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 “상식 못 갖춘 황교안…신앙 우선하면 대표직 내려놔야”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5.23 1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 부처님오신날 행사 때 합장 안 해 논란

지난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불교 의식을 따르지 않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불교계가 “상식을 갖추지 못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5월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5월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다. ⓒ 연합뉴스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5월22일 보도자료를 통해 “황교안 대표의 모습은 단순히 종교의 문제를 넘어 상식과 합리성, 존중과 이해를 갖추지 못한 모습이기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또 “황 대표가 스스로 법요식에 참가한 것은 자연인 황교안이나 기독교인 황교안이기 때문이 아니라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 분명함에도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조계종은 “결과적으로 개인의 신앙에만 투철했던 황 대표로선 불교 의례를 따르는 것이 불편하고 옳지 않다는 확신을 갖고 있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로지 나만의 신앙을 가장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독실한 신앙인으로서 개인의 삶을 펼쳐 나가는 게 오히려 황 대표 개인을 위한 행복한 길이 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5월12일 부처님오신날 행사에서 혼자 합장을 하지 않았다. 이날 경북 영천 은혜사에서 열린 법요식에서 황 대표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 두 손을 앞으로 모은 채 서 있었다. 반배를 할 때도 허리를 숙이지 않았다. 아기부처를 목욕시키는 관불식 때는 손을 내저으며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였다. 이러한 태도 때문에 “종교가 다르다고 해도 제1야당의 대표로서 부적절한 태도”란 지적이 제기됐다. 황 대표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다. 

불교 의식을 둘러싼 황 대표의 태도는 지난 3월14일에도 논란을 빚었다. 이날 조계사 대웅전을 찾은 황 대표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만났다. 원행스님은 먼저 합장으로 인사했지만, 황 대표는 합장 대신 악수만 청했다. BBS불교방송은 “이웃종교의 성지에 와서는 당연히 그 예법을 따라야하는데도 개인의 종교적 신념만을 고집스럽게 고수했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