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김경수, 부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힘 합친다
  • 부산 = 김완식 기자 (sisa512@sisajournal.com)
  • 승인 2018.10.25 16: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시·도 기관·단체장, 25일 부산시청서 ‘범국민 추진위’ 출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부산과 경남이 손을 잡았다.

부마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맞서 1979년 10월 부산과 마산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이다. 부마항쟁은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더불어 우리나라 4대 항쟁으로 평가받지만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고 진상규명도 완료되지 않은 상태다.

부산시와 경남도는 10월25일 오후 2시 부산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하 재단)이사장, 문정수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사장, 최갑순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 회장, 양 시·도 부마항쟁 관련 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출범식은 고호석 추진위 상임집행위원장의 경과보고, 김기영 부산민족예술인총연합 미디어기획위원장의 출범선언문 낭독에 이어 국가기념일지정 촉구와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을 위한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25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국가기념일지정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100만인 서명운동도 본격화

출범식 후에는 부산시청 1층 로비에서 오 시장과 김 지사가 함께 국가기념일 지정을 촉구하는 서명식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부마항쟁의 역사적 의의를 재정립하고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내년 부마항쟁 제40주년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국가기념일로 치를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이날을 시작으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100만인 서명운동도 본격화 된다. 100만인 서명은 내년 3월 31일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11월에는 부산시의회, 경남도의회, 창원시의회가 국가기념일 촉구 공동 결의문을 채택하게 된다. 이어 12월에는 지역 국회의원들과 협력해 국회 결의문 채택을 추진하는 등 부산과 경남을 넘어 전 국민이 부마민주항쟁에 관심을 갖고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에 동참할 수 있도록 의지를 결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 40주년을 맞는 내년 기념식은 부산과 마산 통합 기념식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