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금감원 고위퇴직자 절반이상 감독대상기업 재취업

5년사이 퇴직 32명중 17명이 금융권과 대기업으로…관피아 방지 유명무실

이용우 기자 ㅣ ywl@sisapress.com | 승인 2016.06.28(Tue) 18:13: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 사진=뉴스1

금융감독원에서 퇴직한 고위 공직자 절반 이상이 금감원 감독대상이던 금융기관과 대기업에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금감원 공직자윤리법 준수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금감원 출신 임직원 32명 중 절반 이상이 증권사, 카드사, 대기업, 로펌 등에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공직자윤리위원회 취업심사를 통과한 금감원 출신 4급이상 퇴직자 32명 중 17명이 롯데카드,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진투자증권, 교보증권 등 금융기업에 취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4명은 삼성경제연구소, 한화에너지, 두산인프라코어 등 대기업에 취업했다. 법무법인 화우·광장 등 로펌에 취업한 퇴직자도 2명 있었다.

지난해 7월에는 검찰 등 권력 기관에 대한 전방위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네이처리퍼블릭에도 금감원 2급 출신 퇴직자가 재취업했다. 그는 퇴직 한 달 만에 공직자윤리위에서 재취업을 허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출신 임직원 재취업은 지난 2014년 말 이후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동안 32건의 재취업 사례 중 15건이 2015년에 몰렸다.

현행 공직자윤리법 제17조는 국무위원, 국회의원, 4급 이상 일반직 공무원을 취업제한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법에 해당하면 퇴직일부터 3년 동안 퇴직 전 5년 소속됐던 부서 업무와 밀접한 관련성이 있는 기관에 취업할 수 없다.

김해영 의원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업무 연관성이 높은 직군으로 고위공직자 재취업을 대부분 승인해 취업제한심사의 유명무실함을 드러냈다"며 "금융기관 암행어사인 금감원 고위 공직자가 관련 업계로 재취업하는 것은 부실 감사, 봐주기 감사를 예고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