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발목 삐면 '뼛조각' 검사해야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1.02 15: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4명에서 뼛조각 발생···성인 후 퇴행성 관절염 원인

 

소아나 청소년이 발목을 접질리면(발목염좌) 며칠 내 증상이 완화되므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 X선 검사에서 골절이 보이지 않으면 특별한 치료를 받지 않기도 한다. 그러나 자칫 속에서 뼈가 조각날 수 있으며, 이를 방치하면 성인이 된 후 후유증을 겪을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unsplash)

 

이동현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팀은 2009년부터 2014년까지 발목염좌로 경기도 화성에 있는 바른정형외과를 방문한 소아·청소년(3~15세) 188명을 평균 24.5개월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인대 손상과 골절이 의심된 환자의 65.9%에서 발목 외측에서 뼛조각이 발생했다. 이들 중 90%에서는 몇 년 후 뼛조각의 크기도 커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뼛조각이 커지면 발목 주변 통증, 부종, 만성 발목 불안정성 등의 합병증이 나타난다. 골절은 없고 가벼운 부기와 통증만 있었던 환자의 14.4%에서도 뼛조각이 생겼다. 

 

전체적으로 발목염좌 환자 10명 중 약 4명에서 뼛조각이 발생한 셈이다. 성인에서 뼛조각이 발견되는 빈도는 1%가량이다. 뼛조각이 생기는 원인은 확실하지 않다. 다만, 발목의 인대가 다칠 때 뼈와 같이 떨어지면서 그 조각이 다시 붙지 못한다는 설과 선천적으로 뼛조각이 생긴다는 설이 있다. 

 

10살 남자아이의 발목에 생긴 뼛조각이 22개월 후 커진 것으로 관찰됐다. (서울대병원 제공)

 

이 뼛조각은 통증은 물론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게 전문의의 소견이다. 이동현 교수는 "성인에서 발목에 뼛조각이 있으면 발목 외측의 통증, 부종, 만성 불안정성, 관절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소아청소년기에 발목을 접질리고 붓기가 생기면 방사선 촬영으로 인대 손상 여부를 확인하고, 성인의 경우보다 더 적극적인 치료(석고 고정 등)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