다. 검찰은 삼성의 소송비 대납이 이 전 대통령과 다스의 관계를 밝힐 열쇠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2.21 수
[현지취재] ‘세월호’는 왜 그렇게 빨리 침몰했을까
사회 > ISSUE 2018.02.21 수
네티즌 한명, “김정은 빨기 혈안” 똑같은 댓글 3일간 46건 달아
지역 > 영남 2018.02.21 수
두 달 만에 또 ‘성희롱’ 사건 불거진 주택금융공사
경제 2018.02.21 수
2018년 ‘재테크’의 핵심은  코스닥·IRP·재건축
정치 2018.02.21 수
[지방선거-강원] ‘평창’ 바람타고 최문순 독주체제, 경쟁자가 없다
정치 2018.02.21 수
[지방선거-제주] 원희룡, ‘무소속’으로  재선 성공할까
경제 2018.02.21 수
[뉴스브리핑] GM 사태, 文 ‘특단대책’ 주문 후 정부 기류 변화
사회 2018.02.21 수
‘살인적 업무량’에 다 타서 재만 남은 간호사들
국제 >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0 화
이방카가 한국에 들고 올 ‘트럼프의 메시지’는
경제 2018.02.20 화
진대제 “기술은 시속 100㎞로  발전하는데, 정책은 10㎞”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세종] 행정도시 세종시 ‘官心 어디로…’
국제 > 한반도 > ISSUE 2018.02.20 화
이란 여객기 추락, 북한에겐 남의 일 같지 않다
사회 2018.02.20 화
[현지취재] ‘세월호 기울기 원인’ 네덜란드서 찾는다
국제 2018.02.20 화
[뉴스브리핑] ‘총기난사 세대’ 분노한 美 10대들 ‘#MeNext’ 운동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대전] 이상민(민주) 4선 의원 vs 박성효(한국) 전 시장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충남] “정당보다  인물 보고  뽑을 거유~”
사회 > LIFE > Sports 2018.02.19 월
'흥행실패' 걱정하던 평창올림픽, '설 특수' 누렸다
사회 > ISSUE 2018.02.19 월
‘현대카드 성폭행’ 고백했다 무고로 피소된 여성, 불기소처분
정치 2018.02.19 월
[지방선거-충북] ‘여당의 무덤’이었던 충북, 분위기 바뀌나
경제 2018.02.19 월
부영그룹 과거 검찰수사 무마  의혹도 밝혀질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