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석유공사 비축기지서 무슨 일이…지사장 포함 '무더기 징계'

중견 간부끼리 폭력사태…감사 결과 갖가지 비리 확인

울산 = 박동욱 기자 ㅣ sisa510@sisajournal.com | 승인 2018.05.28(Mon) 14:47:0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한국석유공사의 석유 비축기지에서 직원 평가 문제를 놓고 중견 간부끼리 주먹 다짐을 벌인 사실이 드러났다. 이로 인해 비축기지 지사장을 포함해 전체 정규 직원 23명 가운데 5명이 징계를 받는 불상사가 빚어졌다. 

 

특히 팀장과 팀원들이 평소 업무에서도 막말과 폭언을 서로 주고 받는 등 심각한 불협화음을 낸 것으로 확인돼 석유공사 내부 지휘체계에 구조적 문제점이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울산에 본사를 둔 석유공사 등에 따르면, 국가보안시설로 분류되는 석유비축기지를 관리하는 모 지사에서 40대 4급 직원 A씨와 3급 팀장 B씨가 지난 3월15일 저녁 회식 자리에서 개인종합평가와 관련한 의견 다툼으로 시비를 벌였다. 이들은 이에 그치지 않고 밤 늦게까지 버스터미널에서 다툼을 이어가다가 A씨가 상사인 B씨를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uC591%uC218%uC601%20%uC0AC%uC7A5%uC774%20%uC9C0%uB09C%204%uC6D4%uCD08%20%uC11D%uC720%uBE44%uCD95%uAE30%uC9C0%uB97C%20%uBC29%uBB38%uD574%20%uC548%uC804%uC810%uAC80%uC744%20%uC2E4%uC2DC%uD558%uACE0%20%uC788%uB294%20%uBAA8%uC2B5.%20%u24D2%20%uD55C%uAD6D%uC11D%uC720%uACF5%uC0AC%28KNOC%29%20%uC81C%uACF5


평소 업무과정서도 팀장-직원 막말·폭언 확인돼 

 

지사의 보고로 현장 조사에 나선 석유공사 감사실은 A씨로부터 폭행 당한 B팀장이 2017년 팀원에 대한 개인평가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특정 직원이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부당한 압력을 가한 사실을 밝혀냈다. 이에 따라 감사실은 회사 측에 A씨를 중징계에 해당하는 '정직', B팀장을 '견책' 처분을 내릴 것을 요청했다. 

 

또한 A씨가 소속된 경비부서의 5급 직원 C씨 또한 평소 팀장의 지시에 따르지 않고 막말을 하거나 폭언을 일삼으며 자료 제출을 장기간 지연하는 등 업무를 게을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감사과정에서 또 다른 부서 4급 직원은 지난 2016년부터 최근까지 회사의 허가를 받지 않고 사회단체 사무국장직을 맡아 사적 업무에 적지 않은 시간을 할애한 것으로 파악됐다. 

 

감사실은 지난 4월초에 열흘 동안 20여명에 대한 직원 면담 조사 끝에 이같은 갖가지 비위 사실을 적발, 관림감독 책임을 물어 2급 지사장과 C씨 부서 책임자인 2급 팀장을 '주의', C씨에 대해 경고 징계를 내릴 것을 회사 측에 권고했다.

 

특히 폭력사태가 발생한 해당 비축기지의 지사장은 지난 10년 동안 13명이나 바뀌면서 근무기간이 평균 9개월 남짓 밖에 안되는 것으로 조사돼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이같은 근무기간은 다른 8군데 비축지사(13개월~1년8개월)들에 비해 유독 짧은 것이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징계는 아직 결정된 것이 아니다"며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었으나, 이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지 못하고 차후 다시 논의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11.16 Fri
뉴욕타임스가 ‘가짜뉴스’?…北 놓고 사분오열하는 韓·美 여론
경제 > 국제 2018.11.16 Fri
[Up&Down]  앤디 김 vs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회 2018.11.16 Fri
진실은 가려진 채 혐오만 난무하는 ‘이수역 폭행’ 사건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5 Thu
 [포토뉴스] 2019년도 수능 끝. 이제 부터 시작이다.
경제 2018.11.15 Thu
용산기지 활용 방안 놓고 ‘동상이몽’
경제 2018.11.15 Thu
유명 프랜차이즈가 상표권 확보에 ‘올인’하는 이유
Health > 연재 > LIFE > 서영수의 Tea Road 2018.11.15 Thu
대만 타이난에서 조우한 공자와 생강차
Health > LIFE 2018.11.15 Thu
[치매②] “세계는 ‘親치매’ 커뮤니티 조성 중”
LIFE > Health 2018.11.15 목
충치보다 훨씬 무서운 ‘잇몸병’…멀쩡한 생니 뽑아야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1.15 목
도시재생 사업, 일본에서 해답 찾는다
사회 2018.11.15 목
“도시재생사업의 출발점은 지역공동체”
경제 > 연재 > 대기업 뺨치는 중견기업 일감 몰아주기 실태 2018.11.15 목
3세 승계 위해 ‘사돈댁 일감’까지 ‘땡긴’ 삼표그룹
한반도 > 연재 > 손기웅의 통일전망대 2018.11.15 목
‘다 함께 손잡고’ 가야 한반도 평화 온다
사회 2018.11.15 목
해외입양인 윤현경씨 가족 42년 만의 뜨거운 상봉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4 수
[포토뉴스]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결론'
국제 2018.11.14 수
환경 개선 위해 시멘트 뒤집어쓴 프랑스 파리
LIFE > Culture 2018.11.14 수
[인터뷰] 문채원, 《계룡선녀전》의 엉뚱발랄 선녀로 돌아오다
경제 2018.11.14 수
“당 줄여 건강 챙기자” 헬스케어 팔걷은 프랜차이즈
사회 2018.11.14 수
[시사픽업] 25살 ‘수능’ 톺아 보기
사회 2018.11.14 수
박종훈 교육감 “대입제도 개선 핵심은 고교 교육 정상화”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