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영화배우 신성일의 16대 국회의원 성적표

삼수 끝에 2000년 대구 동구에서 당선

송창섭 기자 ㅣ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8.11.04(Sun) 20:13:53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국민 배우' '원조 오빠' 배우 신성일이 폐암 투병 끝에 11월4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81세. 고인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뒤 전남의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치료를 받아왔다. 고인은 대구 출생으로 경북중, 경북고, 건국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60년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고인은 1962년 유현목 감독의 ≪아낌없이 주련다≫ 주연으로 발탁되며 본격적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고인은 ‘강신성일’이라는 이름으로 정치권에서 활동했다. 연예인 출신이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하는 것과 달리 고인은 지역구 의원으로 국회의원 배지를 단 것이다. 첫 도전장은 1981년 제11대 총선이다. 본명 ‘강신영’을 달고 서울 마포·용산에서 한국국민당 후보로 출마했지만 방송기자 출신인 민정당 봉두완 전 의원에게 밀려 낙선했다. 

 

11%uC6D44%uC77C%20%uC624%uC804%20%uD3D0%uC554%uC73C%uB85C%20%uBCC4%uC138%uD55C%20%uBC30%uC6B0%20%uC2E0%uC131%uC77C%uC528%2881%29%20%uBE48%uC18C%uAC00%20%uC11C%uC6B8%uC544%uC0B0%uBCD1%uC6D0%20%uC7A5%uB840%uC2DD%uC7A5%uC5D0%20%uB9C8%uB828%uB410%uB2E4.%20%u24D2%uC2DC%uC0AC%uC800%uB110


 

1996년 15대 총선엔 신한국당 소속으로 대구 동구 갑에 출마했으나 때마침 TK(대구·경북)에 자민련 바람이 불면서 김복동 전 의원에게 패배했다. 

 

삼수 끝에 고인은 2000년 16대 총선(대구 동구)을 통해 국회에 입성했다. 이 지역은 고인의 고향이다. 17대 총선을 앞두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정계를 은퇴했다. 16대 국회에서 고인은 문광위에서 활동했다. 당시 정계에선 고인을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의 측근으로 분류했다.

 

16대에서 195건 입법 참여, 2건 대표발의

 

고인의 의정활동은 어땠을까. 국회 의안정보 시스템에 따르면, 고인이 16대 국회에서 발의한 법안은 195건이다. 이중 2000년 ‘제22회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지원법안’과 2003년 ‘제22회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 지원법 중 개정법률안’은 대표발의를 했다. 고인이 대표발의 한 이 법은 2003년 대구에서 열린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를 주관할 대회조직위 설립과 관련 사업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를 담고 있다. 

 

%uC6D0%uB85C%uBC30%uC6B0%20%uC2E0%uC131%uC77C%uC774%20%uC9C0%uB09C%204%uC6D419%uC77C%20%uC624%uC804%20%uC11C%uC6B8%20%uC11C%uCD08%uAD6C%20%uBC18%uD3EC%uB3D9%20%uC11C%uC6B8%uC131%uBAA8%uBCD1%uC6D0%20%uC7A5%uB840%uC2DD%uC7A5%uC5D0%uC11C%20%uC9C4%uD589%uB41C%20%u6545%20%uCD5C%uC740%uD76C%uC758%20%uBC1C%uC778%uC5D0%20%uCC38%uC11D%uD574%20%uACE0%uC778%uC758%20%uAC00%uC871%uC744%20%uC704%uB85C%20%uD558%uACE0%20%uC788%uB2E4.%20%u24D2%uC2DC%uC0AC%uC800%uB110


 

하지만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가 고인의 발목을 잡았다. 대구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 옥외광고물 선정 비리 혐의로 2005년 징역 5년 추징금 1억8700만원을 선고받아 2년 간 복역하다 2007년 2월 노무현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 사면 조치로 석방됐다. 당시 재판에서 고인은 돈을 받은 사실은 있지만 의정활동에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2006년 12월 정진석 당시 국민중심당 의원(현 자유한국당 소속)을 비롯해 여야 의원 187명이 가석방을 호소하는 탄원서를 보내기도 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