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정전협정 65주년, 11년 만의 유해송환
  • 이종현 기자 (jhlee@sisapress.com)
  • 승인 2018.07.27 13: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인 27일, 북한 갈마비행장을 출발한 미 수송기가 미군유해 55구를 싣고 오산비행장으로 돌아왔다. 미군은 60여년만에 돌아온 유해를 엄숙한 분위기에서 맞이했고, 유해 확인 절차를 밟은 뒤 다음달 1일 오산기지에서 공식적인 유해송환 행사를 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이번 유해 송환이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따른 것으로 "아직 돌아오지 못한 5300여 명의 미군을 찾기 위한 북한내 발굴 작업이 재개되는 중대한 첫걸음"이라 평가했다.   

 

한국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유해를 실은 미국 수송기가 27일 오전 북한 갈마공항을 출발해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27일 오전 한국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유해가 북한 갈마공항을 출발해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도착되어 운구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유해 55구를 실은 미국 수송기가 27일 오전 북한 갈마공항을 출발해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미군들이 엄숙한 분위기에서 기다리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이한 27일 한국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유해가 북한 갈마공항을 출발해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운구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27일 오전 북한 갈마공항을 출발해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한 한국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유해가 운구되어 전달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이한 27일 한국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유해가 북한 갈마공항을 출발해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도착되어 이송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