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듀얼 카메라 시대...갤럭시노트8의 ‘두 개의 눈’
  • 김회권 기자 (khg@sisajournal.com)
  • 승인 2017.08.24 1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에서 베일 벗은 갤럭시노트8

 

8월23일 미국 뉴욕에서는 ‘갤럭시 언팩 2017(Galaxy Unpacked 2017)’에서는 갤럭시노트8이 공개됐다. © 사진=AP연합

8월23일 미국 뉴욕에서는 ‘갤럭시 언팩 2017(Galaxy Unpacked 2017)’이 열렸다. 언팩은 삼성전자가 새로운 스마트 디바이스를 발표하는 행사다. 올해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갤럭시노트8의 등장이었다. 2016년 8월 출시된 전작 갤럭시노트7의 후속 모델이다. 갤럭시노트7은 배터리 발화가 문제가 되면서 단종돼 버린 비운의 디바이스다. 문제작의 다음 작품은 언제나 부담되는 법이니 갤럭시노트8에 주목이 가는 게 당연했다.

 

그렇게 등장한 갤럭시노트8은 기존 모델처럼 좌우 측면에 곡면 디스플레이를 채용하고 있지만, 2017년 3월에 나온 갤럭시S8/갤럭시S8플러스와 같은 18.5:9의 가로 세로 비율이다. 상하좌우의 베젤폭은 극도로 좁아졌고 전면 디스플레이가 차지하는 비율은 크게 증가했다. 최근 출시되는 하이엔드 스마트폰 트렌드에 부합해 상하 여백을 없애고 세로로 쭉 뻗은 형태를 띠고 있다.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는데 해상도는 1440×2960이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6.3인치로 갤럭시S8플러스의 6.2인치보다 살짝 크다.

 

 

상하좌우의 베젤폭은 극도로 좁아졌고 전면 디스플레이가 차지하는 비율은 크게 증가한 디자인은 갤럭시노트8의 변화다. © 사진=삼성전자 제공

케이스를 보자. 케이스 디자인은 유리와 메탈로 구성돼 견고한 느낌을 유지했다. 메탈은 알루미늄 합금을 사용했고 전면 유리는 미국 코닝의 강화유리인 ‘고릴라 글라스 5’를 채용했다. 기존처럼 IP68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한다. IP68급은 1.5M 수심에서 약 30분가량 작동 가능하다. 케이스의 크기는 74.8×162.5×8.6mm(가로×세로×두께)다. 가로는 기존 모델보다 1.3mm 작아졌고 세로는 9mm 길어졌다. 195g에 불과한데, 한 손에 잡기 어려운 스마트폰일 수 있기에 그립감에 신경을 썼다.

 

디스플레이를 액자처럼 말끔하게 구성하려면 홈버튼이 문제가 된다. 갤럭시노트8에는 물리적 홈버튼이 없다. 대신 소프트웨어 버튼을 적용했다. 디스플레이 상단에는 홍채인식 센서가 탑재됐다. 지문인식 센서는 뒷면에 위치했다. 후면 카메라 렌즈 옆이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가장 독특한 부분은 ‘S펜’의 존재다. 4096단계의 필압과 0.7mm의 얇은 펜촉을 갖고 있으며 길이는 108mm, 지름은 5.8mm로 기존 모델과 같다. S펜 역시 IP68급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하기에 물에 젖더라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 S펜을 본체에서 분리하면 S펜으로 쓸 수 있는 기능을 선택할 수 있는 명령들이 표시된다. 최대 10개 앱을 등록할 수 있다. 전작과 다른 점은 '라이브 메시지'라는 새로운 기능이 추가됐다는 건데, S펜으로 쓰거나 그리는 형태를 넘어서 움짤 형태로도 저장과 공유가 가능하다. 외국어 문장의 번역 기능에도 대응하고 슬립 모드에서도 메모할 수 있는 '스크린 오프 메모'도 최대 100페이지까지 입력할 수 있다. 

 

 

S펜을 이용하면 마치 수첩에 적듯 슬립 모드에서도 메모할 수 있다. '스크린 오프 메모' 기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