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만큼 비싼 학비에도 인기 ‘하노이 北유치원’  
  • 베트남 하노이=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2.27 09: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포] 2차 북미정상회담 하루 앞두고 찾은 ‘베트남-북한 우정유치원’ 
북한 동요 부르고 인공기 그려… “동네에서 가장 유명한 유치원”

베트남 하노이 한복판에서 아리랑이 흘러나왔다. 한복을 입은 아이들은 삼삼오오 모여 북한 인공기를 흔들고 있었다. 평양에 유치원이 있다면 흡사 이런 모습일 것 같았다. 이곳의 이름은 ‘베트남-북한 우정유치원.’ 이름에도 드러나듯 양국의 우호적 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교육기관이다. 

유치원은 꽤나 부산스러웠다. 2월26일 오후 3시, 기자가 유치원을 찾았을 땐 이미 외신 기자들 10여명이 복도를 바쁘게 돌아다니고 있었다. 독일에서 왔다는 한 기자는 짜증스런 얼굴로 연신 비키라는 손짓을 했다. 춤추는 아이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서였다. 유치원 원장 응오 티 밍 하는 앞서 2월20일 외신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 유치원을 방문해주길 바란다는 의향을 북한 대사관에 전달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유치원엔 기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2월26일 오후 3시(현지시각) 수업중이라 닫혀 있는 '베트남-북한 우정유치원' 정문 ⓒ 공성윤 기자
2월26일 오후 3시(현지시각) 수업중이라 닫혀 있는
'베트남-북한 우정유치원' 정문 ⓒ 공성윤 기자

“김정은 위원장, 유치원 방문해달라”

김정은 위원장의 대답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첫날인 2월27일 오전까지도 들려오지 않았다. 그럼에도 유치원은 이미 그를 맞을 준비에 한창인 것처럼 보였다. 색동저고리나 아오자이(베트남 전통의상)를 입은 아이들 30여 명은 배꼽인사를 하며 한국어로 “안녕하십니까”를 외쳤다. 아이들이 모여 있는 교실의 이름은 ‘김정일 반’이었다. 반 이름이 적힌 팻말 위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진이, 아이들 뒤엔 호치민 베트남 국가주석의 사진이 걸려 있었다. 

인사 연습이 끝나자 음악이 흘러나왔다. “사네 사네 산따기~ 나는 자라 산따기~” 한국말인 듯 베트남어인 듯, 정체 모를 가사가 아이들 입에서 튀어나왔다. 유치원 교사는 “북한 전래동요 ‘산딸기’를 연습 중”이라고 했다. 또 다른 교실 ‘김일성 반’에선 북한과 베트남 지도 앞에서 아이들이 게임을 하고 있었다. 여기선 김일성 주석의 사진이 호치민 주석 사진과 나란히 있는 걸 볼 수 있었다. 

응오 티 밍 하 원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방문을 대비해 일부러 이렇게 교육하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시사저널과 따로 만나 “평소에도 북한 문화에 대해 아이들에게 가르친다”고 강조했다. 실제 유치원 곳곳엔 북한과 관련된 아이들의 작품이나 안내판이 놓여 있었다. 베트남 국기와 인공기가 무지개로 연결된 그림, 북한의 음식과 춤 사진 등이었다. 

유치원 복도에 걸린, 김일성 북한 주석과 호치민 베트남 주석을 그린 그림 ⓒ 공성윤 기자
유치원 복도에 걸린, 김일성 북한 주석과
호치민 베트남 주석의 사진이 붙여진 그림 ⓒ 공성윤 기자
'김정일 반'에 걸려 있는 김정일 국무위원장 사진.  ⓒ 공성윤 기자​
'김정일 반'에 걸려 있는 김정일 국무위원장 사진. ⓒ 공성윤 기자​

북한 문화 가르치지만 “사상 교육은 안 해”

원장은 “북한 사상에 대한 교육은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정유치원에서 36년 근무했다. 그 사이 북한도 세 번 갔다 왔다고 한다. 원장은 “북한에 갔을 때 김정은 위원장이 아이들을 사랑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받았다”고 했다. 

학부모 입장에선 북한에 대한 거부감이 없을까. 6살짜리 아들을 원아로 둔 쩐 반 프엉(36·남)은 “전혀 없다”며 “나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신 “교육시설과 서비스가 좋아 아주 만족하고 있다”고 했다. 

우정유치원은 북한 문화뿐만 아니라 대화, 예술, 창조, 영어, 수학, 체조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가르친다고 한다. 학부모 요구에 따라 심화 수업을 받을 수도 있다. 하교 시간은 오후 5시. 그러나 늦게 퇴근하는 부모를 위해 8시까지 아이를 돌봐주기도 한다. 

원아가 그린 인공기 그림. ​ⓒ 공성윤 기자
원아가 그린 인공기 그림. ​ⓒ 공성윤 기자
자녀들의 하원을 기다리는 학부모들. ⓒ 공성윤 기자
자녀들의 하원을 기다리는 학부모들. ⓒ 공성윤 기자
시사저널과 인터뷰중인 응오 티 밍 하 원장. ⓒ 공성윤 기자
시사저널과 인터뷰중인 응오 티 밍 하 원장. ⓒ 공성윤 기자

학비가 임금의 77%…그래도 “가장 유명한 유치원”

베트남 정부는 시설을 위해 매년 돈을 투자하고 있다. 지금은 17개의 교실에서 470여명의 학생이 수업을 듣고 있다. 학비는 싸다고 하기 힘들다. 원아 한 명당 월 500만동(24만원). 2017년 베트남 전체 근로자 월평균 임금이 그보다 6만원 높은 650만동(31만원)이다.  

학부모 레티 후엔 짱(33·여)은 “우정유치원은 이 동네에서 가장 유명하다”며 “일부러 이 유치원에 아이를 보내려고 전학시켰다”고 했다. 또 다른 학부모 응웬 란 흐엉(42·여)은 “아이가 유치원에서 배웠던 북한 노래를 집에서 부를 때도 있다”며 “하지만 부정적으로 생각해본 적은 없다”고 했다. 우정유치원은 1978년 북한이 기부해 설립됐다. 베트남 경제가 어려웠던 당시 북한은 유치원 운영에 필요한 자재를 대부분 공급한 걸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