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담 송현정 기자 논란…“매우 부적절” vs “진짜 언론인”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5.10 12: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송현정 기자의 ‘독재자’ 발언에 비판 쏟아져
전여옥 전 의원은 “좌파들의 인신공격” 주장

문재인 대통령과 대담을 나눈 KBS 송현정 기자에 대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참된 언론인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긍정적 평가가 있지만, 태도가 무례했다는 비판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특히 ‘독재자’란 단어를 사용한 게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5월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송현정 KBS 정치 전문기자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5월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송현정 KBS 정치 전문기자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이번 대담회는 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맞아 5월9일 오후 8시30분부터 90여분 간 진행됐다. 송 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청와대가 야당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정국을 끌어가고 있다는 판단이 있어 대통령께서 독재자라고 얘기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독재자 (단어를)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물리적인 저지를 하지 않기로 하고 그 해법으로 패스트트랙이라는 해법을 마련한 것”이라며 “그 해법을 선택하는 것을 가지고 독재라고 하는 것은 조금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답했다. 이어 “색깔론을 더해서 좌파 독재 그런 식으로 규정짓고 추정하는 것은 참 뭐라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대담이 끝나고 인터넷에선 항의가 쏟아졌다. KBS 시청자청원 게시판엔 이날 “대담 진행자의 질문수준과 대화방식에 대해 질문합니다”란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 글엔 “‘독재자’란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 ‘매우’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란 내용이 담겨 있다.

해당 청원글은 5월10일 오전 9시 기준 1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KBS는 30일 동안 1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시청자 청원에 대해 담당자가 직접 답변해주고 있다. 이미 답변 기준을 충족한 것이다. 이 외에도 송 기자에 관한 해명을 요구하는 청원이 2건 더 올라와 있다. 이들 청원에 대한 동의 역시 답변 기준을 넘긴 상태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도 비판글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5월10일 “대담을 보며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알아야 할 현안이 반영됐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질문들” “질문 태도가 불량스럽기 짝이 없다” “대통령이 답변하는 중간에 답변을 다 끊었다” 등의 지적을 했다. 이 글에 대한 동의는 8000명이 넘었다.

반면 송 기자에 대해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진짜 방송 언론인”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5월10일 페이스북에 “‘현란한 투우사의 붉은 천’을 휘두르는 ‘인터뷰의 정석’을 보여줬다”며 “(문 대통령은) 최선의 방어를 했으나 송 기자에게 영혼까지 탈탈 털렸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송 기자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판을 두고 “좌파들이 난리를 치고 있다”며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송 기자를 띄웠다. “기본을 잘 지킨 인터뷰”란 평가와 함께 “부드러운 품위를 갖추면서도 추가 질문으로 정곡을 찔렀다”고 했다. 또 송 기자에 대한 부정적 평가를 전한 일부 기사에 대해선 “칭찬은 못할망정 그런 기사를 쓰는 기자는 기자 자격이 없다”고 깎아내렸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