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전자담배 바라보는 韓·美의 사뭇 다른 시각

[노진섭의 the건강] 전자담배 유해성 규모 따지는 韓···흡연으로부터 청소년 보호하겠다는 美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6.08(Fri) 17: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월7일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다는 근거가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니코틴과 타르가 일반 담배 수준으로 뿜어져 나오는 전자담배의 유해성은 일반 담배와 다를 바 없다는 겁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전자담배에서 나온 유해물질의 양은 일반 담배보다 적으므로 일반 담배만큼 해롭지 않다고 주장합니다. 전자담배의 유해성 정도에 대한 논란이 커진 분위기입니다. 

 

pixabay


 

식약처가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강조하던 그 시각에 미국 식품의약국(FDA)도 전자담배와 관련된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그 내용은 달랐습니다. 일반 담배든 전자담배든, 그 위험성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는 일이 FDA의 가장 중요한 의무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전자담배에 손을 댄 청소년은 미래 니코틴 중독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게 미국 보건 당국의 시각입니다. 따라서 담배가 아이들의 손에 들어가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정부가 가장 먼저 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구체적인 실행 방안도 제시했습니다. 예컨대 주스·사탕·만화 등의 그림을 담뱃갑에 넣는 것은 청소년을 유혹하는 마케팅으로 간주하고 강력하게 제재하겠다고 했습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청소년의 흡연을 유도할 경우, 담배 제조사뿐만 아니라 유통사와 판매자에게까지 경고 서한을 보내 책임을 묻겠다고도 했습니다. 

 

일반 담배처럼 전자담배에도 니코틴 등 중독물질이 있습니다. 그 양의 많고 적음은 중요해 보이지 않습니다. 적어도 청소년에게 미칠 흡연의 악영향을 생각하면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사회가 할 일은 우리 아이들을 담배와 전자담배로부터 떼어놓는 것입니다. 청소년 흡연을 막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을 고민해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 아이들이 성인이 됐을 때 흡연자가 될 가능성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개인의 건강을 위할 뿐만 아니라 흡연 피해에 드는 국가의 경제적 부담도 줄이는 효과를 가져옵니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한국과 미국은 전자담배에 대한 자료를 내놨지만, 양국이 보는 흡연에 대한 시각은 사뭇 달랐습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6.22 Fri
연체료 없는 국회도서관, 1년 넘게 반납 안 된 책도 있다
정치 2018.06.22 Fri
 ‘파란의 4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정치 2018.06.22 Fri
제주선거, '정당 vs 인물'? '인물 vs 인물'!
정치 2018.06.22 Fri
카오스 빠진 한국당, 당 간판 언제 내릴까
정치 2018.06.22 Fri
최재성 “2020년 국회권력 교체에 ‘돌파형’ 당 대표 필요”
경제 2018.06.22 Fri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동생 일가도 일감 몰아주기 논란
한반도 2018.06.22 Fri
북·미 회담 뒷담화…시간 없는 트럼프 수세 몰려
Health > LIFE 2018.06.22 Fri
국민이 선호하는 건강 홍보대사 유재석·이효리
한반도 2018.06.22 Fri
“굽인돌이·걸음길·발바리차의 뜻 아십니까?”
LIFE > Health 2018.06.22 금
한반도 2018.06.22 금
개혁·개방에 설레는 북한의 ‘장마당 세대’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6.21 목
저우언라이와 키신저를 이어준 茶 한 잔
IT 2018.06.21 목
코인 미래 부정해도…“가상화폐 활용 모금은 현실”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6.21 목
위암 발병률 낮춘다는 ‘아스피린 장기 복용’ 위험할 수도
경제 2018.06.21 목
갓 규제 대상 포함된 동원의 일감 몰아주기 딜레마
경제 2018.06.21 목
‘포스코 회장이 뭐길래’…내·외부 갈등 고조
사회 2018.06.21 목
한국전쟁의 잊힌 죽음 ‘경찰 청년단원들’
사회 2018.06.21 목
외국인 ‘먹튀’에 우는 건강보험
정치 2018.06.20 수
쇄신 가능한 수준일까…바빠진 한국당에 쏠린 눈
LIFE > Health 2018.06.20 수
땀으로 수분 배출 많은 여름철 ‘요로결석’ 주의보
사회 2018.06.20 수
페미니스트라면 “여자도 군대 가겠다”고 해야 할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